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그릇의 선택
국내도서
저자 : 김홍덕
출판 : 바른북스 2020.05.13
상세보기



히브리서는 마지막 인사에 앞서 “너희를 인도하는 자에게 순종하여 복종하라”는 말씀을 하고 있다. 이것은 단언컨데 목사에게 순종하라는 말씀이 아니다. 그 이유는 목사는 높이 올라간 사람들이기 때문이다.


여기에서 말씀하고 있는 <인도함>은 예수님의 능욕을 지고 영문 밖으로 먼저 간 사람들이다. 이때까지 끊임없이 설명한 것과 같이 예수님의 능욕, 십자가의 희생, 예수님의 제사, 그리스도의 본성, 사람을 창조하신 하나님의 목적, 이 모든 것은 남에게 나를 내어주는 것이다.


그것도 상대가 옳고 나는 악하기 때문에 나를 내어주는 것도 아니다. 진정한 하나님의 아들은 자신인데 사람들이 생각하는 하나님 아들의 기준에 부합하지 않는다고 죽이려는 주장 앞에 육신을 내어 주신 분이 예수님이고, 그 모습이 바로 하나님이 사람을 통해 나타내고자한 하나님의 성품이다. 


즉 내가 옳고 선하고 맞는데 그른 상대의 뜻에 나를 내어주는 것이 바로 하나님 아들의 성품이라는 것이다. 어떻게 그런 일이 가능한가 하면, 그 옳고 선한 것의 내용이자 본질이 의인이 죄인을 위해 죄인이 되는 것이기 때문이다. 그것이 십자가고, 그것이 예수님의 희생이다. 따라서 예수님의 능욕을 지고 영문 밖으로 나가는 것을 인도하는 사람, 곧 먼저 간 사람들은 바로 그 본성에 이끌려 간 사람들이다.


그런 이유로 성경이라는 것을 가지고 공부하는 것에 대하여 이겨 높이 가고, 교회 목회의 공로를 비교하여 이겨 높이 올라간 목사들이 이 인도하는 사람에 해당될 수가 없다. 만약 그렇다고 우긴다면 그것은 진정한 기만이다. 하나님께 책망을 피할 길이 없을 것이다. 하나님과 반대 방향이기 때문이다.


우리를 인도하는 것은 종교 지도자나 신학을 전공한 자칭 목회자나 신비한 능력을 간헐적으로 선보이는 사람들이 아니다. 가장 먼저 그 자리는 높이 있고, 피라미드는 높이 갈수록 면적이 좁고 자리가 협소하듯 그 자리로 모두가 갈 수 있는 것이 아니다. 그 인도함을 따라 갈 수 있는 사람은 제한적이라는 의미다. 그것만으로 이미 그것은 복음이 아니다. 복음은 모든 사람이, 누구나 이를 수 있는 자리에 관한 말씀이기 때문이다.


다시 본론으로 돌아와서, 히브리서가, 또 성경이 말씀하시는 인도함은 예수님께서 십자가에 달리신 것과 같다. 육신을 세상이 옳다고 하는 것에 내어주는 모습을 보여주는 것이 인도함이다. 하나님의 아들이 “너는 하나님의 아들이 아니다”라는 주장에 자신을 내어주는 모습을 보이신 것이 히브리서가, 성경이 말씀하는 인도함이라는 것이다.


이는 지금 히브리서가 이를 읽는 사람들에게 그와 같은 사람을 권면하는 것에서 확증된다. 저자가 누구인지 확증하긴 어렵지만, 분명한 것은 그는 십자가에 달리신 예수님의 모습이 하나님께서 자신을 지은 목적이고, 자신의 정체성이며, 십자가를 지신 그 예수님의 모습과 같은 삶이 자기 삶의 본성이 된 사람이고, 그 삶을 삶의 의미로 삼은 사람이다. 정리해보면 인도한다는 것이 손 붙잡고 끌고 간 것이 아니라, 자기 안에 거듭난 그리스도의 본성으로 먼저 살았다는 의미다.


여기에 놀라운 비밀이 있다. 그렇게 그리스도로 거듭난 사람은 하나님 앞에 죄가 없는 회복된 사람이라는 의미다. 그런데 그런 사람이 예수님 같이 세상의 주장 앞에 자신을 내어주는 모습은 말 그대로 죄인이 되는 모습이다. 죄인이 되는 것에 순종하는 모습은 겉으로 보기에는 회개하는 사람의 모습과 같다.


이것을 히브리서는 “자기가 회개할 자 같이 하느니라”라고 말씀하고 있다. 이는 의로운 예수님께서 죄인인 것처럼 십자가를 지신 것과 같다. 그것은 분명히 같은 것이다. 같은 그리스도의 본성이 이끄는 모습이기 때문이다. 무엇보다 우리의 삶이 이와 같이 예수님과 같아지지 않을 것이라면 예수를 믿을 이유가 없다.


그런 이유로 인도하는 사람들이 즐거움으로 그 삶을 살 수 있도록 하게 하고 근심하게 하지 말라고 권면하고 있다. 예수님이 십자가에서 보이신 그리스도의 본성으로 사는 것이 세상의 가치로 보면 즐겁지 않을 것 같기 때문에 이 말씀을 하고 있다. 당장 예수님의 제자들도 예수님께서 십자가를 지러 가신다고 할 때 말린 것에서 이를 확인할 수 있다. 제자들의 그 모습이 인도하는 자들이 즐겁게 삶을 살도록 하는 것이 아니라 근심하도록 하게 하는 모습이다.


사실 그리스도의 본성으로 사는 사람을 보고 근심하고 즐거운 것이 아니니 그러지 말라고 만류한다는 것은 이미 그 인도함이 무엇인지 모르는 사람이다. 그 속에 그리스도의 본성이 없다는 것이다. 즉 거듭남도 구원도 없는 사람이라는 말씀이다. 그러니 당연히 유익이 없다고 말씀하고 있다.


예수님의 능욕을 지고 영문 밖으로 가는 길을 인도하는 사람은 예수님이 보이신 그리스도의 본성으로 그 길을 가는 사람이다. 그냥 자기 안에 있는 그리스도의 본성으로 정리할 수 있는 하나님의 의와 생명이자 인생을 창조하신 목적대로 사는 것이다. 그 삶이 우리를 인도한다. 그 삶을 사는 사람이 바로 우리를 인도하는 사람이다. 그리고 그것에 순종하고 복종한다는 것은 그 사람들이 살아내고 있는 그리스도라는 본성이 이끄는 삶에 순종하고 복종하는 것이다.


따라서 그것을 구분하여 볼 수 있으면 이 인도함을 즐겁게 하게 할 것이다. 성경이 순종하라고 했으니 순종하는 세계가 아니다. 이는 당연한 것이다. 자기 안에도 그 본성이 있고, 그것이 얼마나 즐거운 것인지 알기 때문이다. 반대로 그것이 근심스럽게 보이면 자기 안에 그것이 근심스러운 사람이다. 당연히 그리스도의 본성이 없는 것이다. 생명은 누구나 본성에 순종하고 복종하는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