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것이 왜 종말인가?


그렇다면 어떻게 할 것인가? 모든 것을 떠나 자신의 신앙이 죄인이 되어 십자가를 지신 예수님의 능력을 힘입어 세상에서의 평안과 성공과 같이 세상 기준으로 좋고 위에 있는 것을 구하는 것이었다는 것을 인정하는 것이 시작이다. 이것이 안 되면 어떤 복음도 의미가 없다. 성경은 바로 그렇게 세상의 가치로 죄인이 되신 예수님의 이야기인데, 예수님을 빌어 세상에서 성공하고자 하는 반대로 가는데 성경의 무슨 말씀이 그와 상관이 있겠는가?


그러므로 자신의 신앙이 하나님의 의와 다르고, 예수님의 십자가와 다르다는 것을 깨달아야 한다. 자신이 그런 신앙을 가지고 있었다는 것을 시인하는 것이 죄를 시인하는 것이다. 이것이 신앙의 시작이다. 자신이 하나님을 믿어 세상에서 성공하겠다는 신앙을 가진지 50년, 100년이 되었다고 해도 아직 시작도 안한 것이다. 그것이 시인이 되고 나면 이때까지 자신이 다니던 것과 같은 대부분의 교회의 강대상이 멸망의 가증한 것이 거룩하게 서 있는 곳이었음을 알게 될 것이다.


목사라는 그 신분이 세상이 사람의 능력을 검증하는 그 기준으로 쌓은 공적의 자리아닌가? 시험치고, 육신으로 얼마의 능력을 보여서 좋은 교회에서 일했는지가 청빙의 기준 아닌가? 그 기준이 무엇인가? 세상의 가치관이 가진 기준 아닌가? 그렇게 목사가 되었으니 당연히 강대상에 서서 성경을 남보다 더 잘 지키면 세상에서 더 복을 받을 것이라고 외치는 것이다. 심지어 천국에 가면 고래등 같은 집에서 살게 될 것이라고 한다. 천국에 고래등 같은 집이 왜 필요한가는 생각해보기나 하는지 모르겠다.


이와 같이 멸망의 가증한 것이 거룩한 곳에 선 것을 보는 것은 단순히 불순한 것이 거룩하고 고상한 척하는 문제가 아니다. 이것은 자기 신앙의 본질적 정체성의 문제이다. 자신이 멸망의 상태에 있었다는 것을 시인하는 것은 자신이 이때까지 유지한 삶의 종말을 맞이하는 것이다. 그것이 성경이 말하는 종말의 본질적인 의미이다. 그것이 종말인 것인지 어떻게 아느냐에 대하여 예수님께서 그것이 보이면 종말이라고 하신 것이다. 그것이 보이려면 멸망과 거룩함에 대하여 알아야 한다. 그러려면 그것이 체휼되어야 하는 것이다. 즉 그 가치와 본성으로 거듭나야 하는 것이다. 그것이 종말이다.



그렇다면?


그렇게 종말이 보인다면 그것은 놀랍게도 구원의 확신이다. 자신이 이날까지 세상의 기준으로 모든 것을 판단하는 의를 가지고 있었다는 고백이 있었다는 것이다. 그것은 거룩하지 않은 것임을 아는 것이다. 그렇게 거듭난 생명이 되면 얼마나 많은 하나님을 전하는 사람들의 모습이 세상의 가치로 귀하고 좋은 것을 하나님께 얻으려고 외치고 있는지 감당하기 힘들 지경이 될 것이다. 


예수님은 세상의 가치로 낮아져서 죄인이 되고 십자가를 지심으로 하나님 아들이 무엇인지를 보이셨고, 그 십자가가 하나님의 영광이 되었는데 사람들은 그 예수님을 믿어서 그 예수님을 보내신 하나님께 세상에서 이긴 자가 되려고 하는 것이 얼만 만연한지 감당하기 어려울 것이라는 것이다. 잘 이해하고 있는 영화는 아니지만 영화 매트릭스에서 알약을 먹은 것과 같이 될 것이다. 그리고 그것이 없다면 엉터리로 예수 믿는 것이다.


그러므로 만약 사람이 자신의 신앙이 멸망의 가증한 것임을 알게 되었다면 분명히 그곳을 떠날 것이다. 그것을 알고 그 신앙 안에 있을 수는 없는 것이다. 이것은 육신이 교회를 떠나라는 이야기가 아니다. 신앙의 의를 바꾸는 것이다. 예수를 믿어 세상에서 이긴 자가 되는 것이 아니라, 세상에서 낮아지므로 하나님의 의를 나타내는 하나님 아들이 되는 것을 좇게 될 것이다. 그게 아니라면 예수를 바로 믿는 것이 아니다. 


그리고 그것이 자기 삶의 목적이고 의미라는 것을 알게 될 것이다. 그것이 생명이라는 것도 알게 될 것이고, 그것을 아는 그 하나 만으로 세상을 살면서 인지하는 모든 것을 인하여 자기 속에서 생수가 흘러넘치듯 하나님을 알게 됨이 넘쳐날 것이다. 아니 그렇게 될 수밖에 없다. 생명이란 것은 거스를 수 없는 것이기 때문이다.



공감(♡)을 누르시면 더 많은 분들이 이 글을 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