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주제별 성경 보기' + 187

(제 10계명) 네 이웃의 것을 탐내지 말라

Category : 주제별 성경 보기/십계명 Date : 2019. 11. 30. 07:53 Writer : 김홍덕

열 번째 마지막 계명은 이웃의 아내나, 남종이나 여종은 물론 소나 나귀와 같은 이웃의 소유를 탐내지 말라고 말씀하십니다. 이 마지막 계명은 두 가지 관점에서 볼 수 있습니다. 먼저는 이웃의 소유라고 명시한 것들에 대한 것입니다. 종과 가축은 그렇다고 쳐도 아내가 이웃의 소유라는 것이 눈에 띕니다. 아내는 이웃이 아니라 이웃의 소유다? 그리고 또 하나는 이웃의 것을 탐내는 이유입니다.


시대적 문화의 차이가 있다고 해도 아내는 소유라고 말하기 힘듭니다. 그러면 왜 하나님께서 그렇게 말씀하셨는가? 그것은 성경에서 아내, 더 본질적으로 여자라는 존재로서 설명하시고자 하시는 것이 있기 때문입니다. 무엇보다 남자든 여자든 하나님 앞에서는 모두 여자와 같고, 그리스도의 신부라고 하심이 여자에 대한 하나님 생각의 정점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성경이 말하는 여자는 의의 형식입니다. 아이를 여자가 낳음에도 성경은 늘 아비 즉 남편이 낳았다고 하는 것은 남편은 의와 내용을 의미하고 여자는 내용이 표현된 형식을 대변하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네 이웃의 아내라고 하는 것은 육신으로서의 아내를 말씀하시는 것이 아니라, 이웃이 가진 하나님의 말씀을 표현하는 형식을 말씀하시는 것입니다. 그 형식은 육신의 아내라기보다 그 사람이 가진 하나님 앞에서 여자와 같은 모든 형식을 말씀하시는 것입니다.


이것은 그 사람이 가진 육신 또한 그 사람의 아내입니다. 이웃의 아내는 이웃의 성씨 곧 의를 가진 아들을 낳는 존재입니다. 사람에게 있어 하나님의 의를 표현하는 육신이 바로 이웃의 아내인 것입니다. 예수님을 ‘말씀이 육신이 되신 분’이라고 하는 것이 바로 그것입니다. 예수님의 육신은 하나님 말씀의 아내이자 표현하는 형식이고 도구인 것입니다. 그래서 그 육신인 항아리가 깨어지니 물과 피가 향유와 같이 쏟아져서 그리스도의 정체성이 온 세계에 드러난 것입니다.


그리고 이것은 아내 외에 언급한 모든 것도 동일한 성격을 가지고 있습니다. 남종이나 여종이나 소나 나귀는 모두 이웃의 뜻과 생각을 행하는 존재들입니다. 의와 생각이 종의 행동으로 가축의 힘으로 표현되는 것입니다. 하나님의 의와 뜻과 생각과 말씀이 육신을 가진 인생으로 인하여 나타나는 것과 같은 것입니다.


따라서 하나님께서 계명으로 이웃의 아내나 소유를 탐하지 말라는 것은 다른 사람이 가진 하나님의 의를 나타내는 육신의 어떠함을 탐하지 말라는 것입니다. 흔히들 달란트라고 말하기도 하는 재능도 물론 그것에 포함이 되는 것입니다. 이는 하나님께서 각양의 사람에게 각양의 재능과 형식으로 하나님을 표현하시고자 하는 하나님의 다양성과 충만하심을 인한 것인데 그것에 대하여 탐하고, 나에게 주신 것은 외면하고 다른 사람 같이 행하려고 하는 것은 하나님의 풍성함에 반하는 것이기도 합니다.


특히 남의 것을 탐내는 마음의 시작은 자신의 것에 대한 불만족에서 시작합니다. 자기 것에 만족하는 사람은 남의 것을 탐내지 않습니다. 자신이 정말로 만족하는 것을 가지고 있으면 남이 무엇을 가지고 있던 별로 개의치 않습니다. 자기 물건의 어떠함이 자신을 충분히 만족시키고 있다면 다른 것을 탐하지 않는 것이 기본적인 사람의 마음입니다.


그런데 사람이 다른 사람이 하나님의 의를 표현하는 형식을 탐내고 자신도 그것과 동일하게 되려고 스스로 노력한다는 것은 앞서 언급한 것과 같이 하나님의 다양성에 대하여 정면으로 도전하는 것입니다. 그리고 무엇보다 하나님께서 자신을 창조하실 때 자신에게 기대하신 하나님을 표현하고자 하심을 외면하는 것입니다. 이는 하나님께서 자신에게 정한 자리, 자신에게 기대하신 것을 벗어나는 것입니다. 하나님께서 정한 자리를 벗어나는 것, 그것이 바로 성경이 말씀하시는 <죄>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