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엘 2:1-11) 어둡고 캄캄한 여호와의 날

Category : 평교인의 성경 보기/요엘 Date : 2020. 6. 21. 07:14 Writer : 김홍덕
질그릇의 선택
국내도서
저자 : 김홍덕
출판 : 바른북스 2020.05.13
상세보기


요엘서는 2장에 들어서서도 여전히 메뚜기 떼와 같은 신앙으로 인한 재앙은 진행 중이다. 달라진 것이 있다면 1장에서는 메뚜기 떼로 인한 자체적인 재앙 현상에 대한 말씀이었다면, 2장에서는 메뚜기 떼와 같이 대중적 신앙에 메인 자들을 대하는 하나님의 대응과 마음? 그리고 심판에 관한 말씀이라고 할 수 있다.


요엘의 말씀에서 메뚜기 떼로 설명하신 신앙, 많은 사람들이 추종하지만 하나님의 의에 반하는 신앙은 그 자체로도 제사가 끊어지고, 그 안에 먹을 것이 소멸되는 현상을 초래한다는 것을 이미 말씀하셨다.


당연하게도 그것은 오늘날도 유효한 말씀이다. 많은 사람들이 교회에서 신앙을 찾지 못하고 방황하는 현상은 어제 오늘 일이 아니다. 교회에는 양식이 없고, 양식 없는 교회를 방황하는 사람들에게는 제사가 없다.


낮아지신 예수님과 달리 높아지는 것을 의로 삼는 세상의 가치관을, 메뚜기 떼와 같이 대다수의 사람들이 선과 영광으로 추구하는 가치관과 간음하여 크고 위대한 교회 건물을 하나님의 영광으로, 성도 중에 세상에서 성공한 사람이 많음을 또한 영광으로 아는 신앙은 그 자체가 이미 양식도 아니고 당연히 제사도 아니다.


그런데 재앙은 여기서 그치지 않는다고 말씀하신다. 메뚜기 재앙의 뒤에는 여호와의 날이 임하는데 그 날은 어둡고 캄캄한 날이라고 하였다. 하나님은 빛이신데 하나님의 날이 어둡고 캄캄하다는 것은 하나님에 대하여 어두워진다는 것이 아니라 반대로 사람이 스스로 사랑하지만 하나님과 반대되는 것에 대하여 어둡고 캄캄해지는 것이 하나님의 날이라는 의미다.


이 어둡고 캄캄한 여호와의 날이 임한 것과 유사한 상황이 인생에게 늘 있다. 인생이 어디서 왔다가 어디로 가는지 모른다고 고백하는 순간, “인생은 무(無)다”라는 말, “왜 사는지 모르겠다”는 넋두리 같은 것들은 모두 한결 같이 사람이 스스로 추구하고 나름 성실하게 살았지만 인생의 존재 목적을 알지 못하고 있음을 보여준다. 


바로 인생으로 살면서 인생에 대하여 알지 못하는 어두움과 캄캄한 것이다. 자기 인생의 날이 어둡고 캄캄함을 깨닫고 고백하는 것에서 하나님의 날이 시작되기에 이 날을 두고 여호와의 날이 임한다고 하시는 것이다.


성경의 처음 시작 창세기에서 분명하게 보듯 하나님의 세계가 창조되기 전이 “흑암이 혼돈하고…”라고 하신 것을 상기해 보면 하나님의 세계, 곧 여호와의 날이 임하기 위해서는 자신의 가치가 어두워져야 하는 것이다. 성경 전번에서 말씀하시는 종말, 해와 달이 어두워지는 것과 같은 말씀들이 이와 궤를 같이한다.


자기 세계가 무너지지 않으면 하나님의 세계가 임하지 않는다. 하나님의 날이 임한다는 것은 하나님의 세계가 시작되었다는 것이기 때문이다. 요엘서에서 말씀하시는 것도 이것 위에 있다.


메뚜기 떼와 같은 대중성, 메뚜기와 같이 많은 사람들이 서로 육신의 정욕이 추구하는 것을 선하고 의로운 것이라고 여기는 가치의 끝에는 곡식의 소산이 없으므로 사람이라는 존재의 공허함을 채울 수 없고, 하나님을 섬기는 것 같지만 하나님이 원하시는 제사가 없는 삶이다.


여기서 다른 사람, 많은 사람이 추구하는 것이 선이며 정의며 그것의 성취가 영광이라 여기는 대중성적 신앙에서 정통성과 명분을 찾고 그렇게 스스로 부여한 가치가 어두워지는 것이라는 것을 깨달은 사람들이 맞이하는 세월, 그 날들은 여호와의 신이 임하는 여정이 시작되는 여호와의 날이라는 말씀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