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nyword' + 5

 

 

(마가복음 5:21-40) 혈루증 여인의 믿음

Category : 평교인의 성경 보기/마가복음 Date : 2022. 7. 26. 09:59 Writer : 김홍덕

군대 귀신 들린 자를 회복시키신 예수님께선 자신을 따르겠다는 귀신 들렸던 자를 집으로 돌려보내고 데가볼리 지방 사람의 요청대로(?) 그 지방을 떠나 다시 바다 건너로 가셨다. 그리고 그곳에서 회당장 야이로란 사람이 병든 자기 딸을 고쳐 주시기를 간구하니 그와 함께 딸이 있는 집으로 향하셨다.

 

이미 이제는 사람들이 예수님의 소문을 들었기 때문에 많은 사람이 몰려와서 야이로의 집으로 가는 길에 운집했고 예수님을 둘러싼 사람 역시 많았다. 그렇게 예수님을 둘러싼 사람 중에 예수님의 옷깃이라도 만진다면 자신이 12년 동안 앓고 있는 혈루증을 고칠 것이라 믿는 여인이 있었다. 그리고 그녀의 바람대로 예수님의 옷깃을 만졌을 때 자신의 병이 나았다.

 

예수님을 이 일을 알아차리셨다. 자기 능력이 나간 것을 아시고 누가 내 옷에 손을 대었느냐?”고 말씀하시니 많은 사람이 둘러싼 상황에 당연한 일이라고 제자들은 대답했다. 그러나 그 여인은 예수님께 자기의 일을 고하니 그에게 너의 믿음이 너를 구원했으니 평안히 가라고 말씀하셨다.

 

이 혈루증을 앓는 여인은 예수님과 함께 한 많은 사람과 달랐다. 다른 사람들에게 예수님을 구경의 대상이었다. 그러나 이 여인은 자기 문제의 해결이 예수님께 있다고 믿었다. 그녀의 믿음은 예수님과 자신을 나와 그가 아닌 너와 나의 관계로 만들었다.

 

물론 성경에는 간혹 많은 사람이 예수님께 와서 고침을 받았다는 포괄적 표현이 있다. 그러나 예수님의 기적을 비교적 상세히 기록한 성경 말씀 속에 나오는 사람 대부분은 언제나 예수님을 3인칭으로 본다. 혈루증과 같이 눈에 띄는 곤고함은 아니어도 누구나 다 곤고함이 있었을 텐데 바로 눈앞에 있는 예수님께 구하는 사람은 예수님의 기적을 체험하는 사람뿐이었다.

 

유대인들은 예수님의 기적을 구경하러 왔지만, 혈루증 여인은 자기 문제를 해결하러 왔다.

 

더 길게 생각해보면 유대인들은 예수님께서 자기 육신의 문제를 해결해 줄 메시아가 아니라고 생각한 순간 바라바를 선택하고 예수님을 십자가에 내어주었다. 비록 하나님께서 육신의 문제 해결을 위해 예수님을 보내신 것은 아니지만 모두에겐 해결되었으면 하는 육신의 문제가 적어도 하나는 있었을 텐데도 구하지 않았다. 그 기대가 배신당하자 죄 없는 사람을 십자가에 내어 줄 정도로 간절한 문제를 안고 있었음에도 그랬다.

 

예수님께서 혈루증 여인이 자기 옷에 손댄 것을 언급하신 건 여기에 핵심이 있다. 제자들의 말대로 많은 사람이 둘러싸고 있었으니 예수님과 부대낀 사람이 한둘은 아니었을 것이다. 그러나 그중에 예수님을 자기 문제와 연결한 사람은 혈루증을 앓는 여인 단 하나였다. 예수님께선 예수님의 능력을 무단으로 사용한 것을 책망하신 게 아니라 예수님의 능력이 자신을 구원할 것이란 믿음을 가진 여인의 믿음을 드러내신 것이다.

 

예수께서 이 일 행한 여자를 보려고 둘러 보시니(막 5:32)

 

이는 그녀에게 하신 말씀으로 더 분명히 알 수 있다.

 

예수께서 가라사대 딸아 네 믿음이 너를 구원하였으니 평안히 가라 네 병에서 놓여 건강할찌어다(막 5:34)

 

그렇다면 이 여인은 무엇이 그렇게 간절했고, 자신의 질병과 예수님이 어떤 상관관계가 있다고 믿었는지를 살펴보자. 물론 끊임없이 생리하듯 하혈하는 혈루증은 일상 사회생활이 불편한 질병인 것은 분명하다. 그러나 육신의 병을 고치는 예수님의 능력을 전하기 게 성경의 본질이 아니다. 육신의 질병은 형식이고 그 속에 내포된 내용과 의미, 우리 구원과 관련된 의와 뜻이 본질이다.

 

여인인 생명을 잉태하고 낳는 존재다. 그리스도라는 생명을 잉태하고 거듭나야 하는 사람 또한 누구나 하나님 앞에선 여자다. 그런데 여인이 잉태하지 못하는 혈루증에 걸렸다는 건 하나님의 아들 그리스도를 잉태하고 거듭나지 못하는 사람의 상태를 대변한다. 혈루증에 걸린 여인은 그리스도를 잉태하지 못하는, 성령의 역사가 없는 사람의 모습이다.

 

잉태치 못하고 하혈만 하는 혈루증은 수고하지만 하나님 아들로 거듭나지 못하는 사람의 모습

 

사람은 예수님을 만나기 전 누구나 그렇다. 예수님을 만나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인생을 주신 목적을 알기 전까진 누구도 그리스도로 거듭날 수 없다. 사람이 예수님을 만나기 전엔 계속 생리는 하지만 하혈할 뿐 생명을 잉태할 수 없는 혈루증 여인처럼 수없는 수고를 하지만 인생의 의미나 목적을 깨달은 새생명으로 거듭날 수 없다.

 

그런데 이 여인은 이 문제를 해결하려 했다. 예수님을 만나면 자신도 건강한 여인이 되어 잉태하고 출산할 수 있다고 믿었다. 예수님을 둘러싼 사람 대부분은 모두 영적인 혈루증 상태였지만 예수님을 통해 그 문제를 해결하려 하지 않았다. 하다못해 자기 육신의 문제조차 의지하지 않았다.

 

단 한 명 혈루증으로 고생하는 이 여인만 예수님을 통해 육신의 문제를 해결하려 했다. 그런 그의 모습이 예수님이 보실 때 사람이 마땅히 가져야 할 예수님을 믿어 그리스도를 잉태하고 아들로 거듭나기를 바라는 믿음의 모습이었다. 그래서 그것이 구원이라 말씀하셨다.

 

 

 

(마가복음 5:1-20) 군대 귀신(3)

Category : 평교인의 성경 보기/마가복음 Date : 2022. 7. 22. 12:02 Writer : 김홍덕

쇠사슬을 끊어버리는 귀신 들린 자

군대 귀신 들린 자가 쇠사슬도 끊어 버릴 정도의 괴력을 가졌다는 건 사람이 하나님 혹은 신에게 자기 능력 이상을 간구하는 마음을 보여준다. 귀신 들렸다는 것과 한계 이상의 능력을 구하는 건 같은 하나님의 뜻과 다른 삶을 사는 사람의 특성이다. 사람이 자기 능력 이상을 추구하는 게 언뜻 정상 같지만 그게 선한 일이 되면 사람을 명확한 한계를 가진 존재로 창조하시고 보시기에 좋았다고 하신 하나님의 창조는 악이 된다는 정도는 생각할 수 있어야 한다.

 

쇠사슬을 끊어버리는 능력 = 기적을 바라는 사람의 마음

 

사람이 자기 능력과 한계 이상의 도움을 얻으려고 신을 찾는 건 비단 하나님을 믿는 사람들만의 마음은 아니다. 신을 찾는 사람의 심리의 기본이다. 예수님의 제자들조차 물고기 두 마리와 보리떡 다섯 개로 오천 명을 먹이는 능력을 보고 이스라엘이 겪고 있는 로마 식민지로서의 고통과 가난과 같은 민생 해결을 기대했다.

 

이런 사람의 마음이 오늘날 신앙인들에게선 자신이 하나님을 믿는다는 이유로 세상의 경쟁에서 자신들에게 더 나은 결과를 주실 것이라 믿는 믿음으로 나타난다. 항상 사람의 일에 사람이 할 수 없는 하나님의 능력이 더해진다고 믿는 게 그렇다. 심지어 그게 좋은 믿음이라고까지 생각한다.

 

그러나 예수님께선 가난한 자는 항상 너희와 함께 있을 것이라고 하시고, 해방을 기대했던 로마 총독에 의해 그 많은 기적을 행하시던 능력을 뒤로하고 십자가에 못 박히셨다. 삶의 문제에 있어 쇠사슬을 끊어버리듯 기적을 행하고 체험하고 열광하는 게 그리스도의 본성이 아니란 의미다. 하나님의 능력은 사람이 오히려 그런 마음을 버리는 변화를 이끄시는 능력이다.

 

따라서 자신은 그리스도로 거듭난 사람이라고 여기면서 한편으로 기적을 행하고 체험하는 사람이 되려는 마음을 반추해 봐야 하는 말씀이다. 분명 자기 신앙 안에 그 마음이 있을 것이다. 그런 신앙을 가진 사람의 모습을 하나님의 의가 아닌 다른 것이 육신을 주관하는 귀신 들린 자가 보여주고 있다. 자신이 구원받았다고 생각하는 사람들도 이 말씀을 잘 묵상해 봐야 하는 이유다.

 

예수님의 치유

그렇다면 이제 예수님의 치유를 살펴보자. 누구라도 예수님을 믿기 전엔 이 귀신 들린 자와 같고, 또 믿는다고 하지만 낮고 낮은 십자가를 지신 예수님이 아니라 세상에서 이기게 하는 예수를 믿는 사람 역시 그렇기에 예수님께서 군대 귀신 들린 자를 치유하신 치유가 자신의 치유여야 한다. 그게 구원이기 때문에 그렇다.

 

군대 귀신 들린 자의 치유 장면은 귀신이 예수님과 협상하는 것처럼 보이기도 한다. 대화도 하고, 요구도 한다. 그리고 그는 스스로 자신의 이름이 군대라고 했다. 귀신의 수가 많다는 의미다. 귀신의 이름 곧 정체성이 군대라는 건 구원 얻지 못한 사람은 군대처럼 수많은 가치를 좇아 살아가고 있다는 의미다.

 

그 군대 귀신은 자신들이 돼지에게 들어가길 청한다. 돼지는 말씀을 묵상하지 않는 삶이 되지 말라는 의미로 먹지 말라고 한, 즉 하나가 되지 말라는 가축이다. 그리고 예수님께서 허락하신다. 군대 귀신이 사람에게서 나와서 돼지들에게 들어가는 것으로 귀신 들린 자는 치유되었다. 사람을 주관하지 않아야 할 것이 사람이 먹지 말아야 할 것에 들어간 것이다.

 

귀신은 사람을 주관하지 말아야 할 가치, 돼지는 사람이 가져서는 안 되는 말씀을 묵상하지 않는 모습의 상징

 

이런저런 핑계로 해야 할 일을 하지 않을 때 하는 말로 하지 않을 이유는 수없이 많지만 해야 할 이유는 단 하나라는 말이 있다. 사람의 존재 목적과 삶의 가치도 그렇다. 사람은 수많은 가치를 좇지만 있어야 할 단 하나, 하나님께서 자기를 창조한 목적이 없으면 아무런 의미가 없는 귀신 들린 자일 뿐이다.

 

군대 귀신 들린 자처럼 수많은 가치를 좇고 살지만 정작 인생의 의미도 모르고 사는 사람이 만나고 따라야 하는 단 하나의 가치는 예수님이 보이신 하나님의 뜻이다. 그 하나님의 뜻이 사람의 창조 목적이고 사람에겐 인생의 의미다. 그 하나만이 사람을 주관해야 할 온전한 것이다. 그 하나가 없다면 아무리 수많은 가치관을 좇아도 귀신 들린 자다. 많으면 많을수록 더 심한 귀신에 들린 게 된다.

 

군대 귀신 들린 사람이 예수님을 만나니 회복된 것은 주관해야 할 온전한 하나님의 의가 육신이 된 예수님을 만났기 때문이다. 자기 안에 있는 수많은 가치관은 돼지와 같을 뿐 예수님과 같이 하나님의 의가 삶의 본성이 되어야 한다는 것을 봤기 때문이다. 그게 치유의 모든 것이고, 이게 구원의 본질이다.

 

군대 귀신 치유의 본뜻

하나님이 보실 때 사람은 군대 귀신에 들렸다고 표현하실 정도로 하나님의 뜻이 아닌 많은 가치를 좇고 있다. 평생 많은 가치관을 추구하나 결국 인생의 목적도 모르고 죽는 사람의 모습이 이 군대 귀신 들린 자다. 사람이 이처럼 많은 가치관을 좇는 이유는 하나님은 사람은 하나님의 성품을 드러낼 존재로 사람을 만드셨고, 아들 예수 그리스도를 십자가란 낮은 자리로 이끌어 그 뜻을 보이셨는데 사람은 하나님의 뜻과 반대로 늘 이기고 높아지려고 하니 이렇게도 저렇게도 하는 것이다.

 

수고하고 무거운 짐진 자들아 다 내게로 오라 내가 너희를 쉬게 하리라(마 11:28)
무리와 제자들을 불러 이르시되 아무든지 나를 따라 오려거든 자기를 부인하고 자기 십자가를 지고 나를 좇을 것이니라(막 8:34)

 

예수님께선 우리에게 그런 수고와 짐을 내려놓고 십자가를 지고 따라오라고 하셨다. 십자가는 우리 눈에는 참혹하고 피하고 싶은 것인데 따라오라고 하신 건 그럴 수밖에 없는 본성을 가지라는 의미다. 본성은 생명에 종속된 것이므로 그 본성을 가진 생명으로 태어나야 가질 수 있다. 이게 군대 귀신으로부터의 온전한 치유다.

 

따라서 우리가 십자가에 달리신 예수님의 모습에서 그리스도라는 본성을 보고 그것이 또한 나의 본성이 되어야 한다는 걸 깨달아야 한다. 그래야 인생의 목적을 삼으면 수많은 가치를 좇으며 살았지만, 어느 것 하나 온전하지 못했던 삶에서 회복된 구원을 얻는다. 이게 예수님의 구원이다. 단 하나인 이 구원의 법을 군대 귀신 들린 자의 치유를 통해 보이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