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욥기 4-5장) 엘리바스의 변론

Category : 평교인의 성경 보기/욥기 Date : 2019.02.06 11:00 Writer : 김홍덕

(욥 4:7) 죄 없이 망한 자가 없다?


욥이 졸지에 망했다는 소문을 듣고서 세 친구가 찾아왔습니다. 엘리바스와 빌닷과 소발이라는 친구들입니다. 그 중에서 엘리바스가 먼저 말을 합니다. “죄 없이 망한 자가 없다.”라며. 한 마디로 욥이 망한 것은 욥의 죄로 인함이라는 것입니다. 여기서의 죄는 하나님께서 하지 말라고 한 것이 있고 그것을 범하였다는 뜻입니다. 엘리바스는 욥의 꼴을 보니 자신은 뭔지는 모르겠지만 욥이 하나님께 큰 죄를 범하였다고 확신을 하고 있습니다.


욥기를 한 번만 읽었다면 세 친구가 온전한 하나님의 말씀을 대변하고 있는 사람이 아니라는 것은 압니다. 그러나 자기 삶의 주변에서 하는 일이 잘 되지 않거나, 건강에 이상이 생긴 사람을 보면 교회에 가야 한다고 말하고 있는 자신이 욥의 세 친구와 같은 안목을 가지고 있다고는 생각지도 못합니다. 생각해보면 그것을 그리 생각할 수 있다면 성경을 자기에게 겸손하게 제대로 비추어 보고 있는 사람일 것입니다. 물론 하나님께서 욥기를 우리에게 주신 목적을 아는 사람이라 할 것입니다.


엘리바스의 말을 욥기의 흐름에서 떼어 놓고 생각해 볼까요? “죄 없이 망한 자가 없다.” 처음 들을 때에 옳다 싶은 사람이 대부분일 것입니다. 사람들은 믿는 신에 관계없이 평소에 착하지 않은 사람에게 불행한 일이 생기면 그대로 천(하늘 天)벌을 받은 것이라고 합니다. 하늘 곧 신이 그 사람의 행위에 벌을 내린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기독교인들이라고 다를 것은 하나 없습니다. 오히려 더 엄격하고 전능한 하나님의 옳은 행사라고 말합니다.


그런데 그렇게 본능적으로 생각하고 말하는 사이에 잊은 것이 있는데 그것을 모릅니다. 바로 예수님입니다. 우리가 예수님과 같이 육신을 가진 사람에게 뭔가 좋지 않은 일이 있으면 하나님께 회개해야 한다고 말하는 관점을 가지고 있다면 그 사람은 예수님께서 십자가를 지신 것도 당연히 예수님의 죄로 인한 것이라고 여겨야 하는 것입니다. 혹 예수님께서 우리의 죄를 지고 계셨기 때문이라고 말할지 모르겠으나, 십자가에 달린 강도의 말도 함께 생각해보면 그런 말을 할 수 없습니다. 성경이 그리 허술하지 않습니다.


따라서 이 엘리바스의 말대로 세상을 보고 고난을 보고 사람의 일을 보고 있다면 그 사람에게 예수님은 그저 신성모독과 반역이란 자기 죄로 죽은 죄인에 불과한 것입니다. 그리고 그 죄인에게 자기 죄를 사해달라고 매일 기도하는 멍청한 존재에 불과한 것입니다. 그런데 그것을 설교라고 하고, 그것을 공부하고, 그것에 의지하여 울고불고합니다. 이 얼마나 한심한 일입니까? 그런 사람들이 있기 때문에 우리에게 이 욥기가 주어진 것이라고도 할 수 있는 것입니다.



(욥 5:7) 인생은 고난을 위하여 났다?


엘리바스도 역시 인생은 고난이라는 것에 동의하고 있습니다. 이는 앞에서 욥도 같은 생각을 가지고 있음을 보았습니다. 욥이 가진 고난에 대한 관점은 하나님께서 사람의 행위를 심판하여 벌을 주신 것이 아닌 것은 알지만 욥기 후반에 나오는 하나님의 섭리를 다 깨닫지 못하여 고난을 견디는 자신의 모습을 보니 태어나지 않았다면 좋았을 것이라고 한탄하는 것입니다. 이는 하나님의 섭리를 모르는 것이라고는 할 수 있어도 존재의 신을 공로와 소유의 드림을 기뻐하시는 신으로 대하는 불의함은 아닙니다.


하지만 엘리바스는 사람이 죄 가운데 있기 때문에 그것을 벗어나기 위하여 열심히 하나님이 명하신 것을 지켜내면서 살아야 하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고난의 원인이 인생이 하나님께 죄를 범하였기 때문이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생각은 하나님께서 지은 사람의 시작부터 죄 가운데 있다고 여기는 것입니다. 그러니까 인생이 불의한 것이라고 여기는 것입니다. (여기서 율법주의와 영지주의가 나오는 것이라고 다른 글에서 많이 설명하였습니다.)


엘리바스는 또 인생은 고난을 위하여 난 것이지만 그래도 징계를 받는 것은 그나마 하나님께서 복을 받은 것이라고 말합니다.(5:17) 어떻게 이렇게도 오늘 우리가 교회에서 듣는 말과 동일한 말을 하고 있는지 놀라울 정도입니다. 하나님을 이렇게 생각한다면 도무지 왜 하나님은 사람을 만드시고 보시기에 좋았다고 하셨을까요? 앞으로 겪을 고난을 상상하면서 즐거워하신 사이코인가요? 하나님은.


인생은 기본적으로 빈 그릇과 같아서 어떤 것을 채우기 전에는 그 정체성이 확립되지 않습니다. 사람에게 있는 욕심이라는 것도 사람이란 존재 자체가 그릇이기 때문입니다. 그릇은 담기 위하여 있는 것이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사람은 무엇을 끊임없이 담으려 합니다. 그리고 그 담긴 것에 따라 정체성이 정해집니다. 밥이 담기면 밥그릇, 국이 담기면 국그릇이 되는 것처럼 말입니다.


그러니까 사람은 고난을 위하여 만들어진 존재가 아닙니다. 그릇이 그 용도대로 사용되기 위하여 때로 뜨거운 물로 설거지 한다고 그게 그릇이 고난을 위하여 있는 것이라고 말할 수 있겠습니까? 엘리바스와 오늘날 사람들이 가진 고난과 인생에 대한 안목이 바로 그런 것입니다. 뜨거운 물에 그릇이 씻겨 진다고 인생은 고난이라고 말하고 있는 것과 같은 것입니다. 한 마디로 인생의 존재 정체성을 전혀 모르고 있는 것입니다. 그래서 하나님께서 사람들이 어두움에 있고 소경이라고 말씀하시는 것입니다.


엘리바스는 자신이 살아 온 경험으로 자신의 주장이 옳다는 것을 알고 있다고(5:27) 말합니다. 태어나서 자기 안에 채운 것이 선과 악을 구분하는 의가 되었다는 말입니다. 요즘 TV 연예 프로그램에서 ‘태어난 김에 사는 남자’라고 어리숙해 보이는 출연자를 일컫는 말이 있는데, 그것을 보면 웃고 놀리는 모든 인생들이 사실은 태어난 김에 살고, 태어났으니 어떻게 살 것인지에 대하여 생각하고 그 답을 가지고 자기가 태어난 목적으로 치환하려 합니다. 


그러나 성경은 그것을 개가 토한 것을 다시 먹는 것과 같은 것이라고 말씀하고 있습니다. 자기가 살면서 알게 된 것은 삶의 목적을 정의한다는 것은 돛단배 안에서 돛에다가 부채질해서 배를 가게 하겠다는 발상인데, 모두 그 수고를 열심히 하는 것이 인생을 잘 사는 것이라고 착각하고 있는 것입니다. 자기 스스로 태어난 것이 아닌데 어떻게 자신이 그 삶에 대하여 정의를 내릴 수 있겠습니까?


사람도 자기가 만든 물건이 자기 의도와 달리 작동하면 ‘자기 맘대로 움직인다.’며 고치거나 버리는데, 하물며 이 인생이겠습니까? 이 인생은 그 누구도 스스로 시작한 이가 없으니, 그 누구도 자기의 경험이나 자기 삶의 결과물로서 정의를 내릴 수 없는 것입니다. 밥그릇으로 만들었더니 자기 맘대로 뭔가를 채우고 개가 그 안에 든 것을 먹으니 자신은 개밥그릇이라고 주장하는 것인데 그것이 인생을 주신 하나님께 어떤 수로 영광이 될 수 있겠습니까?


성경이 얼마나 놀라운지, 이 엘리바스를 통해서 오늘 하나님을 믿는다고 착각하는 이들의 모습을 대변하고 계십니다. 엘리바스와 그와 같은 시각을 가진 오늘날의 사람들의 관점으로 보면 십자가에 달리신 예수님은 자기 죄를 위하여 죽은 것일까요? 아니면 엘리바스와 같은 시각을 가진 사람들이 회 칠한 무덤과 같은 것일까요?


  1. 2019.02.10 11:43

    비밀댓글입니다

    수정/삭제 답글
  2. Favicon of https://www.elphis.or.kr BlogIcon 김홍덕 2019.02.11 08:38 신고

    안녕하세요 찔리고 상했다는 것은 육신의 이야기라는 의미일 것입니다 예수님께서 육신의 상함을 담당하셨다는 것은 육신의 어떻게 쓸 것인지 모르는 우리에게 보여 주시는 일을 맡으셨다는 의미라고 볼 수 있겠습니다

    강도의 죄와 예수님의 죄는 성격상 행위의 죄와 의에 관한 것으로 엄연히 다른 것인데 예수님이 의에 관하여 자기 죄가 아닌 것으로 죽는다는 것 역시 의에 대하여 알자 못하는 죄 중에 있는 사람들에게 그것을 보이시느라 수고를 담당하셨다는 말쓰일 것입니다

    군에는 조교가 있는대 조교는 자지가 할 수 없어서 시범을 몸으로 보이는 것이 아니라 하지 못하는 이들을 위해서 몸으로 보여 주는 소고를 하는 것과 비슷하다고 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답변이 좀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수정/삭제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