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가복음 5:1-20) 군대 귀신(2)

Category : 평교인의 성경 보기/마가복음 Date : 2022. 7. 16. 16:59 Writer : 김홍덕

소리 지르는 귀신 들린 자

군대 귀신 들린 자는 무덤 사이에 거하며 소리를 지르고 다닌다고 했다. 무덤 사이에 거한다고 하신 건 죽음과 함께 한 상태란 의미다. 귀신 들렸다는 것, 하나님께서 사람을 창조하신 목적 아닌 다른 게 삶을 지배하고 있는 사람의 삶은 죽은 것이란 말씀이다. 귀신 들린 자는 사람을 창조한 하나님의 목적 아닌 걸 좇아가는 삶이 죄와 사망임을 보여준다.

 

성경은 의학적, 생물학적 호흡이 있는 상태를 생명이 있다고 하지 않는다. 호흡이 멀쩡한 사람을 두고 죄와 사망 가운데 있다고 말하는 것만 봐도 알 수 있다. 살아 있다는 것에 대한 성경의 기준은 항상 존재 목적과의 부합성이다. 그러므로 존재 목적은 상실하고 평안과 성공 같은 세상의 가치를 좇아 사는 귀신 들린 삶은 무덤 사이 즉 죽음의 상태다.

 

소리를 지르며 다닌다는 건 의미 없는 말만 하며 산다는 뜻인데 역시 구원이 없는 삶의 전형적인 모습이다. 우리가 알아듣기 힘들거나 궤변 같은 말을 들을 때면 무슨 소리?’라고 말하듯 의미 없는 말을 소리라고 하기 때문이다. 의미 없는 말이 곧 소리다. 헛소리라는 말도 그렇다. 당연히 있어야 할 내용 없이 하는 말을 소리라고 한다.

 

내가 사람의 방언과 천사의 말을 할찌라도 사랑이 없으면 소리나는 구리와 울리는 꽹과리가 되고(고전 13:1)

 

사람이 쓸데없는 농담부터 놀라운 지식까지 온갖 말을 하며 살지만, 하나님께서 정한 인생의 목적 아닌 게 삶을 주관하고 있다면 그의 모든 말은 그냥 소리일 뿐이란 걸 이 군대 귀신 들린 자가 보여준다. 사람이 하나님이 정한 존재 목적과 다른 삶을 살면 그 삶의 모든 말은 그냥 의미 없는 소리란 것이다. 귀신 들린 자가 소리 지른다는 건 이것을 설명한다.

 

하나님의 창조 목적대로 살지 않는 사람의 모든 말은 그저 의미 없는 소리

 

 

돌로 몸을 상하게 한다는 건?

군대 귀신 들린 자는 또한 돌로 자기 몸을 상하게 했다고 기록하고 있다. 이건 참 묘한 표현인데, 성경에서 돌이 율법을 의미한다는 관점에서 조명하면 의미가 드러난다. 그러니까 돌로 몸을 상하게 하는 건 율법이 몸을 상하게 한다는 의미다. 율법이 몸을 상하게 한다는 건 행위로는 이룰 수 없는 율법을 지키기 위해 육신을 사용하는 걸 의미한다. 육신이 이룰 수 없는 수고를 시키는 게 상하게 하는 것이다.

 

특별히 그가 예수님을 하나님의 아들로 알아봤다는 것은 이 사건이 오늘날 기독교인들의 모습을 조명한다. 오늘날 기독교인들이 예수님을 하나님 아들로 믿는다고 하지만 의롭게 되려고 성경을 육신으로 지키려고 노력하는 신앙생활을 하는 게 그렇다. 아무리 노력해도 육신의 행위로 성경을 지켜 의롭게 될 수 없음에도 육신으로 노력하는 건 돌로 몸을 해하는 것이다.

 

물론 기독교인들에겐 변명거리가 있다. 자신들은 지금 예수님이 오신 다음 시대인 신약시대를 살고 있으니 구약의 율법은 무관하다고 생각하는 게 그렇고, 자신들이 말하는 성경대로 살려고 노력한다고 할 때 성경은 율법이 아니라 복음이므로 율법적인 신앙도 아니며 행위로 의로워지려는 신앙도 아니라고 말한다. 그러나 그게 바로 어두운 소경의 모습이고 회칠한 무덤의 모습이다.

 

먼저 성경이 말하는 행위로 의롭게 된다는 말씀은 신약 구약을 가리지 않는다. 행위를 하나님께서 의롭게 여기실 것이란 생각으로 하면 번제를 드리는 것이든, 기도하는 것이든 가릴 것 없이 모두 율법이고 행위로 의롭게 되려는 신앙이다. 상식적으로 생각해도 행위로 의롭게 되는 게 아니라고 기록한 사도들에게 신약 구약 구분이 있었던 게 아니다.

 

신약성경이든 구약성경이든 무관하게 행위로 지켜서 의롭게 되려는 신앙을 가진 사람은 돌로 몸을 상하게 하는 귀신 들린 자

 

오늘날 신앙을 돌아보면 명백히 행위로 의로워지려는 신앙이다. 이를 증명하는 말이 있는데, 바로 그렇게 하지 않으면 벌 받는다라는 말이다. 이 말이 동전의 뒷면이라면 앞면은 무엇을 해야 하나님께서 상을 주신다가 된다. 무엇은 기도이기도 하고, 전도이기도 하며, 봉사이기도 하며, 성경 읽는 것이기도 하고, 심지어 목사의 말을 듣는 것이기도 하다. 이것을 알고도 오늘 자신은 행위가 아니라 믿음으로 의롭게 된다고 믿는 사람이라고 하면 자신을 속이는 것이다.

 

무엇보다 단지 자신을 속이는 정도로 그친다면 그나마 다행이지만 그건 구원이 없는 것이며 귀신 들린 것임을 성경을 쉬지 않고 말씀하시고 있다. 성경의 그 말씀을 듣고 자신을 돌아보고 자신이 행위로 의롭게 되려는 신앙을 가졌다고 고백하고 길을 구하는 게 진정 성경대로 사는 것임을 생각해야 한다.

 

군대 귀신 들린 자는 오늘 신앙인들에게 이것을 깨우치게 하는 교보재와 같다. 군대 귀신 들린 자는 바로 오늘날 신앙인들의 모습이다. 자신이 그렇다는 것을 발견하면 군대 귀신 들린 자가 회복되었듯 자신도 회복되고 구원을 얻겠지만, 이 말씀을 단지 예수님의 능력을 보여주는 사건으로만 보고 자기 모습을 발견하지 못한다면 사함을 얻지 못하는 죄가 된다. 발견하지 못한다면 구원을 받을 수 없기 때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