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신 - 정체성을 잃은 육신

Category : 주제별 성경 보기/질그릇의 선택 Date : 2020. 7. 12. 09:58 Writer : 김홍덕

이 글은 아래 책 "질그릇의 선택"을 연재하는 글입니다.


질그릇의 선택
국내도서
저자 : 김홍덕
출판 : 바른북스 2020.05.13
상세보기



성경에서 죄는 아담의 범죄에서부터 시작된다. 하나님께서 먹지 말라고 한 선악과를 먹음에서 비롯되었다. 선악과는 앞으로 많이 이야기할 것이니 조금 미루어 놓고, 여기서는 죄를 범한 아담을 부르신 말을 살펴보자. 하나님께서는 범죄하고 자신을 부끄 럽게 여기고 숨어 있는 아담에게 찾아가셔서 “아담아 네가 어디에 있느냐?(창 3:9)”라고 부르신다. 상식적 차원에서 명령을 받고 순종해야 하는 사람이 그것을 어겼을 때 명령하는 사람의 질책은 보통 “무슨 짓을 했느냐?”거나 아니면 대부분 “Why?”다. 그런데 하나님은 아담에게 “어디(where)?”를 물으신다.


아담아 네가 어디에 있느냐? (창 3:9)


이 아담과의 대화에서 숨은 것이 소용없음을 알 수 있다. 이것에 대하여 사람들은 하나님은 전지전능하시기 때문에 아무런 문제가 아니라고 생각한다. 사실 그렇게 큰 문제는 아니다. 다만 하나님의 질문이 “어디에 있느냐?”라는 것은 일반적이지 않다. 전지전 능한 하나님께서 아담이 어디에 있는지 몰라서 찾으며 부른 것이 아니다. 아담이 숨은 곳은 지도상의 장소가 아니라는 것이다. 목적을 기준으로 한 정체성의 자리다. 다시 말해서 “네가 어디에 있느 냐?”라는 하나님의 질문은 “네가 사람의 자리에 있느냐?”, “네가 지금 사람의 존재 목적 안에 있느냐?”라고 물으시는 것이다.


바로 여기서 죄의 개념이 정립된다. 죄는 자기 자리를 떠난 것이다. 죄라는 말의 원어 역시 ‘자리, 과녁을 벗어나다’는 의미의 “하말티아(ἁμαρτία)”라는 단어를 많이 사용하는 이유다. 그리고 주기도문에서는 ‘빚’이라는 의미의 debt를 사용하고 있다. 죄는 법과 기준을 어기거나 미달한 행동이나 결과가 아니라 자신에게 부여된 존재 목적의 자리를 벗어난 것이며, 피조물이 창조된 목적대 로의 정체성을 유지하고 살아야 하는 채무를 감당하지 않는 <상태 >라는 의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