하나님을 믿는 가장 큰 이유는 뭐니뭐니해도 죄를 사함 받는 것이다. 그것은 사람이 가진 죄책감에서 벗어나고자 함이다. 그리고 죄는 독립된 것이 아니라 죄에 따른 결과가 담보되어 있기 때문에 죄 지은 사람에게 죄 사함은 죄에 담보된 형벌을 면하게 된다. 사람은 불확실성을 크게 두려워하므로 자신의 죄로 인하여 자신이 통제할 수 없는 상황에서 통제할 수 없는 형벌 같은 일 당하는 것을 크게 두려워한다. 부지불식 중에 지은 죄로 인하여 뜻하지 않은 난관이나 벌이라 생각되는 고난을 당하는 것을 두려워한다.


이런 사람들의 생각이 많은 신앙을 만들어 냈다. 다시 말해서 많은 종교가 생겨났다는 말이다. 그러나 죄에 담보된 형벌을 피하고자 하는 것에서 핵심은 정죄와 형벌의 기준이다. 행위가 기준인지 아니면 하나님의 의가 기준인지가 문제라는 것이다. 행동으로 죄를 범하므로 육신의 삶에 평안과 성공을 저해하는 벌을 받는다는 것이 많은 종교를 자아낸 사람의 생각이라는 점이다. 이것이 바로 행위로 의로워지는 신앙의 뿌리인데 이 생각의 가장 큰 문제는 행위가 기반이므로 죄책감을 떨치지 못한다는 것이다.


이는 많은 기독교인들이 자신을 구원받은 사람이라고 생각하면서 정작 자신이 죄가 없느냐에 대하여 자신하고 믿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난다. 사실 나타난다기 보다 모두의 마음이 그러한데 다들 숨기고 있다. 그러다 “구원받은 사람이 왜 화를 내느냐?”와 같이 구원을 받았다면서 육신이 어떤 범죄를 저지르면 혼란스러워한다. 특히 그 당자사가 자신이라면 더 그렇다. 구원은 받았는데 죄는 계속 범하고 있다는 사실에 당황한다. 다행인지 문제가 심화된 것인지 몰라도 이것에 대하여 대체로 침묵하고 여러가지 신학적 해결을 시도한다. 그러나 결론은 “우리는 예수님과 다르니 예수님처럼 되려고 노력할 뿐”으로 정리된다.


구원 받았다고 하면서 스스로 죄 없다 하지 못하는 것은 죄가 해결되지 않은 것


이 모든 문제의 뼈대는 바로 정죄의 기준이 행위에 있기 때문이다. 그리고 행위는 지속적으로 설명한 것과 같이 나타난 것이지 본질이 아니다. 사람의 모든 행위는 생각이 나타난 것이다. 이렇듯 나타난 행위가 정죄의 기준이 되니 형벌도 형식에 관한 것으로 귀결된다. “그러면 벌 받는다”라는 말에서 “벌”은 하는 일이 잘 되지 않을 것이라는 뜻이다. 그리고 죄를 정하는 기준은 “의”다. 민주주의 국가에서 정하는 죄와 사회주의 국가에서의 죄가 다른 이유가 그것이다. 정죄의 기준이 나타난 행위에 있다는 것은 의가 행위에 있다는 것이다. 행위로 의로워지려는 신앙이다.


이런 믿음과 신앙은 반복적인 회개를 요구한다. 그래서 교회에서 기도를 가르칠 때 “감사 – 회개 – 간구 – 아멘”이라는 순서가 정립된 것이다. 회개를 빠트릴 수 없다. 목적은 죄를 사함 받는 것에 있는 것 같지만 핵심은 간구의 효율성을 위한 것이다. 죄로 인한 형벌을 면하고, 죄로 인하여 구하는 것이 막히는 것을 예방하는 차원일 뿐이다. 어차피 다음 기도에 또 회개해야 한다. 죄가 사하여지는 것이 목적이 아니라는 것이다. 다음에 또 회개하겠다고 하는데 죄사함이 목적일리 없다. 그리고 그것은 스스로를 죄 없다고 말하지 못하는 것으로 증명된다.


이런 반복이 바로 레위 계통의 제사다. 계속 드리는 제사라는 것이다. 따라서 교회가 제시하는 대로 기도할 때 항상 회개해야 한다는 것은 사람들의 신앙이 행위로 의로워지려는 생각, 곧 율법에 속한 신앙이라는 것을 방증한다. 제사가 매번 계속되고 있지 않는가? 매번 회개해야 하고, 스스로 죄가 없다고 말하지 못하니 그것이 당연한 것으로 여겨지고 있으니 그들의 신앙에 단번에 드린 예수님의 제사는 없는 것이다. 그들의 신앙은 레위 계통의 제사요, 율법이며, 행위로 의로워지려는 믿음일 뿐이다. 한 마디로 예수 그리스도의 구속이 없는 신앙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