죄 - 행함 없는 믿음

Category : 주제별 성경 보기/질그릇의 선택 Date : 2020. 9. 15. 04:00 Writer : 김홍덕

사람들에게 “성경은 행위규범이 아니다”라고 하면 “그럼 하나님께서 사람을 창조하신 목적 안에만 있으면 도둑질을 해도 된다는 말이냐?”라고 묻는다. 제법 예리한 질문 같지만, 사실은 비문(非文)이다. 하나님을 믿는 것은 존재에 관한 것이고 도둑질은 행위에 관한 것이다. 서로 격과 세계가 다르다. 이 질문에 대한 가장 간결한 답은 “당신은 하나님을 모른다”이다.


그렇지만 이 어리석은 질문에는 답을 할 필요가 있다. 다행히 사람들은 육신의 생명과 그 본성이 행동을 자아낸다는 것은 이해 하고 있다. 그 이해가 하나님께서 사람들의 정체성을 가지고 심판 하시는 이유를 이해하는 데 도움이 된다. “~을 하라”는 말씀은 그것을 하는 존재가 되라는 말씀이라고 설명할 때 이해할 수 있는 소양은 주어져 있다는 것이다. 그러므로 하나님을 창조주로 온전히 믿기만 하면 사실 어려운 것도 아니다.


신앙인들이 이런 말 안 되는 소리를 하는 것은 하나님을 모르기 때문이다. 즉 하나님을 존재의 신으로 믿지 않고 있어서 그렇다. 하나님도, 존재의 신이 무엇인지도 모르기 때문이다. 하나님의 창조목적에 사람이 순종하면 하나님의 의와 뜻은 순종한 심령 안에서 성령께서 잉태케 하시므로 생명이 된다. 생명이 되면 그 생명이 가진 본성이 하나님께서 그 본성을 나타내라고 주신 육신을 통해서 표현되고 나타난다. 하늘의 뜻이 땅에 이루어지는 것이다.


따라서 사람은 단지 하나님께서 사람을 창조하신 목적을 자기 안에 담기만 하면 된다. 그것만 되면 성령이 생명이 되게 하신 다. 그럼 그 사람은 생명 있는 존재다. 하나님께서 생명으로 여기 시는 생명이 있으면 선한 사람이다. 사람 눈에 행위규범으로 보이는 모든 성경 말씀은 그렇게 생명 있는 사람, 존재가 되기만 하면다 행하게 된다. 나머지는 그 생명과 생명의 본성이 다 한다. 하나님 앞에 선해지려고 자기 자신을 절제하고 신념으로 북돋우어 가면서 노력할 이유가 없다. 사람이 사람이란 본성으로 살기 위해 노력하지 않는 것과 같다.


이것은 호흡 있는 모든 생명의 공통적이고 바꿀 수 없는 것이 다. 이것을 <존재적 관점>이라고 한다. 그리고 하나님의 관점은 바로 이 존재론적 관점이다. 하나님이 존재론적 관심을 가진 이유는그 정체성 자체가 존재의 신이시기 때문이다. <스스로 있는 자>라는 의미의 여호와라는 이름이 그것을 증명한다.


그러므로 하나님을 모르기 때문에 “하나님만 믿으면 도둑질을 해도 된다는 말인가?”라는 질문을 한다. 존재가 무엇인지 모르 고, 존재적 관점이 무엇인지 모른다는 뜻이다. 존재적 관점이 없다는 것은 하나님이 존재의 하나님이심도 모르는 것이고 생명도 모르는 것이다. 생명이 있으면 본성이 있고, 육체는 그 생명의 본성 대로 밖에 살 수 없는 단순하지만 변하지 않는 법을 모르기에 그런 질문을 하는 것이다. 선한 하나님의 생명으로 거듭난 존재가 악을 행해도 되느냐고 묻는 것이 질문이 될 수는 없다.


그러나 앞서 언급했듯이 다행히 호흡하는 사람은 육체의 생명과 그 본성의 관계는 알고 있다. 육체의 행동이라는 것이 본성 에서 비롯된 것이라는 것도 알고 있다. 그것을 가지고 하나님의 의와 생명이 본성이 되어 나타나는 것은 같은 법을 비추어보면 된다. 그러면 하나님께서 행동이 아니라 존재가 무엇인지를 보신다는 말씀을 충분히 이해할 수 있다. 하나님께서는 이렇게 모든 것을 예비하셨다. 다만 사람이 자기 주관대로 인생과 세상을 보니 어두워 보지 못할 뿐이다.


그러므로 하나님을 믿고, 하나님의 약속대로 죄를 사함 받는 사람이 되고자 한다면 하나님께서 사람 만든 목적을 내 삶의 존재 이유와 정체성의 목적으로 순종하면 된다. 그것만 순종하면 하나 님의 의가 속 심령에 들어오고, 의가 사람 안에 들어가면 성령께서 그것을 하나님 아들이라는 생명으로 잉태케 하신다.


따라서 사람은 하나님께서 만물과 성경 그리고 특히 예수 그리스도와 십자가를 통해 보이신 하나님 아들의 정체성이 내가 살아야 하는 삶이라는 것을 인정하고 순종하면 된다. 그것이 하나 님께서, 하나님의 의와 뜻과 영이 질그릇인 우리 안에, 하나님 거하실 성전인 우리 안에 거하시는 것이다. 그러면 성령께서 생명이 되게 하신다. 성령이 오시면 예수님의 모든 것을 알게 될 것이라고 하신 것이 이것이다. 예수님과 동일한 생명으로 나는 것 이상 으로 예수님을 잘 아는 법은 없다.


이처럼 사람은 거저 하나님의 말씀과 그 말씀이 우리와 동일한 육신이 되신 예수님을 통해 보이신 인간의 정체성을 담기만 하면 그것이 생명이 되고, 그 생명이 가진 본성이 우리 육신의 삶으로 나타나 행동이 된다. 이것을 알면 하나님께서 사람의 행동을 심판하신 이유도, 행함 없는 믿음이 죽은 것인 이유도, 하나님께서 중심을 보신다는 의미도, 행함으로 구원을 받을 수 없다고 하심도 모두 알게 된다. 행여 세상의 모든 지식과 교훈으로 그것을 부인 하려 해도 부인할 수 없을 정도로 분명하게 알게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