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글' + 2074

성경은 본질적으로 사람에게 하시는 하나님의 말씀이다. 사람에게 하시는 말씀이라는 것은 사람인 존재에게 의미가 있어져야 한다는 것이고, 그것은 결국 성경을 대하는 각 개인의 이야기가 되어야 한다는 의미다. 그와 같은 맥락에서 예수님이 그리스도이신 것, 십자가를 지시므로 하나님의 아들 그리스도로 드러났다는 것 역시 오늘 우리 자신의 이야기, 우리 자신의 사건과 삶이 되어야 한다는 의미다. 그것이 아니라면 성경을 믿을 이유가 없다.

 

흔히 하나님을 믿는다는 사람들은 예수님과 나는 다른 존재라고 말하는 것을 당연한 겸손으로 여긴다. 그러나 우리가 예수님과 같은 존재가 될 것이 아니라면 예수를 믿을 이유가 없다. 더욱이 예수를 믿는다는 것은 TV보는 것과 같은 여가생활도 아니다. 십자가를 진다는 것의 본질적 의미를 몰라도 다들 교회에 가고 헌금도 하는 등 삶의 일부를 투자해야 하는 일인데, 그런 투자를 해 가면서 예수님 같이 될 것이 아니라면 그건 인생 낭비다. 그러니까 성경이 나의 이야기가 아니거나, 자신은 이 세상 살 동안 예수님과 같아질 수 있다고 믿지 않는다면 교회에 다니는 것은 그냥 어리석은 인생낭비라는 의미다.

 

물론 여기에서도 알아야 하는 것이 있다. 그것은 예수님 같아진다는 것의 의미다. 예수님과 하나가 된다는 것이 어떤 의미냐는 것이 중요한 핵심이다. 이것은 사실 <그리스도 안>이라는 표현으로 대변되는 것이다. 그러니까 예수님과 같아진다는 것은 예수님 같이 물 위를 걷고, 병든 자를 고치고, 죽은 자를 살리며, 오병이어의 기적을 일으키는 존재가 된다는 말이 아니다. 그러나 예수님을 믿노라 하면서 자신은 예수님과 같아질 수 없다고 여기는 사람들에게 예수님과 같아진다는 것은 바로 앞서 열거한 것들이다. 자신은 그렇게 될 수 없다는 것 정도는 알기 때문이다.

 

예수님께서는 십자가를 지러 가시면서 우리에게 자기 십자가를 지고 나를 따라 오라고 하셨다. 그것은 한 마디로 나와 같은 존재가 되라는 말이다. 그리고 예수님은 사람에게 립서비스나 하시려고 이 땅에 오신 것이 아니다. 예수님께서 따라 오라고 하셨다는 것은 우리가 그래야 하고, 무엇보다 따라 갈 수 있는 존재며, 예수님 가신 길은 우리가 갈 수 있는 길이라는 의미다.

 

그러므로 그리스도가 어떤 존재임을 알게 되는 것이 그리스도를 대하는 우리의 마지막 여정이 아니라 우리 자신이 예수 그리스도와 동일한 존재가 되는 것이 목적이다. 그리고 이것은 끝이 아니라 거기에서 시작하는 것이라는 것도 잊으면 안 된다. 즉 우리가 예수님이 보여주신 십자가를 지는 낮아지는 존재인 그리스도라는 존재와 동일한 정체성을 가진 사람이 되는 것이 예수님이 그리스도이심을 알고 믿는 것의 목적인 것이다.

 

물론 시작은 이 글에서 많이 설명한 것과 같이 우리와 같은 육신으로 오신 예수님이 그리스도이심을 믿는 것에서 시작한다. 육신으로 오신 예수님을 그리스도로 믿는다는 것을 나의 이야기로 받지 않는다면 육신을 가진 우리 자신은 그리스도가 될 여지가 없다. 육신 가진 인생이 바로 그리스도가 되기 위하여 하나님이 지으신 존재라는 것을 믿지 않는데 육신 가진 인생이 그리스도가 될 수는 없다. 시작부터 믿지 않는데 그 다음은 논점조차 되지 않는다.

 

육신을 가진 우리 자신이 하나님 아들 그리스도가 된다는 것은 다들 믿는 것 같지만 실상은 그렇지 않다. 그냥 예수 믿으면 하나님 아들이 된다고 믿는 것과, 육신 가진 인생이 그리스도가 된다는 것은 전혀 다른 세계의 언어다. 사람 이상의 능력을 행하는 존재를 그리스도라고 믿는 사람에게 그리스도는 육신을 초월한 존재다. 그런데 육신으로 사는 자신이 그리스도가 된다고 믿는다는 것은 완전한 모순이다. 이 모순을 해결하지 못했는데 교회에 다니면 하나님 아들이 된다는 식의 믿음은 거짓 목자들의 감언이설이지 복음이 아니다.

 

이와 같은 하나님의 말씀을 순종하므로 육신을 가진 존재가 그리스도가 되기 위한 존재라는 것을 믿는 믿음을 가지고 있으면 약속대로 그 믿음은 이루어진다. 그 믿음은 하나님의 약속된 믿음이기 때문이다. 하나님께서 사람을 그리스도 곧 하나님의 의와 뜻을 나타내는 존재로 창조하셨으니 그 피조물인 사람 자신이 그런 존재라는 것을 인정하는데 그 목적이 이루어지지 않을 리는 없다. 그것이 거짓이라면 하나님의 존재 자체가 거짓이다.

 

육신을 가진 인생이 그리스도가 되는 존재이기에 육신 가진 자신이 예수님이 보여주신 그리스도가 되는 것이 삶의 목적이라는 것을 아는 것이 사실상 하나님을 믿는 믿음의 시작이다. 그것이 하나님 세계가 창조되는 것이다. 물리적 세상의 창조가 아니라, 자신이 살던 세상이 하나님의 의를 나타내는 곳이라고 새롭게 열리는 존재로 자신이 재창조되므로 세상이 창조되는 것이다. 이것이 바로 거듭남이다.

 

그 시작이 있고나면 본격적인 신앙의 여정이 시작된다. 하나님의 세계가 시작된다는 말이다. 아담에게 말씀하셨듯이 생육하고 번성하는 일이 계속되고, 모든 것을 다스리는 존재로 살 수 있는 존재로서의 삶을 시작하는 것이다. 그러나 사람이라는 존재가 나면서부터 사람이라는 존재로서의 온전함과는 또 다르게 사람으로서의 자람이 또 있다. 예수님께서 성인으로 오시지 않고 말구유에서 나시고 자라시면서 더 은혜로워졌다는 것을 말씀하심이 그것이다. 그리고 무엇보다 그리스도의 장성함에 이르기까지 자란다는 것이 바로 이것을 말씀하심이다.

 

우리가 다 하나님의 아들을 믿는 것과 아는 일에 하나가 되어 온전한 사람을 이루어 그리스도의 장성한 분량이 충만한데 까지 이르리니(4:13)

 

이 글에서 깊이 있게 다루어본 <낯선 그리스도>는 사실 여기서 만난다. 쉽게 이야기하면 육신인 인생이 그리스도가 될 수 있다는 믿음을 가진 사람이어야 십자가를 지는 예수님이 낯설지 육신이 그리스도가 된다는 것에 대한 믿음이 없는 사람은 그 신앙 여정 어디에서도 그리스도가 낯설지 않다. 그러니까 예수님을 알지 못하는 것이며 믿지 않는 것이라는 말이다. 그리스도가 낯설게 다가와야 한다고 강조한 이유가 이것이다. 육신으로 오신 예수님이 그리스도이심을 바로 알지 못하는데 예수님께서 십자가를 지시든 황금마차를 타고 가시든 어차피 모르는 것은 같은 것이기 때문이다. 다시 말해서 육신을 가진 자신이 그리스도가 되기 위하여 지음 받은 존재라는 것을 믿지 않으며 예수님이 십자가를 지시든 황금마차를 타고 하늘로 가시든 어차피 상관이 없는 것이다. 나는 예수님과 다르니 단지 노력할 뿐이라는 사람은 결코 십자가를 지는 예수님이 낯설 일이 없다는 말이다.

 

예수님의 제자들도 처음에 예수님을 따라 갈 때는 낯설음이 없었다고 할 수 있다. 그러나 그들이 예수님께서 목욕한 자라고 말씀하셨을 때, 제자들이 예수님을 영화롭게 한다고 기도하실 수 있는 존재가 되었을 때, 자기들과 함께 죄인과 함께 먹고 마시던 자신과 동일한 육신을 가진 그 예수님이 그리스도라는 것을 고백하고 나서 오히려 예수님이 낯설었다는 것이다. 그리고 이것은 욥의 고난과 바울 사도의 고백과 궤를 같이 한다고 몇 번에 걸쳐 설명하였다.

 

그것이 낯설었다는 것은 그리스도는 세상을 구하는 존재인데 어떻게 죄인이 되어 십자가에 못 박히는지를 알지 못하는 것이었다. 그렇다면 이 이해할 수 없는 낯설음과 괴로움도 우리 각 사람의 사건이 되어야 한다는 말이다. 그것은 그렇게 되어 보자라는 시도나 노력으로 되는 것이 아니라 어쩔 수 없이 겪게 되는 일이다. 이 과정이 없다면 당연히 성령의 오심이 없고, 성령이 오시지 않았으니 성령 충만도 없고, 그렇다면 그리스도의 장성한 분량은 언감생심이 되는 것이다. 그래서 십자가를 지는 예수님이 낯설어야 한다고 많이 설명했던 것이다.

 

정말로 육신을 가진 자신이 하나님 아들이 되고, 그리스도가 된다는 믿음을 얻게 되면 그 놀라움은 이루 말할 수 없다. 이때껏 하찮게 여긴 자신의 인생이 하나님이 내용이 된 형식으로 하나님의 말씀이 육신이 된 하나님 아들로서 살게 되었는데 그것이 기쁘지 않으면 하나님의 편이 아니다. 그것은 실로 기쁜 일이다. 그리고 하나님과 하나가 되었다는 것은 아주 존귀한 존재가 되었다는 의미이기에 스스로 느끼는 존귀함도 예사롭지 않다. 하나님이 지으신 세상에서 하나님의 의와 뜻이 자기 본성이 되었으니 그 보다 귀한 존재가 또 있을 리 없기 때문이다.

 

그래서 사람들은 순간적으로 그 귀함에 걸 맞는 대우를 세상에서 받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제자들이 예수님이 임금이 되고 자신들은 그 좌우에 앉을 것이라고 기대한 것은 김치국부터 마시는 오지랖처럼 다들 생각하지만 그것은 주제를 모르는 생각이다. 아직 육신을 가진 자기 인생이 예수님과 같아질 수 있다는 것, 그것을 위하여 지음 받았다는 믿음도 없는 주제에 예수님과 같은 육신을 가진 존재가 그리스도라는 믿음을 가진 제자들을 반면교사 삼듯이 이야기하는 것은 정말로 주제를 모르는 것이다.

 

성경이 나의 이야기가 된다면 이 제자들의 일도 당연히 자신들의 이야기가 될 것이다. 즉 하나님이 지으신 세상에서 하나님의 말씀이 육신이 된 존재로 산다는 것은 세상에서 가장 귀한 존재가 된다는 것이기에 그에 상응하여 세상에서 높아지고 좋은 대우를 받으며 또한 자기 안에 있는 하나님의 말씀을 전하면 모두가 굴복할 것이라 여기지만 사실은 전혀 그렇지 않다. 이것이 바로 낯선 그리스도를 만나는 일이다. 그렇게 자신의 이야기가 되는 세월을 겪는 것이다.

 

그런데 여기에 아주 놀라운 반전이 있다. 세상에서 가장 귀한 것, 세상을 지으시고 경영하시는 만유의 주제이신 하나님의 의와 뜻이라는 가장 귀한 것을 받고 그 내용을 보니 그것은 어이없게도 세상에서 가장 천한 자가 되는 것이라는 것이다. 말씀을 전하는 것도 구걸하듯이 해야 하는 것은 물론이며, 만유의 주제이신 하나님의 의와 뜻이 자기 삶이 된 존재인데 사람들은 오히려 무시하고 이단시하기까지 하는 욥과 같은 경험을 하게 되었을 때 느끼는 당황스러움은 겪어보지 않고서는 알 수 없다. 그것을 겪어보면 제자들이 얼마나 당황스러웠는지 알 수 있다. 베드로가 비겁해 보이는 모습으로 빌라도의 뜰에 갔던 그 심정을 이해할 수 있다. 예수님께서 왜 아직 때가 이르지 않았으니 자신을 만지지 말라고 하신 것까지 다 알 수 있다. 이 모든 것이 낯선 그리스도를 만나므로 알게 되는 일이다. 그렇게 성경이 나의 이야기, 나의 사건이 되었을 때 알 수 있는 것이다.

 

그러나 이것이 끝이 아니다. 세상에서 가장 귀한 것을 받아서 속을 보니 세상 가장 낮은 자리로 가는 본성이라는 반전과 같이 또 다른 반전이 있으니 그것은 바로 성령이 오시는 것이다. 당연히 성령은 육신으로 오신 예수님을 그리스도로 믿는 믿음을 가진 사람, 그래서 육신을 가진 자신이 그리스도가 되기 위한 존재며, 그것이 인생의 목적이라는 것을 아는 사람이며, 그 아는 것의 귀함에 심취했지만 그 내용이 세상에서 낮아지는 생명 본성이라는 것에 당황스러워 혼돈스러운 사람에게 오시는 것이다. 자신은 예수님과 다르니 예수님과 같이 되려고 노력하는 사람들이 자신이 할 수 없는 것을 해결해 주시는 분으로 성령을 생각하고 앙망하는 것은 여기에 비할 것조차 아니다.

 

결국 그렇게 성령이 오시면 예수님의 약속과 같이 이 모든 비밀이 자기 안에서 열리는 것을 넘어 자기 안에서 계속 넘쳐나게 된다. 그것이 바로 나의 이야기, 나의 사건이 되어야 하는 푯대다. 그것이 바로 그리스도가 나의 그리스도가 되는 사건이라는 의미다. 그것이 성경을 우리에게 주신 이유다. 따라서 그것이 나의 사건이 되지 않는다면 인생은 헛것이다. 존재하게 된 목적에 이르지 못한 것이기 때문이다. 성경이 나의 이야기, 나의 사건이 되지 않는다는 것은 나의 존재 목적이 없다는 것이다. 바로 내가 예수님이 보여주신 그리스도가 되는 사건 없는 인생이라는 의미다. 그것은 그냥 헛되고 헛된 것일 뿐이다. 삶의 모양이 어떠했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