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글' + 2197

(골로새서) 1:9-12 성도의 기업

Category : 평교인의 성경 보기/골로새서 Date : 2013. 2. 6. 15:14 Writer : 김홍덕

인터넷에서 ‘성도의 기업’을 한번 검색해보니, 한마디로 별거 없다. 특이한 것은 교회 주보나 홈페이지에 <성도의 기업>이라는 항이 제법 있다는 것이다. 주된 내용들은 큰 교회의 성도들이 하는 사업장에 대한 정보를 공유하는 내용들이 주류이다. 그건 뭐 큰 교회들이 친목회나 계모임이 다 되어간다는 이야기와 같기 때문에 씁쓸하다.





<성도의 기업>이라는 것은 그야말로 성도로서의 기업이지, 육신이 운영하는 기업(회사나 사업체)에 관한 이야기가 아닌데, 큰 교회들이 그러한 것을 구분하지 않고 사용하고 있다는 것은 그들이 얼마나 육신의 삶에 속한 소유와 부유함에 갈급하며 하나님은 버리고 물질을 신앙하는지를 대변하는 현상이 아닌가 생각된다. 


바울 사도는 골로새 교회를 위한 간구의 마지막에 “우리로 하여금 빛 가운데서 성도의 기업의 부분을 얻기에 합당하게 하신 아버지께 감사하게 하시기를 원하노라”라고 했다. 이는 실로 대단한 간구의 내용이 아닐 수 없다. 


성도의 기업의 부분을 얻는다는 것은 믿는 분의 기업을 얻는다는 것이다. 우리가 믿는 분은 하나님이시니, 하나님의 기업의 부분을 받는다는 이야기가 되는 것이다. 그러므로 여기에 나오는 <기업>은 하나님의 기업이다. 이는 하나님의 의에 관한 것이고, 하나님의 분량에 관한 것이다.


다시 말해서 여기서 말씀하고 있는 성도의 기업은, 교회의 교인이 운영하는 사업체나 가게 혹은 회사에 관한 이야기가 아니라, 하나님의 기업, 하나님 아버지가 운영하시는 가업에 관한 것이다. 그것은 이 세상에서 돈을 벌기 위해 세운 회사가 아니라 하나님의 일을 말씀하시는 것이다.


이것에 대하여 예수님께서도 아버지께서 일을 하시므로 일하신다고 하신 그 일을 말씀하시는 것이다. 즉 하나님께서 예수님을 통하여 나타내신 하나님의 의와 뜻을 나타내는 그 일이 바로 성도의 기업이라는 말씀인 것이다.


그러므로 예수께서 저희에게 이르시되 내가 진실로 진실로 너희에게 이르노니 아들이 아버지의 하시는 일을 보지 않고는 아무 것도 스스로 할 수 없나니 아버지께서 행하시는 그것을 아들도 그와 같이 행하느니라(요 5:19)


하나님께서 천지를 창조하시고 인간을 만드신 것은 하나님의 성품을 표현하기 위해서이다. 그러므로 성도들이 기업의 부분을 받는다고 하는 것은 하나님의 성품을 표현하는 업을 받게 된다는 것이다. 그것이 바로 아들이기도 하다. 원래 업은 아버지에게서 아들로 물려지는 것이 아닌가? 


그렇듯 하나님의 성품을 표현하는 것을 물려받는 것, 그것이 바로 성도의 기업이다. 그리고 그 기업의 처음은 바로 <예수 그리스도(the Christ)>이시고 우리는 예수님처럼 그리스도의 성품, 즉 하나님을 표현하는 일을 받은 것이다.


이 업은 한편으로는 빚이다. 성경이 말씀하는 빚은 돈을 빌려간 빚을 말하는 것이 아니다. '우리가 다 빚진 자'라고 할 때 그 빚이 하나님께 돈을 빌려서 빚진 자가 되었다는 말씀이 아니라는 것이다. 우리가 하나님 앞에서 빚이 있는 것은 하나님께서 사람을 만드실 때 목적하신 것을 우리가 나타내어야 하는 빚이 있다는 것이다.


이 빚은 존재 목적의 빚이다. 휴대폰은 주인에게 통화와 정보를 제공해야 하는 존재의 목적에 의한 빚이 있는 것이다. 그것이 되지 않으면 죽은 것이고 사망이다. 반면에 그것은 또한 휴대폰이 주인에게 물려받은 업이다. 휴대폰이 아무리 바뀌어도 주인이 원하고 기대하는 것은 늘 동일한 것이다. 그것이 빚이기도 하고 또한 업이기도 한 것이다. 또한 그것이 바로 하나님의 뜻이고, 그것이 사도 바울을 사도로 세우신 하나님의 뜻이며, 그것을 아는 것이 하나님을 아는 것이라는 말씀이다.


그러므로 그것이 아니라 세상의 철학과 과학과 같은 것으로 사람의 정체성을 왜곡하여 사람이 가진 본 모습으로는 구원을 받을 수 없다고 하거나 과학이나 철학이 있으면 있을수록 더 하나님께 영광이 된다고 하는 것은 하나님을 아는 것도 아니고 그런 일을 도모하는 것은 성도의 기업이 아니라는 것이다.


이것은 바로 우리가 존재하는 목적이기도 하다. 우리에게 누군가가 목적을 주었다는 것은 우리에게 목적을 주신 이에게 우리는 <빚>이 있는 상황이 되는 것이다. 그것이 또한 업이기도 한 것이다. 즉, 하나님께서 우리를 창조하실 때에 두신 우리를 향한 목적이 우리의 업이고, 또한 빚이라는 이야기다. 그래서 우리는 하나님 앞에서 빚진 자이기도 하고, 또한 그 기업을 물려받는 자이기도 한 것이다.


그리고 그 목적은 바로 우리로 하여금 하나님의 성품을 표현하고 사는 것이다. 그리고 하나님의 성품 중에서도 위대함을 좇아서 세상적인인 성공으로 그 목적을 달성하게 하는 것이 아니라, 우리가 연약한 인간이라는 사실을 인정함으로 서로의 연약함을 인정하며 사는 사랑함을 통해서 하나님의 사랑의 성품을 표현하는 것이다.

 

하나님 앞에 받을 기업과 또한 하나님께 진 빚이라는 것이 인생이라는 연약함을 가지고 하나님의 성품을 표현하고 서로 사랑하는 것이라는 것을 간과해 버리면, 앞 다투어 크고 위대해지려고 한다. 교회가 크고 위대해지는 것도 그런 것과 같은 원단이라고 봐야 하는 것이다.


하지만 바울 사도가 간구하고 있는 내용은 골로새 교회의 성도들이 운영하는 사업이 잘되어 대대손손 이어지기를 기도하는 것이 아니라, 하나님께 감사할 수 있는, 하나님께서 의롭다 여기시는, 또한 하나님의 업이요 하나님 앞에 사람이 진 목적의 빚을 감당함으로 하나님께서 기뻐하시고 그런 모든 일로 인하여 바울 사도가 하나님께 감사드릴 수 있는 것을 말씀하고 계신 것이다. 


그러니까 바울이 전한 복음, 에바브라를 통하여 전한 복음, 사람이 하나님의 창조 목적 안에서 자신의 정체성을 발견하는 것, 사람이 보기에는 연약하게 지어졌고, 그 안에 늘 부정한 것만 있는 것 같아서 정죄하고 싶은 그 모습이 오히려 하나님이 보실 때는 하나님의 성품을 나타내기에 너무나 온전한 존재였기에 보시기에 심히 좋았다고 하셨고, 


그 모습을 보임으로 죄인이 되어 십자가에 달리신 예수님을 볼 때 살릴 수밖에 없는 하나님의 아들의 모습이었다는 것, 그것을 표현하고 나타내고 사람들이 또한 자신들을 보고 그것을 알아갈 수 있도록 인생을 살아가는 것, 그것이 바로 성도의 기업이요, 하나님을 바로 아는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