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글은 아래 책 "질그릇의 선택"의 연재 마지막 글입니다.



질그릇의 선택
국내도서
저자 : 김홍덕
출판 : 바른북스 2020.05.13
상세보기



‘선택’이라는 말은 사실 기독교 신앙 안에서 많이 사용하는 말이 아닐 수 있다. 그런데 이 ‘선택’이란 단어를 선택한 것은 하나님께서 사람에게 육신의 생명을 주신 이유이자 기회다. 하나님의 의에 순종하고 그 의가 생명이 되는 거듭난 존재가 되는 길로 선택할 기회로 주셨다는 것을 설명하고자 했기 때문에 '질그릇의 선택'이라고 제목을 정해 보았다.


마지막으로 간단히 정리해 본다면, 사람이 육신으로 나고 살게 되었다는 것만으로 하나님의 태초가 열리지 않는다. 하나님께서 세상으로 또 성경으로 그리고 예수 그리스도로 말씀하신 우리 존재 목적인 하나님의 의와 성품을 나타내는 아들이 되었을 때 비로소 성경이 시작된다. 그것이 하나님 세계의 태초다.


그렇게 한 사람이 그리스도로 거듭나고, 거듭난 생명의 본성이 그를 십자가로 이끌면 그것을 본 사람 마음에 하나님의 말씀과 형상이 심기고 성령이 생명이 되게 하시니 그리스도로 거듭난새 생명이 나고 이것이 영원히 계속되는 것이 하나님 나라다. 한개인이 선택한 구원의 여정이 사람과 세계의 구원이 되는 것이다. 그 시작이 바로 예수 그리스도다. 예수님이 십자가를 지심으로 모든 사람이 선택할 수 있는 인생의 운명이 드러났다. 인생들에게 하나님께서 사람 창조하신 목적과 삶의 의미가 선택지로 밝히 놓인 것이다.


하나님께서 창조하신 목적의 자리로 가는 과정 앞에 놓인 선택의 다른 이름이 선악과다. 선악과를 먹는다는 것은 하나님의 의가 아니라 사람의 육신과 그 눈에 보이는 세계를 본질로 보고 자기가 이전과 동일하게 선과 악을 판단하는 삶을 계속 살겠다는 선택을 한 것이다. 하나님의 의를 선택하지 않은 선택을 한 모든 인생이 선악과를 먹은 것이다. 그렇게 자기 육신과 그에 속한 것을 자기 것으로 삼는 것이 선악과를 먹는 것이므로 선악과는 사람의 육신이고, 육신을 보는 관점이라 할 수 있는 것이다.


사람들은 이것을 선택한다. 자기가 선택하거나 조성하지 않은 인생을 자기 것이라 여기고 그 인생의 평안과, 육신의 정욕이 추구하는 것을 이루기 위해 높아지는 것을 선택했다. 그 높은 곳에 하나님이 계시고, 하나님의 의로움과 선하심이 있다고 믿고 선악과를 먹는 선택을 했다. 그러나 그 선택은 하나님의 뜻이 아니었기에 하나님께서 사람들의 올바른 선택을 위하여 모든 것을 예비하셨다.


그 올바른 선택, 하나님을 알지 못하는 죄와 사망의 자리에서할 수 있는 나머지 하나의 선택은 하나님의 말씀과 예수 그리스도와 예수 그리스도를 보고 그리스도가 된 사람들의 고백과 말씀과 삶을 선택하여 거듭난 자리로, 그리스도 안으로 가는 것이다. 이를 위하여 말씀하시고 그 말씀이 우리와 같은 육신이 되어 이 땅에 오셨다. 사람들이 하나님의 뜻을 선택하기 바라시면서.


그러므로 질그릇으로 지음 받은 심령에 하나님의 의, 사람 지으신 목적을 선택하는 것이다. 예수 그리스도를 보고 십자가에 달린 예수님의 모습이 사람의 정체성임을 깨닫는 것이 그 선택의 시작이다. 창세기와 하나님 세계의 태초는 그렇게 시작된다. 그렇게 시작된 질그릇의 선택은 십자가로 끌고 갈 것이다. 말이 선택이지 사실은 사람에게 허락된 유일한 자리가 그것뿐이다. 예수 외에는 구원받을 이름이 없다고 하심도, 하나님이 우리에게 유일한 하나 님이시라고 하심도 질그릇으로 지음 받은 사람에게 단 하나의 선택만이 있다는 뜻이다. 창세 전, 우리가 조성되기 전부터 하나님의 성품을 담는 그 하나의 목적과 계획밖에 없었다.


그런데 그것이 그렇게 어려웠다. 육신으로 인지하고 살아가는 세상의 모든 것이 위를 보고 달려가니 그것이 선한 것인 줄 알고 그 선을 구하려 하나님을 이용하였다. 하지만 예수님께서 “나의 짐은 가볍다” 하신 것은 질그릇의 선택은 애초부터 하나였고, 원래 담길 것이었고, 유일하게 질그릇에 맞는 하나님의 의 그것이 었다. 그것만이 유일하게 사람이 선택할 수 있는 것이다. 유일한 선택이지만 사람이 스스로 순종하기를 바라시기 때문에 우리에게 맡겨 놓으셨고 그래서 우리에게 선택으로 보인다. 그래서 사람들이 살면서 육신의 삶 안에 스스로 선택하는 본능이 있음을 오해한 다. 자기 맘대로 선택해도 되는 것이라 오해한다.


그러나 하나님께서 사람에게 만사에 선택하는 본능과 능력과 자유를 주신 것은 오직 사람에게 허락된 단 하나를 선택하기를 바라시고 주신 것이다. 단 하나뿐이며 창세 전부터 뜻하시고 사람이 육신으로 나서 스스로 인지하고 사고하는 동안에 하나님이 지시하고 약속한 인생의 자리로 가는 선택을 할 수 있도록 질그릇인 우리 앞에 모든 것을 두셨다. 이 책의 독자들 모두 은혜로운 선택이 있기를 바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