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회에 좀 다녀보았다면 한번쯤은 “예수를 깊이 생각하라”는 말을 들었을 것이다. 요즘 일상화되어 있는 SNS와 같은 곳에서, 또 설교에서 예수를 깊이 생각하라고, 아니면 하자고 독려하고 상기시키고 외친다. 그러면 예수를 깊이 생각한다는 것은 도무지 무엇인가? 예수라는 단어나 이름, 아니면 예수님을 생각하는 것에 사로잡혀서 다른 것이 생각나지 않을 정도로 집중해서 생각하는 것인가? 아니면 내가 지은 죄에 대한 벌을 대신 받으신 예수님을 눈물이 날 정도로 생각하자는 것인가? 대부분은 예수를 생각하는 것이 무엇인지는 말하지 않고 그냥 그러자고만 외친다. 그것은 모르기 때문에, 예수를 생각한다는 것이 무엇인지 모르기 때문에 설명을 하지 못하는 것이다.


히브리서는 앞서 구원에 대하여 들은 것을 가볍게 여기지 말라고 2장을 시작하고 이어서 그 구원의 본질적 정체성에 대하여 설명하였다. 사람은 하나님의 의에 순종하고 그 의가 자신의 본성이 됨에 순종하도록 지음을 받았다. 그것은 스스로 의를 가지고 선악 간에 판단하는 존재로 지음 받은 것이 아니라는 것이다. 그러나 사람들은 세상과 사람과 자신에 대하여 어떻게 하는 것이 선하고 악한 것인지 자신의 의를 가지고 판단하는 존재가 되었다. 그것은 육신으로 나서 자아를 정립하는 과정에서 하나님의 의와 말씀이 아니라 세상의 가치에 순종했기 때문이다. 선악과를 먹었다는 것이다. 그리고는 그 선악의 기준을 버리면 죽는 것이라고 여겨 그것을 두려워하는 존재가 되었다고 말씀하고 있다.


예수님은 그런 인생들에게 자기의 의를 버리므로 당하게 되는 죽음 곧 십자가가 바로 우리의 존재 목적이라는 것을 몸소 보이시므로 우리를 구속하셨다. 즉 사람들이 두려워하는 일을 당하는 모습을 몸소 보이시므로 그 두려워하는 일이 바로 하나님께서 인생을 창조하신 목적이고, 사람들이 평생을 노력해도 알 수 없는 삶의 목적이자 인간의 정체성이라는 것을 보여주신 것이다. 그리고 그렇게 하나님께서 의도하신 뜻을 보이는 사람은 하나님의 아들이라는 것임을 확정하셨다. 


히브리서가 생각하라고 하는 예수는 바로 이 예수이다. 이 예수는 정말로 생각할 것이 많고, 그 생각함에 깊이가 무궁하다. 사람의 존재 목적과 또 사람이 그 존재 목적을 회복한다는 것이 하나님의 아들이 되는 것이라는 것과 그것을 예수님께서 십자가에서 보이셨으니 그 십자가를 묵상하므로 그 모든 생각과 묵상이 자기 삶의 근원과 본질 곧 생명이 되는 생각을 하라는 것이다. 이것을 정말로 간단하게 줄인다면 예수님의 말씀과 삶을 생각하므로 자신의 존재 정체성을 깨우치라는 것이다. 그것이 예수를 깊이 생각하는 것의 본질인 것이다.


예수님의 말씀과 삶을 생각하므로 자신의 존재 정체성을 깨우치라는 것이 예수를 깊이 생각하는 것


히브리서는 이에 대하여 ‘우리 믿는 도리의 사도이시며 대제사장이신 예수’를 깊이 생각하라는 것이다. (그래야 하늘의 부르심을 입은 자다) 그것을 더 깊이 들여다보면 <사람들아 예수님을 보고 너의 존재 정체성이 무엇인지를 깊이 생각해 보라>는 의미이다. 예수님께서 우리에게 보이신 것이 사람의 존재 정체성이니 예수님을 깊이 상고하고 생각한다는 것은 당연히 우리의 존재 정체성이 무엇인지, 왜 육신 가진 인생을 살게 하셨는지를 생각해 보라는 것이다. 그것도 심각하고 깊이 있게.


그런데 사람들은 예수를 깊이 생각하라고 하니 육신이 잘 되는 자신의 바람을 이루기 위하여 모든 일에 예수님을 생각하면서, 어떻게 행하여야(How to do?) 자신이 바라는 것이 잘 이루어져서 사람들이 하나님께 복을 받았다고 칭찬해 줄지, 그래서 하나님께 영광이 될지를 고민하면서 그 고민을 예수를 깊이 생각하는 것이라고 여긴다. 그러나 그 생각은 하면 할수록 하나님께 죄를 범하는 것이다. 안 하면 50점이라도 될 텐데 할수록 죄가 쌓이는 꼴이 되는 것이다. 


왜냐하면 하나님은 사람이 무엇을 행하는지에 관심이 없고(행함을 의롭게 여기시거나 겉모습으로 판단치 않으시며), 육신이 평안하고 성공하는 것을 복이라 생각하셔서 사람에게 베풀지도 않으며(예수님께서는 십자가에서 육신이 고통 당하시므로 구속하시고 하나님의 아들이심을 보이셨으며), 세상에서의 성공을 하나님의 영광이라 여기지도 않기 때문이다. 오히려 하나님께서는 그런 제사에 질려서 누가 성전 문을 좀 닫았으면 좋겠다고 하실 정도로 싫어하시는 일이다. 하나님의 의를 자기 안에 본성으로 담고, 그 본성대로 살아가는 것에 육신을 소비하기를 바라시며 인생에게 육신 가진 삶을 주셨는데 그와 반대로 육신을 보존하고 평안하고 육신이 바라는 것이 잘 되는 것이 하나님께 유익이라며 그것을 생각하고 바라는 것을 예수를 생각하는 것이라 여기는 것이 기쁘실 리가 없는 것이다.


다시 한 번 예수를 깊이 생각한다는 것은 육신의 정욕을 좇아 육신이 바라는 것을 하나님께 의탁하는 순간 마다 생각하는 것이 아니라 인생의 존재 목적이 무엇인지, 육신으로 인생을 주신 뜻이 무엇인지, 이 삶에서 예수님이 어떤 의미인지를 깊이 있게 생각하라는 말씀이다. 그리고 히브리서는 그 생각의 기초가 되는 예수님의 구속, 인생들이 두려워하는 것을 몸소 보이신 예수님의 일을 더불어 말씀하시고 있는 것이다. 그리고 이어서 모든 만물에 지은 이가 있다는 지극히 상식적인 말씀으로 인생을 지으신 이가 있다는 설명을 이어가고 있다.





이 블로그의 내용을 OFF-LINE에서 함께 나누실 분을 모집합니다.


모집 지역은 대구, 서울 입니다.


적정한 인원이 모이면 별도로 장소와 시간을 정하도록 하겠습니다.

참여하실 분들은 아래로 연락주십시오.

e-Mail : elphis@kakao.com  /  phone : 010-3396-5555 



  1. BlogIcon 현재민 2020.01.07 01:25

    아멘~
    육신적인 안목안에서는 저의 최근의 삶들은 저주일 뿐이나 하나님의 목적안에서는 너무나 큰 축복임을 알게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인생의 자리를 알게 해주시고 그러므로 농부에게 필요한 건 단지 씨뿌리기에 좋은 잘 썩어진 흙이었다는 것을~ 내신이도 하나님이시요~ 거두신 이도 하나님이시나이다는 고백을 기다리셨다는 것을~

    수정/삭제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