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갈 6:6-10) 육체를 위하여 심는 자

Category : 평교인의 성경 보기/갈라디아서 Date : 2021. 9. 12. 04:00 Writer : 김홍덕

육체를 위하여 심는 사람은 썩은 것은 거둔다는 말씀에 대하여 사람들은 육체는 나중에 썩으므로 육체를 위하면 썩을 걸 거둔다고 생각한다. 그러나 여기서 주목할 것은 시제다. 거두는 것이야 나중 일이지만 미래의 어느 시점, 곧 거두는 때에 육체가 썩을 것이니 지금 육체를 위한 것이 의미 없다는 말씀이 아니라, 나중에 얻기는 얻는데 이미 썩은 것을 얻는다고 말씀하고 있다는 점이다. 그러니까 육체를 위하는 것은 위하는 그 자체로 이미 아무 값어치가 없다는 말씀이다.

 

반면에 성령을 위하여 심는 사람은 성령으로부터 영생을 얻는다고 하신다. 그리고 영생은 유일하신 아버지 하나님과 그의 보내신 자를 아는 것이다. 수명이 유한한 육신에 거하면서 수명의 한계를 허무는 것을 영원으로 생각하는 개념에서 세워진 영혼의 영원한 존속이 영원함이 아니라 하나님 아버지와 예수 그리스도를 아는 것이 영원함이라는 것을 잊으면 안 된다. 예수님께서 성령이 오시면 예수님의 모든 것을 알게 해 주실 것이라 말씀하신 뜻도 여기에 근간이 있다.

 

그렇다면 육신을 위해 심는 것은 어떤 것인지, 또 성령을 위하여 심는 것은 어떤 것인지 생각해 볼 필요가 있다. 그런데 이미 많은 지면을 할애해서 육신을 위하여 심는 것이 어떤 것인지 쉬지 않고 설명해 왔다. 그것은 바로 육신의 평안과 육신이 세상을 살 동안 세상의 가치로 성공하고 가치 있는 삶을 사는 것을 바라는 것이다. 육신의 평안과 세상에서의 성공의 수혜자는 바로 썩을 육신이기 때문이다.

 

사람들은 자기 육신이 평안해지고 세상에서 삶이 성공적이면 하나님께서 영광을 받으신다고 크게 착각한다. 그건 착각을 넘어 자기 합리화다. 바울 사도가 아무것도 이루지 못했는데 된 줄로 아는 것은 스스로 속이는 것이라고 하심도 이것이다. 그리고 스스로 속여봤다 하나님께서는 그런 기만에 당하시는 분이 아니라고 분명히 선언해 두었다.

 

스스로 속이지 말라 하나님은 만홀히 여김을 받지 아니하시나니 사람이 무엇으로 심든지 그대로 거두리라(갈 6:7)

 

사람이 육체를 위하여 심는 이유는 육체의 어떠함이 하나님께서 자신을 어떻게 보시는지의 기준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문제는 그 어떠함이 세상의 기준이라데 있다. 세상의 기준으로 잘 되면 하나님께서 자신을 의롭게 여기신다고 믿는다. 그러나 다시 한번 말하지만 그렇다면 예수님과 사도들은 모두 불의한 사람이 된다. 그런데도 오늘날 교회와 기독교는 육신이 잘 되면 하나님께 영광이 된다고 말한다. 세상 사람들이 그것을 보고 영광스럽고 본받고 싶을 것이기 때문이라면서. 그러나 세상 사람들의 가치는 세상에서의 평안과 성공임을 잊으면 안 된다. 세상에서의 평안과 성공을 가치로 여기는 이들이 바라는 대로 되는 것과 하나님께서 의롭게 여기는 것은 반대다.

 

그러므로 오늘날 많은 사람이 교회에서 듣고, 그 들은 바를 인하여 소망하고 하나님께 세상에서 성공과 육체의 평안을 구하는 것, 그것이 바로 육체를 위하여 심는 것이다. 이것을 인정하지 않으면 자신을 스스로 속이는 것이다. 그리고 사람이 아무리 떼로 몰려가서 하나님 앞에 그렇게 우겨도 하나님은 그것을 신앙이나 믿음이나 의로 여기시지 않는다. 그들에게 하실 하나님의 말씀은 너희가 도무지 누군지 모르겠다는 말씀뿐일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