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교인의 성경 보기/유다서' + 20

(유다서 1:24-25) 마지막 인사

Category : 평교인의 성경 보기/유다서 Date : 2017.12.17 07:56 Writer : 김홍덕

대부분의 서신서와 같이 유다서도 마지막에 해당 서신서의 수신자들에 대한 축복을 비는 것으로 마칩니다. 

능히 너희를 보호하사 거침이 없게 하시고 너희로 그 영광 앞에 흠이 없이 즐거움으로 서게 하실 자 곧 우리 구주 홀로 하나이신 하나님께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로 말미암아 영광과 위엄과 권력과 권세가 만고 전부터 이제와 세세에 있을 지어다. 아멘(유 1:24-25)


이러한 축복의 말씀을 대할 때면 ‘이 말씀이 나에게 이루어졌는가?’라는 질문을 자신에게 던져보아야 합니다. 교회에 가서 예배를 드리고 나면 마지막에 듣는 축도 역시 그렇습니다. 그 축도를 하는 사람이 누구인지를 떠나서 어쨌든 그 예배 속의 축도는 하나님께서 하시는 것이라고 말하기도 하니 그 하나님의 축복을 매주 듣는데 그것이 자신의 것이 되었는지 궁금해하지 않는다면 그 또한 참 무감각한 것입니다. 문둥병에 걸린 것이라는 것입니다.


유다 사도의 축복을 기준으로 본다면 우리가 정말 삶에 있어 거침이 없는지, 흠 없는 즐거움이 있는지를 돌아볼 필요가 있다는 것입니다. 왜냐하면 유다 사도가 유다서를 통하여 말씀하시고자 한 것이 자신에게 다 이루어졌는지를 가늠하는 것이기 때문입니다. 서신의 마지막에 이렇게 빌었다는 것은 유다 사도가 권면하고 경계한 말씀의 목적이 이루어지면 이렇게 될 것이란 의미이기 때문입니다.


이 축복은 일반으로 얻은 믿음을 지키고 싸우는 이들, 그래서 영생에 이르도록 그리스도의 긍휼을 기다리는 사람들에게 해당되는 것이지, 유다서에서 경계하는 사람들, 다른 색을 좇고, 성령이 없는 이들에게 거침이 없고 흠 없는 즐거움이 있을 것이라는 말씀은 아니기 때문입니다.


흠이 없는 즐거움은 항상 기뻐하는 것과 일반이라 할 수 있습니다. 즐거워하는데 흠이 없다는 것은 즐거워하지 않는 순간이나 요소가 없다는 것입니다. 그러려면 그 존재 자체가 즐거움이어야 합니다. 존재가 즐거운 것이 아니라 삶의 행위와 마음과 생각이 즐거운 것이라면 모든 순간의 생각과 행동이 즐거워야 하는 것이 될 것인데 그러면 장례식장에서도 웃기만 해야 할 것입니다. 그러니 즐거움에 흠이 없다는 것은 삶 자체가 즐거운 존재라는 의미인 것입니다.


그런 즐거움이 없는 사람들은 거침없는 삶을 살 수 없습니다. 사람들은 누구나 즐겁고 행복하기를 바라는데 행여 자신의 어떤 행동으로 인하여 자신이 믿는 하나님이나 신이 노하여 벌을 주어 원치 않는 불행을 겪을까 노심초사하는 사람에게 삶이 거침없을 수는 없기 때문입니다. 항상 자기 행위가 하나님 앞에서 벌을 받을 만한 행동이 아닐까 조심하면서 사는데 거침없는 삶이 될 수는 없다는 것입니다.


물론 사람들은 그렇게 조심하는 것을 깨어 있는 것이라고 말합니다. 하지만 그것은 착각입니다. 깨어 있다는 것은 살아 있다는 것입니다. 그 생명의 정체성이 발휘되고 있다는 것입니다. 하나님의 본성, 사람을 통하여 나타내시고자 하는 하나님의 성품이 살아 있는 것을 깨어 있는 것이라고 하는 것입니다. 자기 행동이 하나님을 진노하게 하여 자신이 바라는 육신의 평안이 깨어지는 것을 노심초사하는 마음으로 자기 행동을 조심하는 것은 깨어 있는 것이 아니라 오히려 죽은 것입니다. 왜냐하면 그것은 하나님께서 살아 있는 것으로 보시지 않는 행위의 신앙이기 때문입니다. 즉 행위로 의롭게 되려는 신앙이기 때문입니다.


우리는 이 유다서를 영지주의에 대한 경계의 말씀으로 알고 있습니다. 이 유다서를 읽으면서 자신은 당연하게 영지주의자가 아니라고 여기면서 읽는다는 것입니다. 하지만 성경이 경계하는 바 사람이 그 행위로 하나님께 의로워지려고 성경을 육신으로 지키는 노력의 공로를 드리려는 마음을 가지고 있다면 영지주의와 뿌리가 같은 자입니다.


행위로 의로워지려 한다는 것, 육신으로 성경을 지키는 것이 믿음을 온전하게 지키는 것이고 여기는 것, 그렇게 해야 자기 육신의 삶이 평안할 수 있다고 믿는 신앙은 그 바라는 것이 육신의 평안이라는 근본적인 문제도 있지만 바라는 것이 무엇이든 그것을 이루기 위하여 어떤 행위의 공로와 소유의 드림이 필요하다고 여기며 늘 그것을 쌓고 채우려고 하는 것은 온전하지 않다는 결정적인 증거입니다. 온전하고 자기 믿음대로 된다는 것을 안다면 더 이상 노력하지 않을 것이기 때문입니다. 간이 딱 맞는 국이나 찌게에 간장이나 소금을 더 넣지는 않기 때문입니다.


그러므로 그렇듯 뭔가 아직 부족하다고 여겨 오늘도 내일도 육신으로 그것을 매우려고 한다는 것은 이 육신을 가진 삶을 부족한 것으로 보는 것입니다. 그래서 자꾸 육신으로 성경을 지켜내는 수고를 자꾸 한다는 것입니다. 성경은 거듭난 생명이면 그렇게 살고 싶지 않아도 그리 살 수밖에 없는 것을 기록해 두었건만 사람들은 거듭날 생각은 하지 않고 자꾸 자기 육신으로 그것을 지켜서 의로워지려 한다는 것입니다. 한 마디로 이 육신가진 삶을 부정하고 부족한 것으로 본다는 것입니다.


그렇게 이 육신을, 또한 육신 가진 삶을 부족하고 부정한 것으로 보는 사람들은 그것을 보완하기 위하여 율법이나 성경을 몸으로 지켜내려 하거나 아니면 아예 믿음은 마음만 있으면 된다며 육신은 방치하는 선택을 하는 것입니다. 또한 많은 순간 그것이 혼합되기도 합니다. 어차피 육신을 부정하고 부족한 것으로 보는 뿌리는 같은 것이기 때문입니다. 그러니 영지주의나 율법주의나 다 같은 뿌리에 있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오늘날 성경을 몸으로 지켜서 의롭게 된다고 여기는 사람들이 유다서를 보면서 ‘이건 옛날 영지주의자들에게 하신 말씀이야’라고 생각하는 것은 심히 건방지고 교만한 것이라는 것입니다. 한 마디로 성령이 없는 사람들의 생각인 것입니다. 그리고 당연히 유다서를 보면서 옛날 영지주의자들을 경계한 말씀으로 읽는 사람들은 성경이 오늘 자신의 이야기는 아닌 것입니다. 오늘 자신에게 하는 말씀 아닌 것을 괜히 읽고 있는 것입니다.


오늘 우리가 하나님 앞에서 단지 사람이기만 하면 하나님의 아들이 되는 거듭난 생명으로 산다면 이 육신은 부족함이 없는 것입니다. 성령으로 잉태된 생명으로 거듭난 사람은 존재가 그리스도이므로 항상 하나님의 아들이고 항상 그리스도이며 항상 즐거운 사람이고 언제나 성경이 충만한 사람인 것입니다. 따라서 자신이 그렇지 않다면 오히려 자신을 영지주의자와 같은 자리에 두고 이 말씀 앞에서 고백적인 마음이 들어야 하는 것입니다. 그럴 것이 아니라면 이 말씀을 성경에 두고 읽을 이유가 없는 것입니다.


이제 유다서를 마칩니다. 유다서는 설교나 강해를 많이 들을 수 없는 성경입니다. 왜냐하면 앞서 이야기 한 것과 같이 오늘 자신의 이야기로 잘 받지 않기 떄문입니다. 그리고 유다서에는 ‘~~하라, 그러면 복을 주실 것’이나 ‘~~하지 않으면 벌을 받을 것’이라는 말씀이 거의 없습니다. 그러니 어떤 행동을 해야 행동의 주체인 육신의 삶이 평안해 질 것이라고 설교하는 교회에서는 별로 할 말씀이 없는 책입니다.


하지만 이 유다서를 읽으면서 우리는 우리가 육신을 어떻게 보고 있는지 돌아볼 수 있습니다. 하나님께서 주신 이 육신을 부정하고 연약한 것으로 보고 있지 않는지, 하나님께서 사람을 향하여 가지신 뜻과 다른 뜻을 가짐으로서 유다 사도가 말하고 있는 것과 같이 다른 색을 좇는 사람은 아닌지 돌아보아야 할 것입니다. 그리고 물론 단지 사람이기만 하면 일반으로 얻을 수 있는 복음이나 믿음으로 이 믿음을 보는지도 돌아볼 필요가 있는 것입니다. 신학을 공부하면, 기적을 일으킨다면 더 좋은 신앙으로 여기고 있지 않는지 돌아보아야 한다는 것입니다. 그것은 사도들이 일반으로 전한 범사의 복음이 아니기 때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