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천지창조는 한 사람이 어떤 과정을 통해서 하나님의 형상으로 회복되는가에 대한 말씀이라고 했다. 이 과정에는 인간 정체성에 대한 갈증을 해소하려 할 때 어떤 것을 물과 같이 취하여 자신의 정체성을 회복해야 하는지에 대하여 궁창 위의 물, 곧 하나님의 말씀으로 그 갈증을 해갈해야 했고, 궁창 아래의 물에서는 사람이 살 수 없다는 것을 말씀하시기 위하여 궁창 아래의 물을 한 곳으로 모으셨다 했다. 그렇게 땅이 드러나듯 사람이 궁창 아래의 물을 마시고는 살 수 없다는 것을 알게 된다는 것이다.


그리고 낮과 밤에 관하여 이 두 가지가 함께 있는 것이 하나님이 보시기에 좋았다고 하는 것이다. 이것은 사람들은 어떤 세계를 하나님의 영역 밖으로 두는 경우가 있는데 그렇지 않다는 것이다. 사람들은 세상에는 악한 것이 있고, 그것에 대하여 하나님께서 싸우시는 분이라고 생각한다. 하지만 그것은 하나님께서 세상을 주관하시는 분이 아니라는 것이 된다. 세상의 어떤 일부라도 하나님이 싸워야 할 대상, 하나님의 통제 밖에 있는 것은 없다.


그리고 부정하고 어둡고 한 것은 다 사람의 관점에 관한 것이다. 성경에는 하나님은 회전하는 그림자도 없다고 하셨다. 어둠이라고는 전혀 그 분의 정체성 안에 없다는 것이다. 그런데 어떤 것은 악한 것으로 여기는 것은 전적으로 사람의 관점 안에서 나오는 것이다. 그리고 그러한 관점이 사람 안에 들어간 것이 바로 선악과를 먹은 사건인 것이다.


사람들은 어떤 일이 잘못되는 것에 대하여 심각하게 생각한다. 즉 밤이 오는 것을 큰 일이라고 생각하고, 신앙 안에서도 늘 밝은 날만 있어야 한다고 생각하는 경향이 있다. 하지만 세상은 낮과 밤이 공존하게 되어 있다. 하나님께서 그렇게 만드시고 보시기에 좋았다고 하셨다는 것이다. 그리고 이 세상을 만드신 과정을 말씀하신 것이, 사람이 하나님이 안식할 수 있는 하나님의 형상을 가진 존재가 되어가는 과정의 말씀이라는 것을 생각해본다면, 우리의 삶 안에서 낮과 밤이 공존하는 것을 인정하고 그것이 하나님의 과정이요, 기뻐하시는 것이라는 것을 받아 들이는 과정을 거친다는 것이다.


인생사도 그렇거니와 신앙의 여정도 마찬가지이다. 어떤 날은 영광스럽다가 또 어떤 날은 찌그러지듯 힘들기도 한 것이다. 그런데 사람들은 밤이 오지 않기를 바라면서 발악하듯 기도하고 몸부림치고, 또 때로 삶이 곤고해지면 하나님이 자신을 버린 것이라 생각한다. 하지만 정작 밤과 같은 시절로 인하여 하나님께서 노하심이 아니다. 그것은 하나님께서 만드신 것이다. 오히려 그것을 피하려 하고 부정하게 여기는 것이 하나님을 실망시키는 것이다.






그러므로 이렇게 밤과 낮을 만드시고 보시기에 좋았다고 하신 것은 우리 삶의 여정 그리고 또한 신앙의 여정에서 겪게 되는 좋은 일과 힘든 일을 어떻게 받아야 할 것인지를 알려주시는 것이다. 그리고 그러한 것을 제대로 받아들여서 하나님과 같이 그런 일이 있음이 좋은 것이고 하나님의 경륜 안에 살아 있다는 증거로서 감사할 줄 아는 것이 바로 네 번째 창조의 과정이다. 그리고 그런 것에 순종하는 사람이 하나님의 형상을 닮은 사람이 되는 것이다.


(계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