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엘 3:1-8) 하나님이 심판하시는 이유

Category : 평교인의 성경 보기/요엘 Date : 2020. 7. 28. 10:39 Writer : 김홍덕

하나님께서는 이방 민족이 내 백성을 흩어지게 하고, 또한 내 땅을 나누었으며, 하나님의 백성인 소년을 팔아 기생을 사고, 소녀를 팔아 술을 샀다고 말씀하신다. 그러나 요엘서에서 하나님의 제사를 폐한 주체는 이방인이 아니라 메뚜기 떼라고 하셨다. 그렇다면 메뚜기 떼가 곧 이방이라는 말씀이다.


바울사도가 표면적 유대인이 유대인이 아니며, 표면적 육신의 할례가 할례가 아니라고 한 것과 같은 맥락에서 성경이 말씀하시는 이방인이 육신의 혈통으로 이방인이 아니다. 이방인이라는 것은 그 육신의 혈통이 무엇이든 사람의 존재 목적이라는 하나님의 의가 아닌 다른 것을 의로 삼는 사람이 이방인이다.


요엘서에서는 하나님의 제사를 폐하는 대중적 신앙이자 의로움을 추종하는 것이 바로 이방이며, 하나님이 심판하시는 대상이라고 말씀을 하시고 있다. 그리고 하나님께서 심판하시는 이유는 이방적인 생각과 믿음과 신앙이 하나님의 백성을 흩어지게 하고 하나님의 땅을 갈라 놓으며 하나님의 백성인 소년과 소녀를 팔아서 기생과 술로 바꾼다고 하시고 있는 것이 요에서 3장의 말씀이다.


사실 사람은 흙으로 지음을 받았기에 땅 역시 사람을 의미한다. 그렇기 때문에 하나님의 백성을 흩어지게 하는 것이나 하나님의 땅을 나누는 것은 같은 의미기도 하다. 백성이 흩어지는 것은 바벨탑의 일에서 본 것과 같이 같은 것에 대하여 서로 이해하는 것이 달라져서 흩어진다. 세례의 의미를 형식에서 찾으려고 하였더니 세례와 침례를 기준으로 종파가 흩어지고 또 나누어진 것이 좋은 사례다.


그리고 하나님과 다른 의를 가진 신앙은 소년을 기생으로 바꾼다고 하셨다. 소년과 소녀는 미래가 있는 사람이다. 그리고 모든 사람은 하나님께서 사람을 창조하신 목적으로 들어가서 구원 받고 하나님이 뜻하신 대로 말씀이 육신이 되는 삶을 살 가능성을 가진 존재다. 그런데 그런 가능성을 기생과 바꾸었다는 것은 하나님의 의가 아닌 여러가지를 남편, 곧 자기 존재의 의미와 정체성으로 삼는다는 말씀이다. 그 여러가지는 당연히 돈과 권력과 같이 세상이 귀하고 좋게 여기는 것이다. 이는 메뚜기 떼와 같은 오늘날의 대중적 신앙이 비싼 것으로 교회를 건축하고, 사회적으로 높은 사람이 교회에 출석하면 좋은 교회라고 생각하는 것과 맥락을 같이 한다.


소녀 또한 미래가 있는 사람이다. 특히 모든 인생은 하나님 앞에 여자와 같다. 하나님의 의를 자기 심령에 받아 그 생명으로 거듭나야 하는 존재이기 때문이다. 그런 가능성을 가진 사람이 곧 소녀다. 그런데 그 소녀를 팔아서 술을 산다는 것은 하나님의 의가 아닌 다른 것에 술 취하듯 취하여 산다는 것이 이 또한 소년을 팔아 기생을 가는 것과 같은 것이다.


이와 같이 하나님께서 이방을 심판하시는 이유의 모든 근원은 하나님의 의가 아닌 다른 것을 자기 삶의 의로 삼고, 더 나아가서 그런 사람들이 메뚜기 떼와 같이 많음을 보고 그것이 온전한 의라고 믿고 신앙하는 것이다. 하나님과 다른 의를 가지고 살면 그 의가 하나님이 심판하실 수밖에 없는 삶으로 나타난다는 것이다. 이러한 것은 많은 사람들이 함께 간다고 의가 되지는 않는다는 것을 요엘서는 말씀하신다. 예수님께서는 이에 관하여 좁은 문으로 가라는 말씀으로 확증하셨다.


그 외에도 이방은 하나님의 금과 은 그리고 진기한 보물을 그들의 신전으로 가져갔고, 하나님의 백성을 팔았다고도 하고 있다. 이방, 곧 하나님의 의가 아닌 세상의 가치 기반 위에서 하나님을 믿는 신앙은 언제나 하나님이 귀하게 여기시는 것을 앗아간다는 말씀이다. 하나님이 창조하시고 경영하시는 세상에서의 모든 가치는 하나님의 의에 기준을 두어야 하는데 그렇지 않고 눈에 보이는 세상의 가치를 좇는 그 자체가 하나님의 의를 외면하고 그 가치를 버리는 것이기 때문에 이런 말씀을 하시는 것이다. 그리고 이와 같이 하나님의 의가 아닌 다른 것을 신앙하는 이방인들에게는 그들이 하나님의 백성에 대하여 행한 악행을 그대로 갚으시겠다고 하신다.


그리고 이 심판은 오늘날도 항상 있다. 사람들이 예수 믿는 것을 어려워하고, 하나님을 믿노라 하면서도 “인생은 곤고한 것”이라고 뇌까리는 것이 바로 이 심판 아래 있기 때문이다. 하나님의 의가 아닌 다른 것을 의로 삼고 있으면서 어리석게도 자신이 하나님을 믿는다고 생각하면서 자신과 동일한 생각을 하는 사람들이 모여서 종교를 이루고 살아가다보니 그들의 삶는 늘 곤고함이 있고, 여러가지 신앙의 일로 다투고 교회가 갈라질 뿐 아니라, 언제나 세상의 가치 기준으로 교회의 일을 기획하고 진행하기에 끊임없는 갈등 아래 있다.


우리가 자주 대하는 일로 교회 안에서의 다툼과 분열을 생각해보면 요엘서에 하나님께서 다짐한대로 사람들이 심판을 받고 있다는 것을 분명하게 볼 수 있다. 하나님께서 말씀하신 대로 먼 나라로 이방인의 신앙을 가진 이들을 팔아 버리겠다는 말씀이 오늘날에 이루어져 있다는 것이다. 멀리 팔려 갔다는 것은 오는 길이 멀다는 의미인데, 오늘날 사람들이 가진 신앙이 그렇다. 단적으로 예수님과 자신은 다르기 때문에 노력할 뿐이라는 것이 이것을 대변한다. 그 노력으로 예수님과 같은 생명을 가진 존재가 되기에는 그들이 가진 신앙을 인하여 너무 멀리 팔려가 있는 것이다. 그 엄청난 노력에도 죽을 때까지 노력만 하고 있다는 것은 이르지 못할 정도로 멀리 가 버린 것이다.


이런 하나님의 심판을 받은 삶에서 헤매는 것은 기본적으로 하나님을 믿는 신앙이 육신의 평안과 세상에서의 성공을 추구하기 때문이다. 평안과 성공을 추구하고 이루어야 한다고 믿기 때문에 당연하게도 평안과 성공에 볼모가 된다. 그래서 평안과 성공을 위해서나 혹은 그것을 헤치는 일을 당하지 않기 위하여 어떻게 할 것인지를 궁리하고 그것을 의로 삼는다. 눈에 보이는 것을 본질로 보고, 그 본질을 위해 행위와 형식에 매몰된 결과다. 


그리고 그 기반에서 자신들이 가고 있는, 그러나 하나님이 보실 때 거꾸로 가고 있는 길을 서로 보증하고 위로하려 세를 모아 메뚜기 떼와 같이 모인다. 그뿐 아니라 그것을 정통 신앙이고 옳은 신앙이라고 말한다. 그러나 그 안에서 오랫동안 그 추구하는 바를 좇고 행하고 노력하다 보면 그 끝이 없음을 필연적으로 알게 되어 있다. 하나님께서 멀리 팔아 버리셨기 때문이다. 


그것이 곧 재앙이지만 그것에서 떠나지 않는다. 그 자리는 하나님이 정한 자리가 아니기에 그 모든 것이 ‘죄’지만 그 죄를 시인하는 그 하나를 하지 못해서 떠나지 못한다. 그런 반복이 바로 하나님께서 이방인 곧, 하나님과 다른 의를 가진 사람에 대한 심판이다. 그것은 곧 자신에겐 재앙이다. 그것을 알고 시인하면 구원을 얻을 수 있으나 그렇지 않다면 구원을 얻을 수 없다. 그리고 그 심판에서 구원 받을 이름 곧 예수 그리스도라는 정체성이 주어졌음에도 그 안에 있으니 그것이 또한 심판을 지속적으로 받고 있는 이유다.


질그릇의 선택
국내도서
저자 : 김홍덕
출판 : 바른북스 2020.05.13
상세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