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태복음) 25:1-13 열 처녀 비유

Category : 평교인의 성경 보기/마태복음 Date : 2015.08.15 15:38 Writer : 김홍덕

마태복음 25장에 나오는 열 처녀 비유는 유명한 비유이다. 유명하다는 것은 그 만큼 많은 설교가 있고, 또 이 비유의 배경이 되는 당시의 결혼 관습과 같은 것은 많이 연구되고 많이 알려졌다는 것이다. 하지만 그런 것은 이해를 돕기 위한 것이지 비유의 본질은 아니다. 이 비유의 핵심은 기름이다.


기름이라는 것은 여러 가지 기능과 의미가 있지만 당시나 고대에는 기름이라는 것은 신분을 명하는 의식에 사용되었다. 그리고 기름을 부어서 임명하는 신분은 세 가지였는데 그것은 왕과 제사장과 또 선지자였다. 그리고 무엇보다 그리스도라는 말의 의미가 ‘기름 부음을 받은 자’라는 의미라는 것을 생각해 본다면 여기서 처녀들이 준비한 기름이라는 것이 무엇을 의미하는지 가늠할 수 있다.


이 본문을 가지고 많은 설교를 들었다. 그 대부분의 요지는 예수님께서 언제 오실지 모르니 신앙생활 잘 하라는 것이었다. 그건 뭐 좋은 이야기 같은데, 문제는 신앙생활이라는 것이 공로가 되면 문제가 된다. 왜냐하면 기름 부음을 받는 신분들은 공로로 얻는 신분이 아니기 때문이다. 왕이나, 제사장은 혈통에 관한 것이다. 그러니까 존재가 그 신분의 자격이 되지 나라를 구하는 공로가 있다 해도 얻을 수 있는 것이 아니기 때문이다.


왜 이런 이야기를 하는가 하면, 많은 사람들은 예수님이 오실 때까지 기도 열심히 하고, 전도도 많이 하고, 또 착하게 살고, 십일조 빼먹지 않고 꼬박꼬박 잘 하고 사는 것이 기름을 채우는 것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그것을 하지 않아도 된다는 것이 아니라, 그것을 하는 사람과 그것이 하나가 되어야하기 때문이다. 


그러니까 십일조가 되었든, 기도가 되었든 그것을 할 수 밖에 없는 생명이기 때문에 하는 것과, 그런 생명의 본성은 없으면서 그것을 해야 천국에 가고, 그것을 하는 것이 기름을 준비하는 것이라는 것은 전혀 다른 것이라는 것이다. 그러니까 군인이라서 군복을 입는 것이지, 군복을 입어 군인이 되는 것이 아니라는 것이다. 


그러므로 이 말씀에서 말씀하시는 기름은 행위나 공로에 관한 것이 아니라 정체성에 관한 것이다. 세상의 그 누구도 언제 올지 모르는 주님을 기다리면서 주님이 오실 때까지 쉬지 않고 공로를 유지할 수 없고, 또한 더더욱 예수님이 딱 오시는 순간에 신앙적인 모습을 하고 있기도 어렵다. 예수님께서 지구 반대편에 오신다면 어지간하면 자고 있을 텐데 그땐 어떻게 할 것인가 말이다.


예수님께서 오실 때 깨어있으라고 하는 것은 존재가 깨어있는 상태어야 한다는 것이다. 이 비유에서도 기름을 준비한 처녀나 그렇지 못한 처녀나 조는 것은 매 한가지였다. 하지만 등불에 기름이 들어 있다는 이유로 준비된 존재가 된 것이다. 그것은 사람도 예수님 오실 때 헌금을 내고 있거나, 기도를 하고 있거나, 교회 청소를 하고 있어야 한다는 것이 아니라, 예수님께서 오실 때 예수님 오신 목적에 부합된 존재가 되라는 말씀이라는 것이다.


예수님께서 이 땅에 왜 오셨는가? 예수님께서 예수님이 몸으로 오신 그 때의 사람들에게 기적을 보이시기 위하여 오신 것인가? 그것은 아니다. 예수님께서 2,000년 전에 오신 것이 초림인 것은 예수님께서 이 땅에 오셔서 하나님께서 하나님의 의가 육신이 되는 것이 무엇인지를 보이시기 위함이다. 그 사건이 자기의 사건이 되는 것 그것이 재림인 것이다.


그렇다는 것은 예수님께서 자기 마음에 오실 때 우리의 심령이 어떠해야 하는지에 대하여 하시는 말씀이 바로 이 말씀인 것이다. 예수님께서 자기 마음에 오실 때 예수님께서 신랑이라는 존재로서 의미가 있으려면 기름이 있어야 한다는 것이다. 그러므로 그 기름은 예수님께서 오시는 목적에 맞는 정체성을 가진 상태로 살고 있어야 한다는 것이다. 그런 상태로 살아가는 사람이어야 예수님께서 신랑 되신 분으로 오신다는 것이다. 그러니까 예수님이 신랑으로 또한 그리스도로 자기에게 의미가 있게 된다는 것이다.


기름이라는 것은 불을 만나서 빛이 되는 것이다. 사람도 그렇다. 사람은 원래 빛이 없다. 하나님이 빛이시기 때문이다. 그 하나님의 빛과 사람이 만날 때 비로소 등불이 빛을 밝힐 수 있는 것이다. 그러므로 이 기름은 인간의 정체성 그 자체를 유지하고 있는 마음이다. 예수님께서 십자가에서 보이신 모습이라는 것이다. 그러니까 사람이 자기 스스로 인간의 자리를 떠난 것이 아니라, 하나님께서 지어주신 자리를 자기의 정체성으로 삼고 있는 것 그것이 바로 기름을 준비한 것이라는 것이다.


그 기름이 있을 때 비로소 예수님이 오시면 등불을 밝힐 수 있는 것이다. 이것은 내용과 형식이 하나가 되는 것이다. 사람이라는 등잔이 빛이신 예수님을 만나서 밝혀지는 것이라는 말씀이다. 그러려면 하나님 앞에 처녀와 같은 우리 인생들은 하나님께서 사람 지으신 목적이 자기의 존재 이유와 정체성이요 삶의 의미라는 것을 받아들이고 있어야 한다는 것이다. 


그것이 바로 기름을 채운 것이다. 그리고 그랬을 때 신랑이 와서 잔치에 들어가듯이 사람이 자기 존재가 하나님께서 뜻하신 목적이 있다는 것을 알고 그것을 알고자 하는 기름 같은 마음이 있을 때 예수님께서 오심으로 그것이 온전해 지고 등불이 되고 잔치에 들어가게 된다는 말씀을 하시는 것이다.


  1. 백승선 2018.11.18 08:36

    주일 아침 좋은공부를 했습니다. 감사합니다.

    수정/삭제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