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평교인의 성경 보기/베드로후서' + 30

(베드로후서) 마지막

Category : 평교인의 성경 보기/베드로후서 Date : 2019. 1. 25. 08:38 Writer : 김홍덕

베드로 사도는 자신이 이제 이 땅에서 하나님께서 인생을 주신 목적을 그리스도에게 배운 대로 사는 삶을 마감하기에 앞서 자신과 같은 믿음을 가진 사람들에게 마지막으로 권면하고 있다. 여기에는 사람들이 외면하는 전제가 있다. 이 베드로후서는 자신과 같은 믿음을 가진 자들을 향한 말씀이라는 것이다. 


그렇다는 것은 베드로 사도가 말씀하고자 하는 것이 무엇인지를 아는 사람들에게는 직접적인 교훈이 되고, 이 말씀을 읽었을 때에 자신이 같은 믿음을 가지지 못했다는 것을 아는 사람은 그 사실을 고백하고 시인할 때에 같은 믿음을 가지게 된다는 것이다.


문제는 단지 교회에 다닌다고, 또 복음에 대하여 스스로 안다고 생각하는 것 그 하나를 근거로 자신이 베드로 사도와 같은 믿음을 가졌다고 생각하는 것이다. 예수님께서도 초대를 받으면 말석에 앉으라고 하셨다. 사람이 아무리 겸손한 모습으로 자신이 베드로 사도와 같은 믿음을 가지지 않았다고 해도 그 삶과 말에서 나타날 것은 나타나는 것이다. 사람들이 등불을 말 아래 두지 않기 때문이다. 그럼에도 스스로 자신을 같은 믿음을 가졌다고 여기는 것이 문제다. 왜냐하면 그것이 바로 베드로 사도가 이 서신에서 중요하게 언급하고 있는 <옛 신앙>이기 때문이다.


흔한 생각으로 이전에 절에 다니다가 이제 교회에 다니게 된다면 불교는 옛 신앙이고 하나님을 믿는 것은 지금의 새로운 신앙이라고 생각한다. 그러나 베드로 사도는 물론이고 모든 사도와 예수님의 말씀은 그렇지 않다. 제 아무리 다니는 성전이 교회라도 이전에 절에서 빌든 것을 교회에 와서 똑같이 기도하고 빌고 있다면 그것이 바로 옛 신앙일 뿐 아니라 간음이요, 하나님을 업신여기는 것이며, 육신의 정욕대로 사는 것이다. 절에서나 성당에서나 교회에서나 심지어 무당 가릴 것 없이 그 구하는 바가 육신의 어떠함에 대한 기대에 귀속되는 것, 그것이 바로 옛 신앙이다.


특히 하나님께서는 다른 모든 신들(사람들이 신이라고 하는 것일 뿐이지만)에게 사람들이 빌고 있는 육신이 바라는 바에 대하여 들으시는 분이 아니다. 그것은 오직 그의 주권에 달린 것으로 세상을 창조하시고, 또 모든 인생들에게 그 삶을 주실 때 이미 다 주시고 예비하신 것이다. 사람은 그 안에서 살면 된다. 살아가면서 부족하다고 여기는 것은 하나님의 창조가 부실하다고 항의하는 것이고, 그것을 채워 달라고 하는 것은 하나님을 만홀히 여기는 것이다.


그러므로 교회에 와서 밥 달라, 돈 달라, 배우자 달라, 사업 잘 되게 해 달라고 할 것이 아니다. 그것은 모든 사람들이 각자의 의와 신앙을 좇아 누구나 구하는 것이다. 그것이 육신의 정욕이다. 그리고 그것을 좇고 그것이 있어야 한다고 의로 여기는 것이 간음이다. 이 모든 것이 옛 신앙이다. 그런 신앙을 가진 사람들은 신의 성품의 참예함은 고사하고 그것이 무엇인지도 모르는 것이다. 더 심각한 것은 알지 못하는 것을 안다고 여기는 것이다.


베드로 사도는 같은 믿음을 가진 이들에게 이러한 것에 대하여 분명하게 구분하기를 바라고 있다. 그러나 베드로 사도의 말씀은 이것을 연구하거나 조사나 비교로 알아야 한다고 한 것이 아니라, 그것을 경계하라고 말씀하고 있다. 경계를 한다는 것은 그것에 대한 분명한 구분이 있는 사람에게 하는 말이다. 최전방 초소에서 경계 근무를 서는 군인들은 적과 아군을 분명하게 구분할 뿐 아니라, 누구라도 아군인 것을 보증할 수 있는 사람이다. 아군인지 적군인지 불분명하거나, 피아를 구분하지 못하는 사람에게 경계를 맡기지 않듯, 베드로 사도 역시 옛 신앙 속에 허덕이는 사람들에게 옛 신앙을 경계하라고 한 것이 아니다.


반면에 옛 신앙을 구분하는 사람이요, 같은 믿음을 가진 사람들에게는 새 하늘과 새 땅이 임할 것이라는 것을 확증하고 있다. 이제 삶의 마지막을 인지한 대 사도가 보증하고 있는 것이다. 하지만 오늘까지도 새 하늘과 새 땅은 물리적으로 임하지 않고 있다. 그러면 아직 때가 안 된 것이 아니라는 것이다. 예수님께서는 예수님이 다시 오실 것을 예수님의 말씀을 듣는 사람들 중에서 볼 자가 있다고 하셨다. 그 말씀만 믿는다고 해도 재림이라는 것이 물리적인 것에 한정된 것이 아니라는 것을 알 수 있는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사람들이 그것을 알지 못하는 것은 어둡기 때문이다. 새 하늘과 새 땅을 볼 수 있는 눈이 없기 때문이다. 그것이 없는 것은 새 생명, 그리고 베드로 사도와 같은 믿음이 없기 때문이며, 옛 신앙 안에서 이전 것과 그 의와 옛 생명의 안목으로 세상을 보기 때문이다. 그들에게 세상은 언제나 오래되고 낡았으며 문제가 많고 누군가에 의하여 천지개벽이 일어나야 할 정도로 문제가 많은 것일 뿐이다. 


그러나 신의 성품에 참예한 사람은 하나님의 생명과 그 눈으로 세상을 볼 것이고, 그 보는 것은 그 안에 새로운 하나님의 생명이 있어 그 생명의 눈과 안목으로 보기에 모든 것이 새로운 것이기에 땅과 하늘도 새 것이 되는 것이다.


그리고 그렇게 이 땅과 이 하늘이 새 것으로 보이는 생명을 가진 사람이 하나님의 나라와 그 의가 다스리는 천국에 들어가는 것이다. 그것은 추후의 문제가 아니라 지금 그 생명과 의를 가졌기 때문이다. 하나님의 의를 가진 사람은 육신의 삶을 살거나 그 육신의 장막을 벗거나 어차피 하나님의 의가 그 정체성의 본질이고, 그 생명의 본성인 사람이기 때문이다. 대한민국 국민이 미국에 가도 대한민국 국민인 것과 같은 이치이다.


베드로 사도는 바로 이러한 것을 명확하게 구분하고, 육신 가운데 있기에 같은 믿음 안에 있을지라도 때로 그것이 분명하지 않은 것으로 여겨질 수도 있음을 알기에 그 사랑하는 사람들, 같은 믿음을 가졌고, 신의 성품에 참예한 사람들에게 분명한 보증을 하고 있는 것이 이 베드로후서라고 할 수 있는 것이다.


어떤 성경도 마찬가지지만, 베드로후서를 신학과 같은 학문적 관점으로 볼 것이 아니라 하나님의 생명의 안목으로 봐야 하는 것이 바로 여기에 있는 것이다. 사람이 무엇을 자신의 의로움으로 삼는지, 그것이 가장 본질이고, 하나님께서 만드신 세상에서 하나님이 주신 삶을 사는 사람에게 주신 하나님의 말씀을 보는 것에 있어 가장 온전하고 유일한 것은 바로 그 하나님의 의로 보는 것이다. 이것은 신학이나 신앙이 아니라 상식이다.


베드로 사도가 성경을 사사로이 풀지 말라고 한 것도 바로 이것이다. 사람들은 신학적 지식 없이 성경을 보는 것을 사사로운 것이라고 하지만 그것이야 말로 진정한 사사로움이다. 성경은 모든 만민을 위한 것인데 공부를 해야 한다거나 공부를 해야 더 잘 할 수 있다는 논리 그 자체로 이미 복음을 부인하는 것이다. 복음을 부인한 시각으로 성경을 보는 것이 사사롭지 않다면 성경을 보는 것에 있어 사사로움이라는 것 자체가 없는 것이다.


그러므로 베드로 사도는 신의 성품에 참예한 사람들이 가진 그 생명이 형제에게 사랑을 공급할 지경에까지 자라나면 그 과정에서 새 하늘과 새 땅도 임할 것이고, 성경이 어렵지 않을 것이며, 옛 신앙이 분명하게 구분이 될 것임을 말씀하고 있다. 그리고 그 생명의 안목으로 성경을 보는 것이 온전한 것이라고 말하고 있는 것이다. 그리고 바로 그 생명의 이름이 <그리스도> 그 생명의 신분이 바로 <하나님의 아들>인 것이다. 하나님의 아들이 하나님의 본성을 가지지 않았다면 누가 하나님의 아들이 될 수 있겠으며, 그 하나님 아들의 본성을 가진 사람이 성경을 온전히 볼 수 없다면 누가 알 수 있겠는가?


이제 남은 것은 과연 오늘 나 자신이 베드로 사도가 말씀하고 있는 <신의 성품에 참예한 자> 인지, 아니면 <옛 신앙의 안목을 가진 자>인지에 대한 보증 혹은 시인함일지도 모른다. 그것이 오늘 우리에게 베드로후서가 손에 쥐어진 이유일 것이다.


  1. 이기중 2019.02.03 11:53

    갈수록 더 성령으로 충만해져가는 김홍덕님을 느낍니다.

    수정/삭제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