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엘 2:21-27) 하나님의 회복

Category : 평교인의 성경 보기/요엘 Date : 2020. 6. 26. 09:00 Writer : 김홍덕

기독교 신앙 안, 그러니까 쉽게 말해서 교회에서 사람들에게 가르치고 또 말하며 인지하고 있는 회개의 회복이 어떤 것인지 한 번 생각해보자. 이를 위해서 먼저 사람들이 회개를 이야기하는 동기를 생각해 볼 필요가 있다.


사람들은 건강이 나빠지거나, 사업이 잘 되지 않거나, 예기치 않은 불행한 일이 생기면 ‘혹시 하나님께 잘못한 것을 인함인가?’ 생각한다. 그것은 주변 사람도 그렇고 무엇보다 자기 스스로 그런 생각을 한다. 그런 사람들에게 회복은 당연히 육신의 일이 회복되는 것일 것이다.


사업이 잘 안되는 것을 인하여 이전에 게을리했던 것을 돌이켜 회개하고 새벽기도회도 나가고, 예배도, 봉사도 더 열심히 했더니 하나님께서 사업을 회복시키셨다는 프레임과 같을 것이란 말이다.


그러나 여기에는 큰 모순이 있다. 자신이 추구하던 것은 바뀌거나 포기하거나 그만 두지 않았다는 것이다. 자신이 추구하는 바가 이루어지지 않는 것이 자기 죄로 인함이라 여기고 돌이키는 것은 추구하는 바에 대하여 더 간절해지는 것이다.


메뚜기 떼와 같이 많은 사람들이 추구하는 것, 그러나 하나님께서는 재앙이라 여기시는 것이 이루어지지 않으면 그것이 오히려 하나님과 가까운 것인데, 반대로 하나님께 멀어진 것이라 여기며 하나님께 행위를 회개하고 추구하는 바를 더 잘 이루어 주시길 바란다.


자신이 추구하는 것이 잘 이루어지지 않는 것이 재앙이나 죄로 인한 하나님의 경고가 아니라 자신이 추구하는 것 그 자체가 메뚜기 떼와 같이 많은 사람들이 하나님의 의와 반대로 가기 위해 추구하는 재앙이다.


그런 신앙 안에 있는 사람들이 추구하는 회복은 다음 아니라 재앙의 증폭이다. 자신이 추구하던, 메뚜기 떼와 같이 많은 사람들이 추구하나 하나님의 의에 반하고 제사와 인생 존재의 목적인 그리스도 없는 것이 더 잘 이루어지는 것을 회복이라 여기니 그것은 더 큰 죄고 재앙의 증폭인 것이다.


그러나 하나님의 회복은 그것이 아니다. 먼저 하나님은 메뚜기 떼로 인한 재앙을 굶주림이나 황폐함에 두시지 않고, 제사가 끊어진 것이라고 정의하고 있다는 것을 상기해 보자.

마당에는 밀이 가득하고 독에는 새 포도주와 기름이 넘치리로다(욜 2:24)

여호와의 날이 임하고 하나님께 돌아가면 회복되는 것이 육신의 성공과 평안의 회복이 아니라는 것이 하나님의 말씀이다.


오늘 자신이 하나님께 구하는 것이 무엇이었는지, 사람들 사이에서 짜증과 화가 나는 것, 그리고 손해라고 생각하는 것이 무엇이었는지 솔직하게 돌아보아야 한다.


사업과 건강과 평안과 세상이 가치를 부여한 것을 추구하는 여정의 성공을 구하면서 그것이 이루어지는 것이 하나님께 영광이라고 하고 있다면, 누군가와의 관계에서 나의 몸이 더 수고해야 하는 것이 짜증스럽다면, 나의 이익에 반하거나 손해를 인하여 사람에게 화를 내고 낙심하고 있다면 그 인생은 요엘이 말씀하시는 메뚜기 재앙에 속한 사람이다. 그 삶에 하나님의 양식과 그리스도라는 포도주와 기름이 있을까? 


그리고 그들은 자신들의 낙심을 돌아보아 자기 <행위>를 고치고 그 보응으로 하나님께 자신들이 추구하는 메뚜기 재앙을 더 추구하고 그것의 회복을 기다린다. 그러나 그들은 여호와의 날이 임하지 않은 사람이다. 그들의 회개는 본질이 아니라 행위를 돌이킨 것이다. 옷을 찢은 것에 불과하다.


그들의 신앙은 한 마디로 외식하는 신앙이고, 육신의 정욕을 좇는 것이며 행위를 의롭게 되려는 성공할 수 없는 신앙이다. 정말로 여호와의 날이 임한 사람은 자기가 하는 일이 안 되는 것이 자기 죄로 인함이 아닐까 돌아보는 것이 아니라, 자신이 추구한 모든 것이 재앙이었다는 것을 깨닫는 사람이다. 


세상의 평안을 추구하는 자신에게 그 추구하는 바가 이루어지지 않고 늘 장애가 있고, 오히려 손해가 나는 것이 자기 죄로 인함이라 여기며 돌이키는 사람은 자신이 추구하는 것 자체를 돌이킨 사람이 아니다. 자신이 추구하는 것이 더 좋게 이루어지기를 바라는 것은 변하지 않았다. 자신이 추구하는 그 자체가 죄며, 재앙이며, 메뚜기 재앙이라는 것임을 모르는 사람이다.


그러나,

하나님께서 권면하시는 회개와 돌아오는 것은 추구하는 자체를 바꾸라는 것이다. 자신이 추구하는 것, 때로 그것이 하나님을 위한 것이라고 회 칠하기도 하는 그것이 재앙이고 멸망이라는 것을 깨닫고 추구하는 바를 바꾸라는 것이 하나님의 말씀이다. 세상의 많은 사람들이 추구하는 것을 의로 여기며 그 길에서 서서 하나님의 도우심으로 그 추구하는 것이 더 풍성해지기를 구할 것이 아니라 그 길에서 돌아서라는 것이 하나님의 말씀이다.


높고 이긴 피라미드 위로 갈 것이 아니라 세상 가장 낮은 십자가의 자리로 돌아오라는 것이 하나님의 말씀이고 그것이 돌이킴이라는 것이다. 왜냐하면 돌아왔을 때 하나님께서 회복시키신다는 것은 메뚜기 떼와 같이 많은 사람들이 추구하는 세상의 이김이 아니라 하나님의 양식과 포도주와 기름이다. 바로 하나님의 말씀과 그리스도라는 정체성과 신분이라는 말씀이다.


즉 세상이 추구하는 것에서 회개한다는 것은 세상이 추구하는 것이 잘 이루어지지 않는 것이 행위로 인한 죄로 인함이라 여기고 회개하면 자신이 추구하던 것을 이루어 주실 것이라 여기는 것은 회개가 아님을 깨달아야 한다. 진정한 돌이킴과 회개는 메뚜기 떼와 같은 세상의 허다한 사람들이 추구하는 삶을 그만 두고 돌아서는 것이며, 그 회복은 하나님께서 정한 사람의 자리인 그리스도의 생명이 되는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