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그릇의 선택
국내도서
저자 : 김홍덕
출판 : 바른북스 2020.05.13
상세보기



한 이족이 내 땅에 올라왔음이로다 그들은 강하고 무수하며 그 이는 사자의 이 같고 그 어금니는 암사자의 어금니 같도다(욜 1:6)


하나님께서는 메뚜기 떼를 하나님의 땅에 올라온 이족 곧 다른 족속이며 그것은 마치 사자 같은 아주 강한 군대라고 말씀하신다. 여기서 주목할 것은 메뚜기 떼가 하나님의 땅에 올랐다는 것이다. 다시 말해서 메뚜기 떼가 하나님의 지경을 장악했다는 말씀이다.


이것은 앞에서부터 이어 설명하고 있듯 이 메뚜기 떼가 하나님을 믿는 신앙 안에 들어온 아주 강하고 수많은 세력을 의미하고 있음을 분명하게 말씀하고 있다. 다시 한 번 이 메뚜기 재앙은 하나님을 떠난 사람들에게 굶주림이란 벌을 통해 하나님께 돌아오게 하시려는 것이 주된 목적이 아님을 확인할 수 있다.


이것은 하나님을 믿는 신앙 안에 들어온 강하고 많은 세력에 관한 말씀이다. 바로 하나님을 믿는 신앙과 교회 안에 위대하고, 크고, 강하고, 이긴 것을 사모하고 찬양하는 것이 요엘서가 말씀하고 있는 하나님의 땅에 올라온 메뚜기 떼다.


마르고 닳도록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는 그 십자가의 본질은 너무나도 분명하게 의로운 하나님의 아들이 죄인들의 주장에 의하여 낮아지고 천하디 천한 사형수가 된 사건이다. 그런데 예수님의 그 십자가를 통한 구원을 믿고, 더 나아가서 예수님과 같이 그 십자가를 지고 예수님을 따라가겠다는 것을 신앙으로 삼은 사람들이 예수님의 정죄한 세상의 기준이 선하고 이긴 것으로 여기는 세상에서의 평안과 성공을 추구하는 것이 오늘날 교회와 그 속에 있는 신앙이다.


더 어이없는 것은 예수님을 십자가로 보낸 세상의 가치 안에서 자신들이 성공하기 위해서 예수님께 기도한다는 것이다. 그렇게 예수님을 모욕하고 수치스럽고 경멸하는 것을 신앙이라고 말하고 있으니 이는 정말로 통탄할 일임에도 그것을 추종하는 사람이 메뚜기 떼와 많으므로 그 세력이 사자와 같이 되었다.


그러나 잠깐 시간을 내어 자신이 하나님께 구하고 있는 것이 무엇인지만 돌아봐도 알 수 있는 이족(異族-이방) 같은 세력은 이제 너무 거대해서 메뚜기 떼 그 이상의 위력을 가지고 있다.


사람들이 교회에 다니며 기도하는 것을 돌아보고, 교회가 광고시간에 무엇을 영광스러운 것이라고 말하는 것을 냉정하게 생각해보면 그 내용들이 하나 같이 육신의 일일 뿐 아니라 세상의 가치로 이기고 성공하고 평안하게 되는 것을 하나님의 영광이라 여기고 있음을 알 수 있다.


하나님을 믿는 사람들은 육신이 평안해지면 하나님을 섬기고 교회 생활하는 것이 수월하다는 명목으로 평안을 구하고, 교회는 세상에서 성공한 사람이 출석하거나 크고 아름답게 교회 건물을 지으면 세상 사람들이 그것을 보고 하나님을 찬양하며 자신도 그 하나님을 믿고자 교회로 올 것이라고 말한다.


하지만 그 교회에 가면 세상에서 이긴 자가 되고, 큰 교회는 하나님께서 물질적, 사회적 복을 주셔서 그렇다는 생각으로 교회를 찾는 사람들의 목적 역시 너무나 당연하게 세상에서 이긴 자가 되는 것을 바람이다.


그 세상에서 이긴 것을 추구하는 가치관이 예수님을 십자가에 못박았는데 자신을 십자가에 못박은 세상 가치로 이긴 자기 되려고 예수님을 믿는다는 극도의 파렴치한 생각으로 가득한 교회에 그것을 추구하는 사람이 오는 것일 뿐이다.


많은 사람이 모이는 곳이 더 온전한 것이라는 가치가 여기도 지배한다. 많은 사람이 와서 많은 것을 도모하고 얻으며 추구하는 교회와 신앙이 온전한 것이라며 추구하는 것, 그것이 바로 메뚜기 떼다. 그리고 그것이 하나님을 믿는다는 신앙과 교회에 충만하니 그것이 하나님의 땅에 이족이 올라와서 하나님의 그리스도(포도나무와 기름)를 먹어 치워 그리스도를 사모하는 온전한 제사를 다 상하게 했다는 말씀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