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갈 3:15-22) 하나님의 약속

Category : 평교인의 성경 보기/갈라디아서 Date : 2021. 6. 19. 14:34 Writer : 김홍덕

하나님의 약속과 율법은 동시 혹은 상호 공존할 수 없다. 약속은 의로운 사람을 위하여 주신 것이고, 율법은 범법자를 위하여 주셨기 때문이다. 그렇다고 약속과 율법이 다른 성문(成文)도 아니다. 우리가 알고 있는 성경 그 하나다. 하나님이 주신 성경은 하나인데 어떤 이들에게 이것은 약속이고 어떤 이들에게는 율법이자 심판이다.

 

하나님의 말씀이 심령에서 성령의 능력으로 생명이 되어 그 생명 본성이 육신의 삶을 이끄는 사람에게 성경은 말 그대로 약속이다. 자신의 모든 삶이 성경으로 증명되니 그 말씀 한 절 한 절이 모두 약속이고 자기 심령 안에 있는 그리스도라는 본성의 증거다.

 

반대로 성경을 자기 육체로 지켜내려는 사람은 단 하나의 예외 없이 성경의 심판을 받는 사람이다. 성경을 보고서 자신이 더 노력해야 한다는 것을 깨닫는 것이나, 성경을 보고 이대로 살아야겠다고 마음을 먹고 노력한다는 것은 그 자체로 이미 성경말씀으로 자신이 심판을 받고 있다는 증거다. 성경을 읽었더니 자신이 부족한 것을 발견했다는 것이 심판이고, 부족하니 육체로 노력해야 한다는 압박을 받아 행동하고 노력한다는 것은 징벌이기 때문이다.

 

더 심각한 문제는 약속의 말씀인 성경으로 심판을 받는 이유다. 아예 교회를 다니지 않고 성경을 믿지 않는 사람들은 성경을 읽고 어떤 행동을 해야 한다는 압박을 받지 않는다. 하지만 하나님을 믿는다는 사람들은 성경을 읽고 기도해야 한다는 압박을 받고, 성경을 읽고 전도에 대한 압박을 받는다. 성경대로 육체가 행하지 않으면 자기 육신이 바라는 바가 이루어지지 않을 뿐 아니라 절대로 원치 않는 재앙과 같은 일들이 일어날 것이라 믿기 때문이다.

 

즉 육신의 행함을 드려 육신이 원하는 바를 하나님께 얻으려고 하는데, 정작 자기 육신이 성경 말씀에 비추어 부족함을 알기에 성경대로 살려고 노력하고, 예수님처럼 되려고 노력한다. 그래서 하나님의 약속으로 심판을 받는다. 그래서 범법자다. 그래서 율법은 죄를 알게 한다. 그러나 이런 분명한 율법의 정체성에도 불구하고 오늘날 하나님을 믿는다는 사람들은 성경대로 살려고 그렇게 노력하면서도 단지 자기 육신이 신약시대를 산다고 자신은 믿음으로 의롭게 된 것이라고 믿는다. 그렇게 모든 것을 눈에 보이는 것을 본질로 본다.

 

그러나 성경은 분명히 하나님의 약속이다. 한 가지 재밌는 것은 이 약속은 쌍방이 정한 것이 아니라 일방적인 것이라는 점이다. 이는 하나님께서 창조주로서 피조물에게 하신 약속이기 때문이다. 즉 이 약속은 창조주 하나님의 관점에서는 계획이고 피조물에게는 존재의 목적이다. 천지를 창조하실 때 '우리의 형상대로 사람을 만들자'라고 하신 하나님의 그 계획이 사람에게는 유일하고 절대적인 약속이다. 당연히 아브라함에게 하신 약속 역시 이것이다. 예수님께서 십자가에서 보이신 것 역시 이것이다.

 

이 약속은 오늘 우리에게 이루시려고 아브라함을 조상으로 삼고 예수님께서 육체를 깨트려 육신이 된 말씀을 드러내셨다. 즉 이 약속은 누구나 믿음만 있으면 이루어진다. 이 약속의 성취는 아주 쉽다. 믿음은 수동적이기 때문에 더욱 그렇다. 수동적이란 내가 할 게 없다는 의미다. 믿음은 이래서 쉽다. 이 약속이 이루어지면 성경대로 살려고 노력하지 않아도 된다. 심령 안에서 약속이 성령의 능력으로 생명이 되었기 때문이다. 성령으로 거듭난 생명은 본성이 있다.

 

그 본성의 이름은 그리스도다. 그래서 그리스도로 거듭난다고 한다. 그리스도로 났다면 당연하게, 너무나 당연하게 그리스도로 산다. 그리고 성경은 그리스도가 누구신지 전한 말씀이다. 그리스도로 사는 사람이 어떤 사람인지 말씀하고 있는 것이 성경이다. 성경대로 살려고 노력하는 것이 아니라 자기 심령에 성령으로 거듭난 생명의 본성대로 살면 의도하지 않아도 성경대로 사는 사람이 될 수밖에 없다. 그렇게 되어야만 하나님의 아들이고 성령으로 거듭난 사람이다.

 

놀라운 것은 이렇게 되기까지 사람이 할 일은 하나님의 약속이자 십자가에서 드러난 인생의 존재 정체성이 자기 존재의 목적임을 믿는 믿음만 있으면 된다는 것이다. 세상의 기준으로 높아지는 것이 아니라 세상이 옳다고 주장하는 것 앞에 내 육신의 수고와 심지어 목숨까지 내어줄 수밖에 없는 본성이 바로 내가 가져야 할 유일한 본성이라는 것을 믿는 믿음만 있으면 이 모든 것이 다 이루어진다. 나머지는 하나님의 약속과 성령의 능력만 있으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