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과 영상은 상호 보완적입니다>

 

세상의 지혜 vs. 십자가의 도

바울 사도는 고린도전서 1장 중반에서부터 세상의 지혜에 대해 말씀한다. 생각해 볼 것은 교회에 분쟁에 대해 권면의 말을 하는 중에 세상의 지혜를 논한다는 점이다. 그건 세상의 지혜가 교회 분쟁과 관련이 있기 때문이다.

 

십자가의 도는 멸망하는 자들에겐 미련한 것이나 구원을 얻은 우리에겐 하나님의 능력이라고 정리한 바울 사도는 그 하나님의 능력은 세상의 지혜를 멸한다는 이사야 말씀을 인용했다. 십자가의 도와 세상의 지혜를 대립시켰다.

 

이를 종합해보면 고린도 교회가 분열에 휩싸인 건 십자가의 도가 아니라 세상의 지혜를 따랐기 때문임을 알 수 있다. 바울 사도가 이렇게 세상 지혜를 좇는 게 교회 분열의 원인이 된다고 말씀하는 이유는 십자가의 도와 세상 지혜는 반대쪽을 향하고 있기 때문이다. 십자가의 도는 낮은 곳에서 영광을 얻었고 세상의 지혜는 높은 곳에 영광이 있을 거라는 허상을 좇는다.

 

성경이 말씀하시는 세상 사람 곧 멸망하는 자들에게 미련한 십자가의 도는 세상이 귀하게 여기는 것의 반대쪽에 있다. 세상을 살면서 모든 이들이 하나같이 위를 앙망하는데 나 홀로 낮은 곳에 존귀함과 영광이 있다고 반대로 가는 것을 는 세상 사람은 당연히 미련하게 여길 수밖에 없다.

 

예수님은 인간 사회에서 가장 천한 신분인 사형수가 되어 십자가를 지셨다. 그런데 그 자리에서 하나님의 아들인 게 드러났고, 이를 보고 사람이 자신도 예수님과 같은 존재라는 걸 발견하므로 구원받아 창조주 하나님의 아들로 거듭난다. 십자가의 도는 이렇듯 낮고 천한 자리에서 하나님의 영광을 발견하는 거다. 그리고 이것이 하나님의 뜻이고 지혜다.

 

그러므로 세상의 지혜로는 하나님의 지혜를 알 수 없다. 세상의 지혜는 높은 곳을 향해 달려가고 있고, 하나님의 지혜는 낮은 데 감추었으니 높은 곳에 올라가는 묘수를 지혜로 여기고 좇는 세상 사람과 지혜로 하나님의 계획을 알 수는 없는 것이다. 그러나 사람들은 교회에 와서 하나님께 높여 올려 달라고 기도한다.

 

그러나 하나님께서는 이 세상의 창조주시다. 그리고 하나님은 세상의 지혜를 좇는 자들을 멸망하는 자들이라 하시고, 그들의 지혜를 미련한 것이라 하신다. 그리고 또 이를 멸하신다고 수없이 말씀하신다. 그리고 세상의 지혜와 이를 앙망하는 사람이 미련하게 여기는 십자가의 도를 믿는 자 구원하시는 걸 기뻐하신다.

 

십자가의 도

십자가의 도는 하나님의 아들이 세상 지혜가 판단한 하나님 아들 기준에 미치지 못한다는 심판을 받아 십자가에 달리는 과정에서 보여준 하나님의 뜻과 그리스도라는 본성이다. 예수님의 외모를 보고 하나님 아들이 아니라고 심판한 세상 지혜는 하나님이 보실 때 어리석은 정도가 아니라 심각한 죄악이다. 반면에 세상의 지혜로 볼 땐 죽은 사람을 살리는 능력이 있는 사람이 심판받아 처형되는 건 어이없을 정도로 미련하게 보일 수밖에 없다. 이런 양면성을 가지고 있는 게 바로 <십자가의 도>.

 

이렇듯 십자가의 도를 알고 보면 세상의 지혜는 어리석게 볼 수밖에 없다. 하지만 세상 지혜가 가진 가치 기준은 예수님은 십자가에 못 박을 수밖에 없었다. 나사렛이란 천한 동네에서 나서 죄인과 세리와 창녀와 먹고 마시던 남루한 차림을 한 사람을 세상을 구원할 메시아로 볼 수 있는 세상 지혜는 없다. 그래서 십자가에 못 박았다.

 

이렇듯 세상은 이해할 수 없고, 비난할 수밖에 없는 길을 예수님께서 선택하신 건 흔히들 이야기하는 인류 구원의 사명감 때문이 아니라 그리스도의 본성이 이끌었기 때문이다. 본성이 아닌 사명감이나 신념으로 십자가를 질 수는 없다. 그리고 본성은 생명에 종속된 고유한 성질이다.

 

예수님을 이렇게 세상 지혜와 반대의 길로 이끈 그리스도의 본성은 곧 우리의 본성이 되어야 한다. 예수님께서 십자가를 지신 이유, 십자가에 달리시면서 하나님 아들 그리스도의 본성을 보이신 이유가 여기 있다. 누구라도 그리스도로 나야 한다. 세상 지혜가 어리석게 여기는 것이지만 하나님께서 이를 위하여 사람을 창조하셨으므로 하나님께선 영광으로 여기신다.

 

바울 사도는 이렇게 하나님께서 지혜와 영광으로 여기시는 그리스도의 본성을 자기 생명으로 순종하여 그리스도로 거듭난 사람을 부르심을 받은 사람이라 말한다. 하나님은 언제나 목적을 가지고 창조한 사람이 창조 목적 안에 들어오기를 항상 부르시고 있는데 그 부르심에 순종하면 부르심을 받은 것이기 때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