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브리서는 예수님의 제사장 직분에 대하여 아론 후손과 지속적으로 대비한다. 그 이유는 앞선 포스팅에서 설명했다. 그러면서 예수님은 맹세로 된 제사장이고 레위 후손들은 맹세 없이 된 제사장이라고 말씀하고 있다. 이 맹세에 대하여 6:13절에서 하나님은 자신보다 더 큰 자가 없어서 자신을 가리켜 맹세하신다고 했다. 이것은 하나님은 그 말씀이 곧 맹세와 같다는 것이다. 그도 그럴 것은 하나님의 말씀은 영원하고 불변하며 반드시 지키시니 세상의 어떤 맹세나 보증보다 확실한 것이다.


그러므로 레위 자손과 달리 예수님은 맹세로 세워진 제사장이라는 것은 하나님의 말씀 곧 계획에 의하여 세워진 제사장이라는 의미다. 그렇다고 레위 후손이 하나님의 말씀과 무관한 제사장은 아니다. 제사장이라는 직분은 온전하나 레위 자손인 제사장은 하나님께서 제사를 주신 속 뜻이 육신이 되지 않았다는 의미다. 말씀이 육신이 되신 예수님과 대비가 된다고 보면 된다. 


즉 하나님의 말씀은 언제나 맹세 이상의 확실한 것이나 사람이 자기 것으로 받지 않으면 아무 것도 아니라는 말씀이다. 하나님의 말씀이나 맹세나 약속은 모두 사람이 사람이 순종했을 때 그 사람에게 온전하고 효력이 있는 것이다. 군에 딱지 치기 할 정도로 성경이 많지만 그것이 생명의 말씀이 된 사람은 따로 있는 것과 같다. 그러니까 예수님이 대제사장이 되신 것은 맹세로 인함이라고 하는 말씀을 다르게 표현하면 하나님께서 제사를 정하신 뜻, 그 계획인 말씀이 육신이 되셨다는 말씀과 같다.


그리고 이것은 영원한 제사장이라는 말과 궤를 같이 한다. 영원한 제사장이라고 하시는 것은 제사의 의미, 제사를 주신 하나님의 뜻, 사람 안에 들어가셔서 그 사람이 하나님의 성품을 드러내게 하시겠다는 창세 전부터 영원한 하나님의 뜻과 하나가 되었으니 영원한 제사장이다. 반면에 레위 후손들은 그 삶이 하나님 말씀의 의미와 하나가 되지 않았으니 육신 그것이 전부다. 그러므로 육신이 죽으면 그것을 끝이다. 단지 육신으로 낳은 후손이 또 그렇게 이어가는 것밖에 없다.


이로 볼 때 하나님께서 맹세로 예수님을 대제사장으로 세웠다는 말씀과 예수님께서 멜기세덱의 반차를 좇는 온전한 대제사장이라는 말씀과, 영원한 제사장이라는 말씀은 모두 하나님께서 사람의 육신과 삶을 형식으로 그 성품을 나타내시려는 뜻에 자기 육신의 삶을 순종하므로 하나님의 말씀과 육신의 삶이 하나가 되었다는 말씀이다. 예수님께서 그것을 보이셨고, 또 우리 모든 육신들도 그것이 존재의 목적임을 십자가에서 보이셨다. 그래서 십자가가 온전한 제사고 그 제사를 드렸다는 것은 하나님의 뜻이 육신으로 나타났으니 맹세가 이루어진 것이고, 그 보이신 모든 것이 영원하신 하나님의 의니 영원한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