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령을 위하여 심는 자' + 1

(갈 6:6-10) 성령을 위하여 심는 자

Category : 평교인의 성경 보기/갈라디아서 Date : 2021. 9. 14. 09:41 Writer : 김홍덕

반면에 성령을 위하여 심는 것은 오히려 육신을 내어주는 일이다. 우리가 하나님께 육신 가진 인생을 받은 이유는 육신을 통해 영이신 하나님의 성품을 표현하는 것이다. 예수님께서 십자가에서 육신이 찔리시니 흙으로 만든 옥합이 깨어지니 향기가 넘쳐난 것처럼 물과 피가 나왔다고 했다. 말씀이 육신이 된 사람의 육신이 깨어지면, 그러니까 종과 같이 섬기고 십자가()를 지고 따라가면 그 속에 있는 하나님의 말씀이 드러날 수밖에 없다. 이렇게 되려면 육신이 성령에게 드려져야 한다. 이것이 헌신이다.

 

성령은 하나님의 의와 예수님께서 삶으로 보이신 말씀이 심령에 믿음으로 심긴 사람을 그리스도의 생명이 되게 하시는 분이다. 이게 그리스도가 성령으로 잉태되었다는 말씀은 근본적 의미다. 이처럼 성령의 능력으로 사람 안에 하나님의 말씀이 생명이 되는 것이 곧 유일하신 하나님과 그의 보내신 자를 아는 것이다. 예수님께서도 성령이 오셔서 예수님의 하신 말씀을 깨닫게 도우시며 예수님을 증거하실 것이라고 하셨다. 이 모든 것이 다 하나로 연결된 하나의 말씀이다.

 

그러므로 성령을 위해 심는 것은 자신보다 앞서 예수님의 십자가를 통해 그리스도로 거듭나서 십자가를 지신 예수님처럼 육신의 큰 수고로 자신과 같이 어두운 사람을 위하여 수고한 사람을 보고 그리스도로 거듭나는 것, 그것이다. 이는 그리스도로 거듭나는 것은 성령을 인함이고, 성령으로 말미암아 그리스도로 거듭나는 것은 자신을 위하여 육신의 수고를 한 사람과 같이 육신으로 그리스도의 성품을 표현하는 삶을 사는 사람이 되는 것이다. 즉 육신을 하나님께서 원하시는 대로 쓰시도록 순종하는 것이 바로 성령을 위하여 심는 것이다. 그리고 바울 사도가 자신을 가르친 사람에게 좋은 모든 것으로 함께하라고 하신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다.

 

만일 누가 너희에게 왜 이리하느냐 묻거든 주가 쓰시겠다 하라 그리하면 즉시 이리로 보내리라 하시니(막 11:3)

 

이러한 법을 알면 성령을 위해 심으면 영생을 얻는다는 말씀은 당연함을 이해할 수밖에 없다. 하나님의 영이신 성령께서 하나님이 생명으로 여기시는 생명으로 거듭나게 하시도록 자신을 산 제사로 드리고, 또 이 거듭난 생명의 본성, 곧 그리스도의 본성을 좇아 예수님으로부터 자신이 거듭나도록 육신으로 수고한 이에 이르기까지의 모든 형제같이 자신도 수고하는 육신으로 헌신하며 사는데 성령을 위하여 심는다는 말이 어떤 의미인지 모를 수는 없기 때문이다. 이 정도면 이것은 신학으로 공부할 일이 아니라는 것 또한 분명하게 알게 된다.

 

그러므로 성령을 위하여 심는 것은 성령으로 거듭남에서 시작하여 거듭난 그리스도의 본성대로 예수님처럼 자기 십자가라는 자기 짐을 지고 성령으로 살고 성령으로 행하는 삶이다. 그리고 그 삶의 열매가 바로 성령의 열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