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엘 3:1-13) 하나님 심판의 보응

Category : 평교인의 성경 보기/요엘 Date : 2020. 8. 2. 08:31 Writer : 김홍덕

심판은 일종의 보복이다. 하나님께서 심판하신다는 것은 곧 이전의 것에 대하여 보응하시겠다는 것이다. 이것은 당연히 행위나 혈통에 관한 것이 아니라 의에 관한 것이다. 의로운 자에게 은혜를 베푸심과 동일하게 하나님 의에 불의한 것에는 보응하신다는 것이 바로 심판이고 심판의 후속조치다.


앞서서 하나님이 심판하시는 대상은 우리 안에 있는 하나님의 의가 아닌 다른 의로움이라는 것을 설명하였다. 그 설명을 잘 이해하였다면 심판이란 구원과 별개의 일이 아님을 알 수 있다. 구원을 얻는다는 것은 곧 우리 안에 있는 하나님의 의와 다른 의로움, 스스로 가진 선과 악에 대한 기준, 스스로 정한 인생의 목적이 심판을 받아 소멸된다는 의미이기 때문이다. 구원은 곧 하나님께서 심판하시는 대상이 내 안에서 심판을 받았다는 의미다. 


하나님께서 심판하시는 것, 곧 하나님이 원하지 않고 싫어하시는 것이 구원 받은 사람 안에 공존할 수는 없다. 구원이라는 것이 하나님의 의와 뜻에 순종하고 그 안으로 들어가서 그것이 생명이 되는 것인데, 하나님의 의와 뜻에 반하는 것이 공존할 수는 없는 것이다. 그러므로 심판은 우리 안에 있는 하나님이 원하시지 않는 의로움이 대상이고, 하나님이 원치 않는다는 것이 심판의 이유다. 


이것을 안다는 것은 심판이 육신으로 어떤 혈통, 도둑질과 같은 육신의 행위가 아니라는 것을 아는 것이다. 구원을 받았다는 것, 곧 속심령에 있던 하나님이 원치 않으시는 것이 심판을 받았다는 것은 중심을 보시는 하나님의 본성이 생명이 되었다는 의미고, 육신과 행동은 속사람에 있는 의가 표현되는 목적을 달성하는 수단임을 알았다는 의미다.


그렇기 때문에 하나님의 심판, 곧 우리 안에 있던 하나님의 의가 아닌 다른 의로움, 스스로 정한 선과 악의 기준과 인생의 목적은 구원을 받고 심판 받은 사람의 속사람 안에서는 먼 나라에 팔려간 것과 같이, 동에서 서가 먼 것 같이 분리되고 구분이 될 수밖에 없다. 즉 하나님의 구원이 임하면 하나님 심판의 대상은 자연스럽게 심판되고 하나님의 보응을 받아 망하게 된다. 구원을 받았는데 이전에 옳다고 한 것이 그대로라면, 심판을 받지 않고 소멸되지 않고 멀리 팔려가듯 멀어지지 않았다면 그것은 구원을 받은 것이 아니라는 의미다.


너희 자녀를 유다 자손의 손에 팔리니 그들은 다시 먼 나라 스바사람에게 팔리라 나 여호와가 말하였느니라(욜 3:8)


결국 하나님의 심판은 속심령에 하나님의 의가 아닌 것이 하나님의 의로 인하여 소멸되는 것이다. 이전에 좋던 것이 이제는 가치가 없는 것이 되는 그것이 심판이다. 따라서 교회 나가서 구원을 받았다고 하면서 교회 다니기 전에 바라던 세상 가치 기준으로 좋은 것, 곧 육신의 평안과 세상의 성공을 예수 믿는다는 것을 원인자로 하여 하나님께서 들어 주신다는 것을 믿는 것은 성경과 심판과 하나님과 믿음에 대한 완전한 오해이고 무식이다.


반면, 하나님의 구원이 임한 사람, 메뚜기 떼로 비유하신 세상의 모든 사람들이 좋다고 여기는 것을 하나님께 구하는 신앙은 재앙이며, 그것을 좇던 자신의 모든 지난 날을 주관하던 가치, 곧 자기 세상이 종말을 맞이하여 구원을 얻은 사람은 거듭난 사람이기 때문에 이전에 좋았던 것, 세상의 가치 기준으로 좋은 것이 이제는 심판의 대상이 되고, 이전에 하나님의 의를 대했던 것 같은 외면과 경멸과 가치 없는 것으로 대하게 된다. 이것이 바로 하나님의 보응이다.


질그릇의 선택
국내도서
저자 : 김홍덕
출판 : 바른북스 2020.05.13
상세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