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그릇의 선택
국내도서
저자 : 김홍덕
출판 : 바른북스 2020.05.13
상세보기


The Beginning - 하나님이 살았다고 여기는 것


사람들은 의학적으로 살아 있는 것이 생명이 있고, 살아 있는 것이라고. 생각하지만 하나님은 육신을 기준으로 사람을 보시지 않기에 의학적, 생물학적인 생명을 생명으로 여기시지 않는다. 육신의 생명이 귀한 것은 그 생명이 있어야 육신으로 하나님의 말씀을 듣고 스스로 순종할 수 있기 때문이지 육신의 생명 자체가 하나님이 보실 때 산 것은 아니다. 단지 가능성만 있다고 할 수 있다.


이는 성경에서 육신이 살아 있는 사람들에게 죄와 사망으로 죽었다고 하시는 것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하나님의 말씀을 인지할수 있는 육신이 살아 있어도 하나님의 말씀을 듣고 순종하므로 거듭난 생명이 되기 전까지는 사망과 어두움에 있는 것이다.


그래서 하나님은 사람들에게 죄와 사망 가운데 있으니 그 자리를 떠나라고 늘 말씀하신다. 그 말씀의 대상은 분명히 육신이 살아 있는 사람이다. 육신이 살아 있어 하나님의 말씀을 들을 수있는 육신을 가진 사람을 죽은 존재라고 말씀하신다는 것은 하나 님께는 살아 있는 세계가 달리 있다는 의미다. 하나님이 보실 때 육신은 하나님의 의를 받아들이기 전까지는 산 것이 아니고, 육신을 가진 삶이 하나님의 의에 순종할 때 비로소 하나님이 보실 때생명 있는 존재가 된다.


그 전환, 그 선택이 바로 The Beginning이다. 이 시작을 창세기에서는 태초가 열리는 것으로, 요한복음에서는 말씀이 육신이 되는 것으로 그리고 성경 전반에서 거듭난 것이라고 말씀을 하시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