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그릇의 선택
국내도서
저자 : 김홍덕
출판 : 바른북스 2020.05.13
상세보기


하나님을 믿는 신앙의 본질은 결국 예수님과 같은 존재가 되는 것이다. 예수님께서 이것을 보이시기 위해서 우리와 동일한 육신으로 오셨다. 주의할 것은 예수님과 같은 존재가 된다는 것은 동일한 모양과 능력을 가진다는 것이 아니라는 점이다. 예수님과 같은 존재가 된다는 것은 예수님이 하나님의 아들이심과 같이 우리도 하나님의 아들이 되어야 한다는 말이다.


이것은 사람이 그 육신의 한계를 극복하고 개과천선하여 이르게 되는 것이 아니다. 오히려 원래 사람은 하나님의 아들로 지음을 받았다. 하나님의 의를 표현하는 육신이라는 형식으로 지음을 받은 것이 사람이다. 아들은 아버지의 의가 육신으로 나타난 존재이고, 사람은 하나님의 의와 성품을 나타낼 존재로 지음을 받았으니 사람은 하나님의 아들로 살도록 지음을 받았다는 말이다. 그리고 그 아들, 하나님께서 계획하신 아들이 어떤 정체성을 가진 존재인지를 예수님이 보이셨다.


따라서 우리는 모두 예수님으로 말미암아 하나님의 의도하신 삶을 살아야 하는 것이 우리가 존재하게 된 목적이자 이유며 우리 삶의 의미이다. 특히, 우리가 하나님의 계획대로 하나님의 아들이 된다는 것은 우리의 육신을 하나님께 드리는 것이 기반이고 전부다. 


그렇다고 육신을 드린다는 것은 제단에 각을 떠서 불 사르게 내어준다는 것이 아니다. 앞서 설명한 것과 같이 육신은 하나님의 의를 표현하기 위한 형식으로, 그리고 그 육신의 삶은 하나님의 의와 뜻을 이루어 낼 기회와 도구로 주신 것으로 그 하나님의 계획대로 내 삶을 내어드리는 것이 바로 제사다. 즉 하나님의 의가 내 삶의 내용이고, 목적이고 의미가 되도록 순종하는 것이 바로 하나님께 나를 제물로 드리는 것이고 하나님께 드리는 제사다.


예수님의 십자가가 그것의 정수다. 하나님의 말씀 곧 의가 육신이 되신 예수님 안에 있는 하나님의 의, 그 그리스도라는 본성이 이끄는 대로 십자가를 지는 것에 육신을 드린 것이 바로 온전한 제사다.


히브리서가 예수님의 제사를 단번에 드린 제사라고 하고 또 이 제사로 인하여 더 이상 죄를 사하는 제사가 없다고 선언하는 것은 예수님께서 십자가로 가시고 또 달리신 모습으로 보이신 사람의 정체성이 하나님께서 사람을 지은 뜻, 그 자체라는 의미다.


그러므로 사람이라면 누구나 이 예수님으로 말미암아, 그러니까 예수님께서 보이신 십자가의 제사가 삶의 찬미가 되어야 한다고 말하고 있다. 하나님이 인생을 주신 목적을 보이는 제사이자 피조물인 사람이 창조주 하나님이 정한 목적 안으로 들어가는 제사의 삶인 십자가를 지고 예수님을 따라가는 삶을 사는 것은 당연히 하나님의 기쁨이 되는 것을 말할 것도 없다. 하나님께서 이를 위하여 사람을 지으셨는데 사람이 그 지은 목적의 삶인 십자가를 지는 제사를 드리는데 기쁘시지 않을 수 없는 것이다.


그리고 이것은 사람에게 있어 진정한 찬미의 내용이다. 죄인이 되어 십자가로 가고, 육신과 그 수고를 종과 같이 내어주는 것이 어떻게 찬양하고 찬미할 것이냐고 반문하겠지만 이 세상이 누구의 주관 아래 있는지를 인정하면 문제가 되지 않는다. 내가 사는 세상을 지은 하나님의 의와 내 삶이 일치하도록 하나님께서 성실하시고 아들을 보내셨는데 세상의 가치로 낮아지는 것이니 찬미할 것이 아니라는 것은 하나님을 창조주로, 주로 인정하지 않는 것일 뿐이다.


이러한 하나님의 말씀이 자기의 것이 되면, 즉 말씀이 육신이 되면, 예수님이 당하신 능욕의 십자가를 지고 영문 밖이라는 세상의 가치 앞에 나를 내어주는 삶을 살게 된다. 그것이 바로 그리스도로 거듭나는 것이다. 하나님의 아들이라는 것이 나타나는 것이기 때문이다. 아들이 나타난다는 것은 아버지의 존재를 증거하는 것이다. 그리고 그 아버지의 이름, 곧 성품이 육신의 삶으로 나타난다. 그것이 바로 이름을 증거하는 것이다.


그러면 그 삶이 어떠한가? 그 삶은 선한 삶이자 서로 나누어 주는 삶이다. 그리고 세상의 ‘선(善)’은 하나님께 있다. 하나님이 만들고 경영하시는 세상의 모든 것은 하나님의 뜻대로 될 때 선이다. 그것 외에 세상의 선은 없다. 사람이 정립한 어떤 기준에 입각한 선행이나 선함도 하나님께서 사람을 창조하시고 육신의 호흡을 주신 이유를 알지 못한 상태에서 행한 것이면 하나님 앞에 선이 아니다.


그런 이유로 영문 밖, 곧 세상의 가치 앞에 종과 같이 자기 육신의 수고를 내어주는 사람의 삶은 선하다. 아니 그것 만이 선하다. 밥 퍼주고, 말을 곱게 한다고 선이 아니라 예수님과 같이 영문 밖, 곧 세상의 가치 앞에 자신을 내어주는 예수로 말미암은 삶이 선이라는 말이다. 이는 곧 예수님과 같이 하나님의 의에 자신의 삶을 내어주는 것이니 제사다.


그리고 그 선의 본질이 바로 다른 사람에게 내 자신을 내어주는 것이다. 영문 밖에 있는 사람, 곧 세상의 가치를 좇아서 살아가는 사람들의 주장 앞에 자신을 내어주는 삶은 자신을 나누어 주는 것이다. 자신을 나누어 주는 것보다 더 많은 것을 나눌 법은 없다. 그리고 이것은 하나님의 뜻에 부합된 선이다. 하나님이 선하게 여기시는 대로, 하나님이 계획하시는 대로 살아가는데 하나님이 기뻐하시는 것은 두 말할 필요가 없는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