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브리서는 예수님의 대제사장에 온전한 분이라는 것을 설명해가고 있다. 예수님께서 대제사장으로 온전하다는 것은 예수님께서 제사 집례를 잘 해서가 아니다. 예수님의 온전함은 제사의 본질을 온전하게 이루신 분이라는 의미다. 제사라는 것이 사람들이 볼 때 하나님께 자신이 무언가를 드리는 것처럼 보이니 상당히 능동적으로 보일 지 모르지만 사실은 예수님께서 보이신 것과 같이 굉장히 수동적인 것이다.


제사는 전혀 능동적인 규례가 아니다. 제사가 능동적이지 않고 수동적이라는 것은 예수님이 온전한 대제사장이라는 사실과 연결되어 있다. 예수님이 온전한 제사장이라는 것을 증명한 십자가가 전혀 능동적이지 않기 때문이다. 예수님이 드린 제사는 그 자체가 털 깎는 자 앞의 어린 양과 같이 끌려가신 제사다. 십자가가 그렇다. 그 십자가로 희생의 제사를 드린 예수님이 온전하다는 것은 제사는 수동적일 때 온전하다는 의미다.


사람들은 제사를 제물을 드리는 것이라는 것만 생각한다. 그러나 왜 제물을 드리는지를 생각해 봐야 한다. 기본적으로 죄를 사함 받는 번제가 모든 제사의 기본인데, 이는 자신이 죄 가운에 있으니 하나님께 그 죄를 사하여 달라고 제사를 드리는 것이다. 그렇다면 하나님께서 대신해서 제물이 되는 소나 양이 제사를 드리는 사람이 지은 죄를 대신하여 벌로 죽임을 당하는 것인가? 그것이 아닌데 사람들이 그런 생각을 떨치지 못한다. 그렇게 생각하니 예수님의 구속도 사람이 지은 죄에 대한 벌을 예수님이 대신 받은 것이라고 생각한다. 그러나 그런 생각은 늘 도전을 받는다. 예수님이 벌을 받으신 것이 앞으로 지을 죄까지 다 합하여 벌을 받은 것이냐는 도전이다. ‘그렇다’고 하면 하나님께서 사람이 죄 지을 것을 알고 있으면서 왜 선제적인 조치를 취하지 않느냐는 문제가 생기고, ‘아니라’하면 속함 받지 못하는 장래의 죄는 어떻게 할 것이냐의 문제가 꼬리를 무는 것이다.


제사는 근본적으로 나를 드리는 것이다. 나를 드린다는 것은 제물이 되어 불타는 것이 아니라 하나님께서 나를 주관하시는 것에 순종하겠다는 것이다. 나를 드렸는데 불타고 없다면 아무런 의미가 없다. 그래서 사람을 대신해서 소나 양을 드리는 것이다. 소나 양을 번제로 드림으로 하나님께 나를 드린다는 순종의 마음을 표현하고 본질은 하나님의 말씀대로 내가 순종하고 사는 것이 제사의 본질이다. 이는 우리가 하나님이 원하시는 대로 살지 않는 상태가 죄기 때문이다. 하나님께서 사람에게 정한 삶을 살지 않는 것이 죄기 때문에 번제를 드린다는 것은 이제 나의 자리로 돌아와서 하나님의 의에 순종하는 삶을 살겠다는 서원의 예식으로 번제를 드리는 것이다.


제사의 본질이 이러하므로 예수님이 대제사장으로 온전함이 더 확실해진다. 예수님은 하나님의 말씀이 육신이 된 분이다. 그것 이상으로 하나님의 말씀대로 살고, 하나님께서 주관하시도록 자신을 내어주는 것은 없다. 당연히 우리 모두가 그렇게 되어야 한다. 우리 모두가 예수님과 같이 말씀이 육신이 된 삶을 사는 것이 예수님의 대제사장직이 온전한 이유이기도 하다. 예수님의 십자가가 우리로 하여금 그렇게 살 수 있게 하기 때문이다. 예수님의 제사와 희생이 우리를 그렇게 만들기 때문이다. 우리가 십자가로 보이신 하나님의 뜻에 순종만 하면.


예수님께서 우리에게 가장 온전한 제사장이 이유가 여기에 있다. 우리의 삶이 하나님께 드리는 산 제사가 되도록, 우리가 하나님께 온전한 제물과 제사 드리는 자가 되도록 하시는 분이 예수님이기 때문이다. 예수님께서 그럴 수 있는 것은 예수님께서 우리와 같은 육신으로 오셔서 우리 육신이 하나님의 뜻이 거하는 삶을 사는 것이 어떤 것인지 보이셨기 때문이다. 바로 십자가다. 온전한 제사다.


예수님께서 우리에게 그것을 보이신 것은 우리가 하나님이 사람을 지은 뜻에서 멀어져 살기 때문이다. 정확히는 그것을 선택하지 않고 버렸기 때문이다. 예수님은 하나님의 뜻을 우리처럼 버린 적이 없다. 그는 원래 하나님의 본체이고, 하나님의 품속에 있던 것이 나타난 분이며 하나님과 하나인 분이다. 그는 한 번도 우리와 같이 하나님의 의에서 벗어난 적이 없는 분인데 하나님의 의에서 벗어난 인생들이 하나님의 의 안으로 회복되는 것을 위해 몸소 하나님의 의와 뜻이 무엇인지 보이셨다. 십자가에서.


그 십자가는 세상의 가치 앞에 나를 내어주고 종과 죄인과 같이 하나님을 알지 못하고 자기 주장에 매몰된 사람들을 위해 육신을 내어 주는 제사를 드리는 것이다. 예수님의 십자가가 바로 그것을 보이신 사건이다. 의인이 죄인을 위하여 죄인이 된 사건이다. 그리고 그렇게 죄인이 되니 의인임이 드러난 사건이다. 예수님은 단 한 번도 하나님의 의를 떠난 적이 없다. 앞서 말한 것처럼 하나님의 본체고 삼위 일체 중 한 위시다. 그것이 예수님이 죄가 없기에 우리를 구속하시기에 합당하다고 말씀하시는 이유다. 예수님이 우리에게 가장 합당하고 그의 제사가 우리에게 온전한 이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