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간 서적 소개' + 5

<질그릇의 선택>이 출간되었습니다

Category : 출간 서적 소개 Date : 2020. 5. 15. 14:18 Writer : 김홍덕

<질그릇의 선택>이 출간되었습니다.

(5월 22일부터는 교보, 영풍문고 등 일반 서점에서도 구입하실 수 있습니다.)


선악과를 왜 만들어서 

사람이 타락하게 되었는지 예전에 아주 궁금했습니다. 

아마 많은 독자분들도 비슷한 생각을 

가지고 계시리라 생각합니다. 

이 책은 바로 그 질문에 대한 답을 제시합니다.


그리고 우리 육신의 삶을 성경으로 재조명했습니다. 

왜냐하면 이 육신의 삶은 선악과와 불가분의 관계이고, 

우리가 이 육신의 삶을 어떻게 인지하느냐는 

하나님의 말씀과 성경을 이해하는 

근본적인 출발점이기도 합니다.


무엇보다 이 책은 사람을 향한 하나님의 구속이 

선악과를 먹은 아담의 범죄에 대한 후속조치가 아니라 

근본적으로 천지창조의 과정이고 

우리 인생을 향한 하나님의 기본적인 

계획이라는 것을 설명하였습니다.


그리고 질그릇과 같은 이 인생이 살 동안 

하나님의 계획을 어떻게 대할 것인지 

분명하게 설명하고자 하였습니다.


천지창조에서부터 육신의 삶을 이해하기 위하여 

선악과와 육신을 보는 하나님과 사람의 관점, 

그리고 하나님의 계획을 선택해야만 하는 

이유까지 설명하였습니다.



많은 구독을 바라고, 

신앙에 대하여 고민하는 주변인들에게 전해주시면 

큰 도움이 될 것입니다.


감사합니다.

 


책은 주요 대형 서점에서 구하실 수 있고,

인터넷으로 구매도 가능하며 전자책으로도 구매 가능합니다.


구입하시는 방법

1. 인터넷 주문 : 여기를 클릭하세요

2. 네이버에서 "김홍덕"을 검색하시고, "책"을 클릭하시면 연결됩니다.


** 구독 후에 네이버 등에 구독평을 써 주시면 더 많은 분들이 보실 수 있습니다.


목차

머리말

The Beginning
하나님 세계의 시작
하나님이 살았다고 여기는 것
빛이 있으라

육신
생명 있는 사람
두 종류의 사람
정체성을 잃은 육신
지시할 땅, 약속의 땅
호흡 있는 육신
육신을 보는 첫 번째 관점
육신을 보는 두 번째 관점
두 번째 관점의 뿌리
무화과로 가린 육신의 부끄러움
선악과
율법주의
영지주의
스스로 정죄하는 인생
육신으로 오신 예수님
선악과와 육신
관점의 회복
육신의 희생
감사

죄(罪)
구원과 죄사함
하나님이 보시는 죄
법이 바뀌어야 만족
행위규범 vs. 존재규범
행함 없는 믿음
행함은 생명의 본성으로부터

구원
구원의 시작
성경 속 구원의 여정
떠나야 하는 자리
떠나야 하는 시간
거듭났다는 것
구원과 율법

믿음
믿음은 수동적인 것
제사와 순종
하나님께서 원하시는 것
순종이 가장 온전한 믿음
주가 쓰시겠다
신념 vs. 믿음
손으로 빚은 하나님
증거를 받은 믿음 vs. 약속을 받은 믿음

십자가
십자가의 섭리
십자가의 본질
십자가의 의미

질그릇의 선택
선택의 대상
선택의 실체
이제 선택하는 삶으로








큰 교회는 모르는 성경 단행본 발간 안내

Category : 출간 서적 소개 Date : 2014. 9. 7. 22:50 Writer : 김홍덕

안녕하십니까? 블로그 운영자 김홍덕입니다.


금번에 저의 블로그 '주기도문' 카테고리에 포스팅하고 또 '큰 교회는 모르는 주기도문'이라는 전자책으로 발간한 내용을 조금 보완하여 <큰 교회는 모르는 주기도문> 단행본을 발행하였습니다.


이 블로그를 보시는 분 중에 관심이 있으신 분들은 제게 메일로 주소를 보내 주시면 한권씩 보내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죄송하게도 이제 재고가 소진되어 더 이상 단행본을 보내드릴 수 없게 되었습니다.)

(대신 전자책을 이용해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2018.11.2)


메일 주소는 the.elphis@gmail.com 입니다.


원하시는 분은 많이 신청해 주십시오. 




나를 치유하는 성경

Category : 출간 서적 소개 Date : 2013. 8. 6. 12:17 Writer : 김홍덕

그간 이곳 블로그에 연재했던 

<치유> 부분을 모아 전자책으로 출간하였습니다.


책은 <무료>이고

거의 모든 도서 어플에서 다운 받을 수 있으며, 

책 제목은 <나를 치유하는 성경>입니다.

 

가지고 계신 스마트폰의 앱스토어나

전자책 어플에서 다운 받으실 수 있습니다.

(현재 등록 진행 중)

 

그 전까지는 upaper에서 다운 받으실 수 있습니다.

upaper는 PC용 뷰어도 제공하므로

일반 PC에서도 읽으실 수 있습니다.


(그림을 클릭하면 upaper로 연결됩니다.)


목차

=====


치유의 목적

맹인을 고치신 예수

중풍병자의 치유

귀신 들린 자의 회복

문둥병

죽음

부활

나에게 의미 있는 치유

큰 교회는 모르는 빌레몬서

Category : 출간 서적 소개 Date : 2013. 4. 24. 12:31 Writer : 김홍덕

이 블로그에 써 내려간 글들을 모아 하나씩 책으로 내고 있다.

그간 써 온 <빌레몬서>를 전자서점 유페이퍼를 통해 전자책으로 출간했다.

이 책을 다운 받으려면 위 그림을 클릭하거나

모든 스마트폰의 앱스토어 서점에서 검색하면 된다.

이 책의 경우 아직 유료인데 무료로 받고자 하는 분은 메일로 연락 주시면

선물로 보내드립니다. 

(위의 책을 클릭하면 서점으로 이동)

큰 교회는 모르는 주기도문

Category : 출간 서적 소개 Date : 2013. 4. 2. 09:47 Writer : 김홍덕

생각해보면 세상을 살아가는 것에 관하여 크게 열심인 적이 별로 없었던 것 같다. 공부해야 하는 학창시절에 공부를 열심히 한 것도 아니고, 직장에서 남 보다 정말 열심히 해서 뭔가 이루어 보겠다는 것도 없었던 것 같다. 그러나 다행히도 각 시절에는 적당한 그리고 때로는 성공적인 기간을 보내기도 했었다. 물론 실패한 것도 많았지만…… 그런데 단 한가지 예수 믿는 일에 대하여는 참 열심이었던 것 같다. 물론 많은 기간을 그저 열심이만 했었지만 말이다. 옛말로 국민학교에 들어간 이후 지금까지의 기간 중에 지금으로부터 지난 한 20년 정도는 방향은 제대로 잡았던 것 같기도 하다.


<그림을 클릭하면 다운로드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그 20년간 신앙에 대하여 묵상하고, 또 보고 배우고 실패하고 돌이키고 한 것을 책으로 내어 보기로 했다. 시대에 맞추어 전자책으로 발간하기로 한 것이다. 그리고 그 첫 작품을 지난 달에 발간했다. 제목은 <큰 교회는 모르는 주기도문>이라고 했다. 언뜻 보면 도발적인 느낌도 있다. 하지만 그것은 큰 교회가 무엇을 의미하는지에 대하여 알면 좀 누그러뜨려질 것이라 생각된다.


내가 말하는 큰 교회는 이 블로그를 통해서 계속 말하고 있는 교회를 말한다. 한마디로 예수 그리스도 이외에 세상적인 것이 있으면 더 좋다는 것을 가르치는 모든 교회를 크기에 관계 없이 나는 <큰 교회>라고 정의를 한 것이다. 이를테면 ‘세상에서 성공해서 하나님께 영광을 돌린다’라고 가르치는 교회들 말이다. 학생에겐 공부 잘하는 것이 하나님께 영광이라 가르치고, 사업하는 사람에게는 사업이 성공하는 것이 하나님께 영광이라 가르치는 교회를 말하는 것이다. 교회는 오직 예수 그리스도 그분만 전하면 되는 곳인데 그런 세상의 성공을 가르친다는 것은 변질이다. 그리고 그런 교회는 하나 같이 외형의 발전을 교회의 발전이라 여긴다.

 

나의 신앙관도 그러했다. 복음이란 것이 ‘모태신앙이면 더 좋다’라던가, 아니면 남자라는 것을 강조하기도 하고, ‘군에 가보지 않으면 모른다’와 같은 것이 신앙과 접목되어 있었다. 그런 것을 떨쳐 내는데 10년이 넘는 세월을 보냈던 것 같다. 그리고 이제 그 잔재들을 정리해 가고 있는 시점이기도 하다. 그런 시점에, 거의 20년 전에 새롭게 들었던 <주기도문>에 대하여 지난 20년 가까운 세월 동안 듣고 보고 또 내가 실패하고 돌이키며 배운 것을 주기도문에 실어 책으로 발간해 보았다.

 

다시 읽어보니 맞춤법이 틀린 곳도 많고, 내용이 매끄럽지 못한 것도 많다. 더욱이 독자의 입장이 크게 고려되지 않고, 내가 보는 각도에 가깝다는 점도 보여 참 허술하다. 하지만 이제 이렇게라도 복음에 대하여 전하려고 한다. 또 계속 책을 쓸 것이다. 생각해보니, 이전에는 페이스북이나, 카페 같은 곳에 늘 웃긴 사진이나 올리며 살았던 것 같다. 그렇다고 이제 그것을 금할 이유는 없지만 이제는 많은 지면과 시간을 이렇게 복음을 전하는 것으로 활용하면서 살아야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