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마가복음 14:1-11) 향유옥합 - 5

Category : 미디어 말씀 파일/마가복음 Date : 2019. 10. 7. 05:00 Writer : 김홍덕

가룟 유다의 배신


이 향유옥합 사건이 가진 또 하나의 중요한 의미이자 이 사건이 가져온 변화가 있는데 그것은 바로 가룟 유다의 배신이다. 이 사건으로 인하여 가룟 유다가 예수님을 팔아넘기기로 확정했다는 것이다. 12제자는 모두 예수님께서 세상의 왕이 되실 것이라 믿었다는 점에서 다른 점이 없지만 이 향유옥합 사건을 계기로 가룟 유다와 다른 제자들의 결이 다르다는 것이 나출(속에 있는 것이 드러나다)된 것이다. 가룟 유다는 향유옥합 사건을 보면서 예수님이 세상의 왕이 될 분이 아니라는 것을 분명하게 확인했던 것이다. 그런 면에서 보면 예수님께서 세상의 왕이 되실 분이 아니라는 것을 가장 먼저, 그리고 가장 분명하게 깨달은 제자는 어이없게도 가룍 유다였다. 문제는 아니란 것은 알았는데 그러면 누구인가에 대하여 고민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비단 가룟 유다 뿐 아니라 나머지 제자들 그리고 예루살렘에 입성하시는 예수님을 보고 다윗의 자손이라고 환호하던 백성들 모두가 이 시간까지 예수님께서 세상의 왕이기를 기대하고 있었다. 그러나 예수님께서 가난한 자들은 항상 너희와 함께 있을 것이라고 하시는 말씀에서 보듯이 예수님께서는 사람들이 기대하듯이 가난을 해결하는 그런 왕, 세상의 그리고 육신의 문제를 해결하는 메시아가 아니라는 것을 나타내시자 가룟 유다는 그것을 확신했던 것이다. 그리고 그는 ‘그렇다면 필요 없는 사람’이라고 판단했고 예수님을 대제사장들에게 넘기기로 한 것이다.


가룟 유다가 예수님을 대제사장에게 넘겼다는 것은 사뭇 의미가 있다. 예수님이 세상적인 가치가 없다는 것은 확인하고 대제사장을 찾은 것이다. 세상의 왕이 되지 않는다면 하나님이 아들도 아니고, 설사 하나님의 아들이라고 해도 필요 없다는 것이다. 세상의 왕이 되지 못할 능력이나 말씀이라면 그것의 가치는 고작 은 30 그러니까 종의 몸값 정도 밖에 되지 않는다는 것이다. 그러니까 예수님의 육신은 고작 노동에 사용되는 육체로서의 가치 그 뿐이라는 것이다. 그래서 그 돈에 예수님을 넘긴 것이다. 


이를 대제사장의 관점에서 보면 너무 반가운 일이다. 앞서 포도원 농부의 비유, 서기관을 꾸짖으신 일, 과부의 헌금으로 자신들을 비난했던 그 예수님이 사람들에게 세상의 왕이 될 것이라는 기대를 받고 있었기에 죽이고자 하나 민란이 일어날 것을 두려워하고 있던 차였다. 그런데 예수님의 제자가 와서 예수님을 넘기겠다고 하니 사람들이 예수님을 더 이상 세상의 왕으로 보지 않는다는 것을 확인한 것이다. 더욱이 세상의 왕이 아닌 예수의 가치로 육체의 힘을 쓰는 종과 같은 가치로 쳐 주는 것에 만족했다는 것은 그들에게 아주 고무적인 일이었던 것이다. 이렇게 향유옥합의 사건은 이래저래 예수님의 장사를 기념하는 일이 되었다.


그러나 하나님께서는 분명히 예수님은 하나님의 말씀이 육신이 되신 하나님의 아들이라고 말씀하신다. 이는 눈에 보이지 않는 하나님의 생각과 계획(LOGOS)이 형식 곧 사람의 육신으로 나타난 첫 아들이 예수님이라는 것이고, 육신을 가진 모든 인생의 육신은 하나님의 로고스가 담길 그릇임을 말씀하신 것이다. 그런데 하나님께서 그 뜻을 나타내기 위하여 주신 육신을 그저 노동력이라는 가치로만 간주하는 생각이 바로 예수님을 세상의 왕으로 보는 사람들의 생각인 것이다. 예수님이 세상의 왕이 아니고 그 육신은 하나님의 아들이 아니라고 생각했다는 것은, 세상의 가치를 구현할 것이 아닌 하나님의 말씀은 의미가 없고, 세상의 가치가 아닌 하나님의 의가 담긴 육신은 그저 노동력을 가진 육체 그 이상의 가치가 아니라는 의미인 것이다.



오늘날 대부분의 신앙이 바로 가룟 유다의 모습


문제는 그런 생각이 오늘날 대부분의 신앙이 그것에 뿌리를 두고 있다는 것이다. 오늘날 하나님을 믿는다는 사람들이 가진 신앙의 내면은 하나님을 믿고 그 말씀대로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하여 세상에서 이긴 자가 되려는 것이 그것이다. 세상에서 이긴 자, 곧 왕과 같이 육신의 삶에서 만나는 문제와 상황을 세상의 가치로 이긴 자가 되기 바란다는 것이다. 그리고 그 반대급부로 하나님께 하나님의 말씀대로 사는 것을 내어 놓겠다는 것이다. 다시 말해서 육신으로 성경을 지키는 공로와 업적과 정성을 하나님께 드려서 세상의 가치로 이긴 자가 되는 도움을 얻고자 하는 것이다. 그것이 하나님께 영광이 될 것이라면 하나님을 기만하면서. 그러나 하나님은 분명히 만홀히 여김을 받으시는 분이 아니라고 말씀하셨다. 사람들이 그런 생각으로 무덤에 회칠하듯 하나님을 속이려고 하나 예수님께서는 그것은 단지 선지자 노릇일 뿐이라고 말씀하시는 것이다.


생각해보면 이것은 정말로 놀라운 것이다. 예수님을 믿어서 세상의 가치로 이긴 자가 되려는 신앙을 가진 사람들은 끊임없이 자기 육신으로 성경을 지켜내는 수고를 하고 있기 때문이다. 예수님을 세상의 왕으로 믿는 가치관을 가졌다고 오히려 예수님을 종의 몸값에 팔아넘긴 사람들이 가진 생각이 바로 육신의 가치는 노동력 곧 수고하는 것뿐이라고 생각한 것이 바로 놀라운 점이다. 육신으로 수고하는 것만이 하나님 앞에 의로울 수 있다고 여기는 생각이 바로 육신의 가치를 은 30으로 생각하는 것이기 때문이다. 즉 하나님 앞에 의로운 자 곧 하나님 아들 그리스도가 되는 법은 육신의 수고라고 생각하는 사람이라는 것이다.


그러므로 세상의 왕이 되지 않겠다는 생각을 가진 이들은 육신을 노동의 가치 밖에 없다고 여기면서 오히려 자기 그 육신으로 수고하여 하나님 앞에 의로운 자가 되어 더 어이없게도 세상에서 이긴 자가 되려는 말도 되지 않는 모순에 빠져 있는 것이다. 모순에 빠져 있다 보니 모든 것이 또한 어려운 것이다. 그래서 성경은 이것을 어두움에 속했다고 하는 것이다. 그 어두움 속에 있다가 보니 뭔가를 알려고 신학과 같은 엉뚱한 생각을 하는 것이다. 이 모든 것이 가룟 유다의 생각인 것이다. 그러니까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해서 세상에서 이긴 자가 되겠다고 생각하는 것 그것이 바로 가룟 유다의 후손이라는 것이다. 향유 옥합 사건은 예수님의 죽으심을 통하여 예수님을 세상의 왕으로, 예수님을 믿어 세상에서 이긴 자가 되려는 신앙과 생각이 드러나는 사건인 것이다. 향유옥합의 사건은 그리스도의 정체성에 대여 사람들 안에 있는 본심을 드러내게 하는 사건이라는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