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갈 3:15-22) 죄를 깨닫게 하는 율법

Category : 평교인의 성경 보기/갈라디아서 Date : 2021. 6. 29. 09:55 Writer : 김홍덕

일반적으로 율법은 죄를 깨닫게 한다.’라는 말씀은 운전하기 전에 기도같은 신앙의 일상적 측면보다 체감적인 신앙 주제는 아니다. 그러나 신앙인들의 일반적인 생각과 달리 율법이 죄를 깨닫게 한다는 것은 신앙의 근간이라 할 수 있는 거듭남과 구원이라는 신앙의 핵심적 문제에 직결된다. 구원은 죄를 고백하는 것에서 시작되고, 죄를 고백한다는 것은 죄를 깨달아야 가능한 일이기 때문이다. 따라서 하나님 앞에 죄를 고백하고 구원을 받았다는 것은 율법을 만났다는 의미다.

 

죄를 고백하고 시인하려면 자신이 죄 가운데 있음을 어떻게든 깨닫는 계기가 있어야 한다. 아무도 알려 주지 않는데 알 법은 없다. 율법은 우리가 죄를 고백할 수 있게 우리의 죄를 깨닫게 한다. 율법이 하는 일이 그것이다. 구원을 받았다는 것은 당연히 율법으로 인하여 죄를 깨달았다는 의미다. 따라서 구원을 받은 사람은 자신의 죄를 깨닫게 하는 율법을 분명히 체휼했다. 운전하기 전의 기도는 때로 빠뜨릴 수 있지만, 구원을 받았다면 율법이 죄를 깨닫게 한다는 말씀은 너무 분명하게 이해하고 있어야 한다.

 

하나님 앞에 죄를 시인하고 구원을 받았다면
죄를 깨닫게 하는 율법을 분명히 만났다는 의미

 

그렇다면 오늘날 신앙인들에게 율법은 죄를 깨닫게 한다.’라는 말씀과, ‘율법은 범법자를 위한 것이라는 말씀들이 예비역이 군대 이야기하듯이 말할 수 있는 주제여야 한다. 하지만 실상은 전혀 그렇지 않음을 알 수 있다. 율법과 죄의 문제는 신학적 영역으로 회피하고 산다. 그것은 일상의 문제가 아니라 성경을 공부하는 사람들이 연구해서 설교 시간에 우리를 깨우쳐주는 주제로 생각한다.

 

이같이 많은 기독교인은 율법과 죄의 문제를 간과한다. 구원을 받았다면 죄를 깨달았다는 것이고, 죄를 깨달았다면 율법을 경험했다는 말이다. 구원을 받았다면 율법이 되를 깨닫게 하신다는 말씀을 경험했어야 하고, 그렇다면 율법이 죄를 깨닫게 한다는 말씀을 명확히 알고 있어야 한다. 그런데 그것을 모른다거나 어려운 말씀이나 신학으로 인식하고 있다는 것은 율법을 만나지 못했다는 의미거나 구원을 얻지 못했다는 증거다.

 

그러나 이렇게 분명한 말씀과 논리에도 불구하고 신앙인들에게 죄와 율법 그리고 행함과 믿음이라는 주제에 대한 명확한 인식이 없다. 물론 이런 명제를 논리적으로 설명하고 서술할 수 있어야만 분명한 이해가 있고 죄의 문제를 해결한 사람이라 할 수 있다고 한정할 수는 없다. 수동기어 자동차로 기울어진 도로에 정차 후 등반하는 것과 같이 굳이 말로 표현할 수 없어도 몸에 습득이 되어 있다면 충분하다. 문제는 오늘날 신앙인들의 삶이다. 스스로 구원을 받았고, 또 하나님 앞에 의로운 존재라고 하면서 정작 삶은 언제나 육체의 행위로 의롭게 되려고 노력하고 있기 때문이다. 죄를 깨닫게 하는 율법을 만나 죄를 고백하고 구원을 받았다면 절대 그럴 수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