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글' + 2131

행함과 믿음은 일반적으로 연관성이 크게 없는 단어지만 의롭게 된다는 것에서 하나의 대조군으로 묶어 두는 것은 의로워지는 주체와 방향에 있어 완전히 상반된 것이기 때문이다. 사람이 의로워지는 과정 어느 한 절에라도 의로워져야하는 사람의 능동적 기여가 일말이라도 있다면 행함으로 의로워지는 것인 반면, 의롭게 여기는 주권을 가지신 하나님의 행사 외에 어떤 기여도 할 수 없는 수동적 존재가 사람이라는 것을 깨닫고 은혜를 구하는 것이 바로 믿음으로 의로워지는 것이다.

 

앞서 행함으로 의롭게 된다는 것에서 설명한 바와 같이 설사 신약성경에 있는 말씀을 준행하는 것이라고 해도 그렇게 해야 의로워진다거나 하나님께서 은혜를 주실 것이라고 여긴다면 신약성경의 말씀이 아니라 지금 당장 예수님께서 눈앞에 나타나셔서 하는 말씀을 지키는 것이라고 해도 그 말씀은 율법이 되고 그 말씀을 준행하는 것은 행함으로 의롭게 되는 것이다. 사람이 행한 어떤 기여가 의롭게 되는 것에 영향을 1%라도 미치기(미친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즉 사람의 의롭게 되는 일에 사람이 능동적 기여가 있으면 모두 행함으로 의롭게 되는 것이다.

 

반면에 믿는다는 것은 전적으로 수동적이다. 자신이 의롭게 되는 것에 있어 자신의 어떤 기여도 무의미할 뿐 아니라, 기여하려는 그 자체가 불의한 것이라는 것을 아는 것이다. 신약성경을 지키는 것이라고 예외가 아니다. 더욱이 성경을 지켜서 답보 받고자 하는 것이 육신의 평안이자 세상 살 동안의 성공적 성취라면 말할 것도 없다. 그것은 사실 믿음의 문제가 아니라 하나님의 정체성을 모독하는 것이기 때문이다.

 

사실 믿는다는 것에 있어 믿어야 하는 자의 어떠함은 중요하지 않다. 믿어야 할 내용이나 믿을 대상의 존재성, 그 어느 것에도 믿어야 하는 자가 기여할 것이 없기 때문이다. 단지 믿어야 하는 상대가 어떻다는 것을 인정하는 것이 믿음이다. 이는 설사 하나님을 위한 것이라고 해도 믿는 자가 이루어지기를 바라는 것을 하나님께서 들어 주실 것이라고 믿는 것은 믿음이 아니라는 뜻이다. 이것을 알면 오늘날 하나님을 믿는다는 사람들이 믿음에 대하여 얼마나 그릇된 안목을 가지고 있는지 알 수 있다. 오히려 그것이 자신의 모습이라고 깨달으면 구원의 여정을 시작하는 것이다.

 

믿음으로 의롭게 된다는 것도 마찬가지다. 의의 정의도, 의롭게 하는 주권도 모두 하나님께 있다는 것을 믿는 것이 믿음으로 의롭게 되는 것이다. 한 마디로 엿장수 맘대로 한다고 해도 나는 수용할 수밖에 없다는 것을 인정하는 것이 믿음이다. 따라서 교회에서 가르쳐주는 대로 기도하고 봉사하고 성경 읽는 것이 하나님께서 나를 의롭게 여기는 것에 기여할 것이라고 믿는 것은 믿음이 아니다. 하나님께서 그 정성을 보실 것이라고 스스로 위안할 것이 아니다. 더욱이 기도하고 봉사하는 것은 의로워지는 방법이나 도구가 아니다. 그것은 의로운 이들의 삶의 모습이다.

 

그러므로 의에 관하여, 믿음을 가지는 것에 관하여, 하나님께서 은혜를 내리실 마음을 가지시도록 사람이 어떤 것이라도 능동적으로 기여하는 것이나 하나님의 마음을 얻을 목적으로 어떤 것이라도 자신의 의지와 주권을 가지고 행하는 모든 것이 행함으로 의로워지는 것이다. 그것이 기도든, 봉사든, 헌신이든 상관없다. 심지어 남을 위하여 목숨을 내어 준다고 해도 그런 이유와 목적을 가지고 있다면 모두 불의한 것이다. 안타까운 것은 오늘날 기독교인들이 가진 믿음은 모두 이 범주에 속한 것이라는 것이다. 더 심각한 것은 이것을 모른다는 것이다.

 

반대로 믿음으로 의로워진다는 것은 정작 자신이 의로워져야 하는 주체임에도 불구하고 어떤 것도 할 수 없는 수동적 상황이라는 것을 알고 인정하는 것에서 시작한다. 의의 정의도, 의에 이르는 법도 모두 하나님께서 정하신대로 나는 순종할 뿐이라는 것을 인정하고 고백하는 것이 믿음이다. 기도나 헌신 그 어떤 것도 하나님의 마음을 얻을 수 있는 것이 아니라는 것을 아는 것이 의롭게 되는 믿음의 시작이다. 이것은 평범하게 상용화된 교리 같지만 돌아보면 대부분의 사람들은 하나님이 의롭게 여기는 사람이 되기 위하여, 하나님께서 기뻐하는 사람이 되기 위하여, 하나님께서 자신의 행사를 도우시기를 바라며 늘 능동적이다. 행함으로 의롭게 되려고 노력하고 있다.

 

의로워지는 법에 관하여 하나의 대조군으로 묶여 있는 행함과 믿음은 많은 신앙인들에게 어려운 문제다. 행함으로 의로워지는 것과 믿음으로 의로워지는 것에 대하여 헷갈리기도 하고 어려워한다. 그 뿐 아니라 신약 성경의 말씀을 준행하는 것은 믿음이라는 식으로 자기 맘대로 정의한다. 어쩌면 능동적인지 혹은 수동적인 것인지로 이러한 혼돈을 정리하고 의롭게 되기 위하여 자신이 어떤 법을 좇고 있는지 간단하게 구분할 수 있을지 모른다. 성경이 말씀하시는 양심이 있다면.

 

여기까지 본격적으로 갈라디아서의 내용을 살펴보기 전에 행함으로 의로워지는 것이 무엇인지 또 믿음으로 의롭게 되는 것이 무엇인지를 정리해 보았다. 특히 강조하고 싶은 것은 오늘날 신앙인들이 자기 육신이 예수님이 오신 이후의 시대를 살면서 신약 성경의 말씀을 준행하고 있다는 것으로 자신의 신앙을 믿음으로 의롭게 된다는 것을 믿는 신앙이라고 여기고 있는 것이 잘못된 것이라는 점이다.

 

설명한 바와 같이 육신의 평안과 세상에서의 삶의 형통을 얻기 위하여 성경을 믿고 준행하는 것은 믿음은 고사하고 하나님을 모욕하는 것이라는 것과 신약성경이든 구약성경이든 성경대로 사는 자신의 능동적 노력이 하나님께서 자신을 의롭게 여기는 것에 조금이라도 기여할 것이라고 믿는 믿음이 자기 신앙에 한 절이라도 있다면 행함으로 의로워지는 신앙이라는 것을 깨달을 수 있기를 바래본다. 믿음은 지극히 수동적이라는 것과 성경말씀은 의롭게 된 자, 곧 그리스도로 거듭난 사람의 삶의 모습이지 의롭게 되는 매뉴얼이 아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