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갈 6:1-5) 짐을 서로 지라

Category : 평교인의 성경 보기/갈라디아서 Date : 2021. 9. 11. 12:02 Writer : 김홍덕

앞서 바울 사도의 서신 속에 너희저희가 있는 것을 설명했다. 성령의 열매를 설명한 다음 바울 사도는 성령으로 살면 성령으로 행할 것이라고 말씀한 뒤 성령으로 사는 삶을 포괄적으로 이어간다. ‘형제들에게 사람이 죄를 범했을 때 어떻게 할 것인지 설명하는 말씀이 그것이다. 형제들은 너희, 사람은 이전에 설명한 저희로 볼 수 있다.

 

사람들과 기독교인 대부분조차 인정하지 않겠지만 성경이 말씀하시는 범죄는 도둑질과 같은 것이 아니다. 하나님께서 사람을 창조한 목적을 벗어나서 사는 게 성경이 말씀하시는 죄이므로 그 상태에서 도둑질이나 몸을 불사르게 내어주는 것은 실질적으로 별다른 차이가 없다. 도둑질과 같이 사람들이 공통으로 죄로 여기는 것은 죄인들의 삶 속에 있는 죄가 심화하거나 드러난 것일 뿐이다.

 

바울 사도가 사람이 범한 죄가 드러났을 때라고 하신 말씀 속의 죄 역시 그렇다. 이 말씀을 풀어보면 사람이 하나님께서 그를 창조하신 목적을 벗어난 삶을 사는 것이 드러났을 때 온유한 마음으로 그를 대하라는 말씀이다. 주목할 것은 죄가 드러났다는 것이다. 사실상 성령으로 거듭난 사람이 아니라면 모든 사람이 다 하나님이 보실 때 죄인이기에 달리 드러날 것도 없는데 드러나거든이라고 한 것은 그 사람이 자신의 죄를 고백했을 때를 말씀하시는 것이라 할 수 있다.

 

앞서 성령으로 사는 사람이 성령으로 행하는 삶을 산다면 그 삶을 본 사람은 십자가 밑에 있던 백부장처럼 성령으로 사는 사람이 하나님의 아들인 것을 고백하게 된다. 그것은 곧 그 사람의 죄가 드러나는 순간이다. 그때 성령으로 사는 형제들은 온유한 심령으로 그를 바로 잡으라고 말씀하고 있다. 바로 잡는다는 것은 어긋난 것을 바로 잡는다는 의미로 사람이 벗어난 존재의 정체성에서 자기 자리로 돌아오는 회개를 말씀하시는 것이다.

 

이것은 어떤 이들에게 다소 생소한 관점처럼 보일 수 있지만 이렇게 서로 짐을 지므로 그리스도의 법을 성취하라는 말씀으로 설명한 의미가 확정된다. 그리스도의 법은 사람이 자신의 죄를 깨닫도록 육신과 수고를 종과 같이 내어주는 법이고, 또 그 모습이 하나님 아들 그리스도의 본성이자 자신 역시 그렇게 사는 게 자기 존재의 목적임을 깨닫는 자를 회복시키는 법이기에 이 법을 성취한다는 것은 종과 같이 짐을 지는 것이고, 서로가 그리스도의 생명을 가졌다면 서로가 육신의 수고를 내어줄 수밖에 없는 본성으로 살기에 서로 짐을 지는 삶을 산다.

 

너희가 서로 짐을 지라 그리하여 그리스도의 법을 성취하라(갈 6:2)

 

또 하나 우리는 이 에서 사람의 죄가 드러나는 것은 죄를 시인함이고, 이 죄가 하나님께서 보시는 죄라는 것을 알 수 있다. 이 짐은 형제들, 즉 그리스도로 거듭나서 한 아버지의 본성을 가진 형제들이 지는 것이다. 그냥 단순히 남을 위한 수고가 아니다. 다시 한번 언급하지만 내 몸을 불사르게 내어줄지라도 하나님의 사랑, 곧 하나님이 주시는 존재의 의미가 없다면, 또 그것을 인함이 아니라면 아무짝에도 쓸데없다. 이 짐 역시 그렇다. 그리스도로 거듭난 형제들에게만 있는 짐이다. 이것은 당연히 예수님의 짐이다.

 

이 짐은 두말할 것 없이 십자가, 곧 자기 십자가다. 예수님께서 이 짐은 쉽고 가벼우니 지고 따라오라 하신 십자가다. 예수님께서 먼저 십자가라는 짐을 지시니 그리스도의 법이 온 세상에 드러나고 성취되었다. 그리고 십자가를 보고 그 모습이 하나님께서 인생인 자신에게 보이신 존재의 목적임을 깨달을 때 그릇된 자리에서 회복되는 것이다. 이것이 자신의 죄를 회개하므로 죄가 드러남과 동시에 그리스도로 거듭나는 것이다. 이렇게 먼저 형제가 된 사람은 또한 모든 사람을 위하여 그렇게 산다. 그것이 성령으로 사는 것이고, 그리스도의 법을 성취하는 것이다.

 

그리스도의 본성은 그 자체가 를 위하는 본성이다. 그릇된 자리에 있는 사람이 하나님께서 자신을 창조하시고 인생을 주신 목적을 깨닫도록 자기 육신의 수고와 또 육신을 종과 같이 내어주는 삶을 살도록 하는 것이 그리스도의 본성이다. 그렇기에 그리스도의 본성대로 사는 것은 곧 예수님께서 말씀하신 자기 십자가이자 바울 사도가 말씀하시는 짐을 지는 것이다. 이 짐을 서로 지려면 서로가 모두 그리스도의 본성으로 거듭난 사람, 성령으로 행하는 사람이자 성령의 열매가 맺히는 사람이어야 한다.

 

그리고 이것은 자기 본성대로 사는 것이고, 또 행위로 얻은 것이 아니므로 다른 사람에게 자랑할 것이 없다. 그래서 그리스도의 십자가 외에는 자랑할 것도 없다고 했고, 자기 안에 있는 본성이자 그 본성이 이끄는 삶을 자기가 보므로 자기에게만 자랑할 뿐이다. 이 말씀은 이렇게 살아가는 사람에게는 자신의 이야기이므로 너무 당연하지만, 행위로 의로워지려는 신앙을 가진 이들은 이해할 수 없다. 행위로 공로를 쌓아 의롭게 되는 것은 그 자체가 남을 통해 인정받아야 하기 때문이다.

 

그리스도로 난 사람, 성령으로 살고 행하는 사람, 믿음으로 의롭게 된 사람은 이같이 자기 안에 십자가를 지는 그리스도의 본성이 있으므로 그 삶이 짐을 지는 삶이다. 결론적으로 언제나 자기 짐을 지라고 하신 것은 괜한 수고를 하라는 말씀이 아니라 그리스도로 거듭난 생명이 되면 누가 뭐라 말하지 않아도 다른 사람이 하나님께서 정한 존재의 자리를 떠난 그릇됨에서 회복되도록 예수님과 같이 자기 짐을 지고, 그런 형제들이 모여 서로가 되면 서로가 짐을 지는 관계가 되며, 그 짐은 자기 안에 있는 본성이기에 자기 짐을 지는 삶을 사는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