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엘 2:28-32) 내 신으로 남종과 여종에게

Category : 평교인의 성경 보기/요엘 Date : 2020. 7. 7. 04:00 Writer : 김홍덕

요엘은 자녀들, 늙은이와 젊은이에게 하나님의 신이 임하면 어떤 일이 일어나는지를 말씀하는 것에 이어서 남종과 여종에게도 하나님의 신을 부어주겠다고 하였다. 그런데 남종과 여종에게 신을 부어주었을 때 어떤 일이 일어날 것인지는 말씀이 없다. 중요한 것이 아닐 수도 있지만 이것은 하나님의 종이 어떤 존재인지를 알면 쉽게 이해되는 부분이다. 


그래서 먼저 하나님의 종은 어떤 존재인지를 설명해보고자 한다. 하나님은 그를 믿는 사람을 때로는 ‘아들’이라 하시기도 하고, 또 때로는 ‘종’이라고도 하신다. 문제는 때로는 종은 하나님의 백성이 아니라는 것을 비유하기도 한다는 점이다.

종은 영원히 집에 거하지 못하되 아들은 영원히 거하나니(요 3:35)


옛날에 종이 되는 이유는 전쟁에서 져서 포로가 되거나 아니면 빚(debt)을 쪘기 때문이었다. 그래서 종은 ‘빚진 자’이다. 전쟁이나 경쟁에 나서서 지면 이긴 자의 의(義)에 순종해야 하는 빚을 지는 것이고, 채무를 변제하지 못하면 그 또한 빚을 지는 것이 되기 때문이다.


성경이 말씀하시는 종은 두 가지다. 하나는 하나님의 종이고, 또 하나는 세상의 종이다. 그 둘은 ‘하나님’과 ‘세상’ 이렇게 주인은 다르지만 의에 대하여 빚을 졌다는 것은 같다. 세상의 가치를 좇으며 그것을 의무라고 생각하는 사람은 세상의 의를 성취해야 하는 빚을 지고 있는 것이고, 하나님의 의가 자기 삶의 목적이 된 사람은 하나님의 의를 이루기 위한 빚을 지고 있기 때문이다.


메뚜기 떼와 같은 수 많은 세상의 사람들은 세상의 가치를 좇아 열심히 살면서 그것을 삶의 의무라고 생각한다. 세상이 선하고 좋은 것이라고 말하는 것을 추구하는 것이 인생의 목적이라고 가르치고 배우며 그렇게 살아간다. 그리고 대부분의 사람들이 그렇게 사니 자신도 그렇게 살아야만 하는 것으로 안다. 그것이 메뚜기 재앙의 한 단면이기도 하다. 이와 같이 메뚜기 떼와 같이 허다한 사람들이 추구하는 크고 위대한 것을 좇는 삶이 세상에 빚을 지고 있는 것이다. 그게 세상의 종이다.


반대로 하나님의 종은 종이라는 점에서 빚을 진 것은 동일하나 하나님께서 사람을 지으신 목적에 빚진 자이다. 목적에 빚을 졌다는 것은 창조주와 피조물의 관계 안에만 있는 일이다. 지은이가 목적을 가지고 있기 때문이다.


창조까지는 아니지만 우리가 생활에서 사용하는 모든 제조물들을 예로 보면, 전구나 전화기 또 식칼과 같이 우리 생활에 필요한 물건들은 그것을 제조하고 사용하는 이가 목적을 가지고 있다. 그래서 전구나 전화기, 식칼은 그 제조자 혹은 주인이 의도한 목적에 대한 빚을 지고 있는 것이다.


그와 같이 사람은 하나님의 피조물로서 하나님이 가지신 창조의 목적에 대한 빚을 지고 있다. 이것은 단순한 문제가 아니다. 왜냐하면 하나님이 자신의 창조목적을 가진 유일하고 완전하며 절대적인 창조주라는 것을 인정하고 순종하며 믿지 않으면 창조주와 피조물의 관계가 성립되지 않는다. 그리고 그 관계가 성립되지 않으면 당연히 목적의 연관성도 없다. 즉 절대적으로 하나님을 창조주로 인정하지 않는다면 하나님의 종이 될 여지조차 없어진다.


그런데 많은 사람들은 하나님을 창조주주로 믿지 않으면서 자신을 하나님의 종이라고 거짓말하는 사람을 교회에 가면 늘 볼 수 있다. 목사나 장로가 그들이다. 하나님을 창조주로 믿는 절대적인 믿음을 가진 사람은 세상의 일을 걱정하지 않는다. 나라가 어떻다든가, 세상에 악이 넘치지 하나님이 도우셔야(일하셔야) 한다 기도할 이유가 없다.


전지전능한 하나님이 만들고 실수 없이 다스린다는 것을 믿는다면 그럴 수 없는데, 말은 실수도 않는 전지전능한 하나님을 창조주로 믿는다고 하면서 기도는 세상에 악이 넘치니 하나님이 일하셔야 한다고 한다. 그건 하나님이 직무유기 중이니 빨리 업무에 복귀하라고 하는 것 이상도 이하도 아닌데 그것을 기도라고 예배시간에 한다. 그 모습은 하나님 종의 모습이 아니다. 하나님을 절대 창조주로 믿는 믿음을 가진 사람의 모습이 아니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사람이 하나님을 절대적인 조물주로 믿는 그 순간부터 하나님의 종이 될 수 있다. 그렇다면 하나님의 종이 된다는 것은 달리 말하면 하나님의 아들이 되는 것과 동일하다. 하나님을 믿는다는 것은 하나님께서 사람에게 뜻하신 것을 믿는다는 것이다. 하나님께서 사람에게 뜻하신 것은 하나님의 의를 육신이라는 형식으로 표현하여 하나님의 성품과 이미지(형상)를 나타내는 것이다. 그것에 순종한다는 것은 의가 육신이 되는 것이니 곧 아들이다.


따라서 하나님의 아들과 하나님의 종은 같은 것이다. 물론 여기에는 절대적인 명제가 선행된다. 세상이 추구하는 이긴 자가 되려는 것이 아니라 첫 아들 예수 그리스도가 보여주신 것과 같이 낮아지고 낮아져서 십자가를 지는 존재로 거듭나야 한다. 교회에 다니는 것, 하나님을 믿는 것, 신학을 공부한 것, 장로나 목사가 되는 것으로 되는 문제가 아니다. 하나님께 기도하고, 하나님의 능력을 빌어서 세상의 이긴 자가 되는 것을 영광과 은혜로 여겨서도 안 된다. 그것은 하나님을 믿는 것이 아니라 더 뛰어난 세상의 종이 되기 위해 하나님을 이용하는 것뿐이다.


하나님의 아들과 종은 관점의 차이다. 하나님께서 사람에게 정한 의를 자기 삶의 목적으로 순종하고 예수님과 같이 세상의 가치 앞에 죄인이 되는 십자가의 삶을 사는 것을 생명의 법으로 보면 아들이 되고, 목적이란 기준으로 보면 종이 되는 것이다.


그리고 하나님의 신은 사람이 하나님의 아들, 하나님의 종으로 거듭나게(잉태케) 하시는 분이다. 따라서 하나님의 종에게 신을 부어 주신다고 하신 것은 사람이 하나님의 목적으로 살아가는 삶으로 이끄시겠다는 말씀이다. 그리고 그렇게 이끄시는 사람의 삶은 예언과 꿈과 환상으로 말하고 보여주신 대로 그리스도의 삶을 살게 되는 것이다. 


아니 살 수밖에 없게 된다고 하는 것이 옳은 표현이다. 왜냐하면 생명으로 났는데 그 본성대로 사는 것은 필연적인 것이기 때문이다. 하나님의 신이 임하신다는 것은 하나님의 의가 자기 육신, 곧 삶이 된다는 것이므로 그렇게 될 수밖에 없다. 하나님의 신이 임하면 바로 그런 본능적인 삶을 살게 된다. (그래서 굳이 남종과 여종에게 부어준 신이 어떤 능력을 나타낼지 말하지 않아도 되는 것이다.)


이와 같이 사람에게 하나님의 신, 곧 성령이 임하신다는 것은 사람으로 하여금 놀라운 기적을 행하게 하심이 아니라, 사람 스스로는 할 수 없는 인생의 존재 목적과 삶의 의미를 알게 할 뿐 아니라 그렇게 살 수밖에 없는 인생이 되게 하신다는 뜻인 것이다.


질그릇의 선택
국내도서
저자 : 김홍덕
출판 : 바른북스 2020.05.13
상세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