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Beginning - 하나님세계의 시작

Category : 주제별 성경 보기/질그릇의 선택 Date : 2020. 6. 7. 20:27 Writer : 김홍덕

이 카테고리에서는 출간된 <질그릇의 선택>을 매주 한 장씩 올립니다. 

질그릇의 선택
국내도서
저자 : 김홍덕
출판 : 바른북스 2020.05.13
상세보기


The Beginning - 하나님세계의 시작


일반적으로 The Beginning(창세기)은 물리적 세상의 시작에 관한 것으로 생각한다. 그러나 우리가 모두 이 땅에 태어나지 않았다면 물리적 세상이 어떤 모양이나 상황이든 아무 의미가 없다. 결국 어떤 사건이나 생각이나 상황은 인식되는 사람에게만 시작 된다. 한 개인으로서 마주했던 그리고 또 마주하게 될 크고 작은 사건이나 사람과의 관계의 시작이 The Beginning이다. 어제까지 무슨 생각을 했든 오늘 마주하는 것들로 인해 끊임없이 어제와 다른 시작이 있다. 새로운 등급의 학교를 진학하는 것도 새로운 세계가 시작되는 The Beginning이고 연인과 시작하는 사랑도 그렇고 결혼과 취업과 같은 일은 말할 것도 없다.


신앙도 그렇다. 하나님과의 관계가 새롭게 시작되는 것이 The Beginning이다. 성경의 시작인 창세기는 하나님과 새로운 관계의 시작이다. 언제인지 가늠하기도 어려운 과거의 어느 시점에 하나님께서 세상을 창조하셨다 말하고 달력을 보듯 객관적 시간 개념으로 창세기의 시점을 논하는 것이라면 창조가 있던 이전 시점의 시간은 무엇인지 정의를 내려야 한다.


무엇보다 이 장을 시작하면서 언급한 바와 같이 오늘 내가 태어나서 살고 있지 않다면 천지창조가 내게 아무런 의미가 없다. 따라서 성경을 묵상하는 우리에게 창세기, 곧 시작은 하나님과 의미 있는 관계가 시작되는 The Beginning이다.


그러므로 천지가 창조된다는 것은 개인적인 사건이다. 하나 님과 개인적 관계의 시작이다. 나의 시작 이전에도 하나님의 세계는 있었고, 죽고 난 다음에도 항상 그리고 영원히 있을 것이다. 사람에게 The Beginning은 육신으로 나서 살면서 하나님의 말씀을 듣고 하나님의 세계로 들어가는 것에 순종하면서 시작된다. 그것이 하나님 세계의 시작이다.


그렇게 될 때 하나님의 세계에 속하게 된다. 반대로 순종하지 않는다면 하나님의 세계 밖에 거할 수밖에 없다. 그것을 성경은 쫓겨나는 것이라고 말한다. 선악과를 먹고 자신을 부끄럽게 여겼 다는 것은 하나님의 법에 순종하지 않으니 만족할 수 없게 되었다는 것이다. 스스로 만족할 수 없으니 만족의 동산인 에덴에 거할수 없게 된 것이다. 그것이 바로 쫓겨나는 것이다.


하나님의 세계는 항상 있다. 항상 있는 하나님의 세계에 사람이 하나님의 의를 순종하고 인식하면서부터 시작되는 하나님의 세계가 성경의 시작이고, 신앙의 시작이다. 하나님 경영의 일환으로 삶을 부여받은 인생들은 영원하신 하나님의 법이 자신에게 인생을 주셨다는 말씀에 순종하면서 하나님의 세계가 시작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