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가복음 14:1-11) 향유옥합 - 3

Category : 미디어 말씀 파일/마가복음 Date : 2019.10.05 05:00 Writer : 김홍덕

늘 함께 있는 가난한 자들


예수님께서 여인을 비난하는 사람들을 향해서 “가난한 자들은 늘 너희와 함께 있을 것”이라고 하셨다. 이 말씀은 가난을 해결하는 것이 그리스도의 일이 아니라는 것이다. 더 나아가서 가난이라는 것은 사회 구성의 일부이지 척결의 대상이 아니라는 말씀이기도 하다.(이것은 오해의 소지가 많다. 그래서 이해하는데 까지 많은 세월이 필요한 사항이다.) 예수님께서 오셨고, 십자가로 가서 대업을 이루러 가시는데도 불구하고 가난한 자들이 항상 있을 것이라는 것은 그 문제가 해결되지 않는다는 것이다. 


그렇다면 이것이 하나님의 무능함인가? 그것이 아니라 그것은 하나님의 관심사가 아니라는 것이다. 이는 하나님께서 사람이 가난하든 말든 무관심하다는 것이 아니라 하나님은 육신의 어떠함을 보시는 것이 아니라 정체성을 본다는 것이다. 속 심령을 보신다고 하심도 바로 이 때문이다. 예수님은 물론이고 사도들 그 누구도 오늘날 교회에서 주장하는 바와 같이 세상에서 성공한 사람이 없다. 육신은 영적 상태와 무관하게 가난할 수도 부유할 수도 있는 문제이다 하나님을 잘 믿으면 부자가 된다는 식의 가치관은 하나님의 의에서 비롯된 것이 아니라는 것이다.


따라서 예수님께서 “가난한 자는 항상 있을 것”이라고 하셨다는 것은 그리스도가 가난의 문제를 해결하는 존재라고 생각하는 너희들의 생각이 하나님의 의에 부합되지 않는다는 의미인 것이다. 지금 향유옥합이 깨어지고 향기가 넘쳐나는 사건은 예수님의 몸이 깨어지면 하나님의 아들이 드러나는 것이라는 의미이지 이 향유로 가난을 해결하는 관점과 같이 그리스도가 가난의 문제를 해결하는 직임을 가진 분이 아니라는 것을 말씀하시는 것이다. 한 마디로 육신의 어떠함은 그리스도의 본질적인 직임이 아니라는 것이다. 육신의 어떠함, 그것이 경제적 상황이든 건강에 관한 것이든 그것은 그리스도로 살아가는 일의 부속적인 것이라는 것이다. 가난하면 가난한대로 그리스도로 할 수 있고, 부유하면 부유한대로 그리스도로 사는 것이 전혀 문제가 아니라는 것이다.


우리는 여기서 이 향유옥합사건이 한 여인이 전 재산으로 그리스도를 위한 것이라는 감동적인 그러나 단편적이고 예수님의 장사를 예비한 사건으로만 볼 것이 아니라는 것을 알 수 있고, 또 그것이 그렇게 인식되어야 한다. 그 인식은 당연히 생명에 종속된 것이므로 그리스도로 거듭나지 않은 본성으로는 이것을 그리스도의 정체성에 관한 충돌과 그것에 대하여 진리를 말씀하시는 예수님의 말씀으로 볼 수 없다. 따라서 이 말씀을 그리스도의 정체성에 관한 말씀으로 밝히 보여야 한다고 말하는 것은 거듭난 생명이 되라는 말인 것이다. 당연히 예수님께서 “가난한 자들은 항상 너희와 있다.”고 하시는 말씀이 “아 그리스도의 본성을 가진 사람으로 내가 거듭나야 하는 것이구나!”라고 듣기는 사람이 되라는 의미인 것이다.





공감(♡)을 누르시면 더 많은 분들이 이 글을 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