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엘 3:1-8) 하나님 심판의 대상 - 2

Category : 평교인의 성경 보기/요엘 Date : 2020. 7. 24. 10:45 Writer : 김홍덕

심판의 대상이 육신으로 이방인이거나 어떤 행동을 하는 사람이 아닌 것은 심판하시는 하나님은 사람의 중심을 보시는 분이시기 때문이다. 하나님께서 사람의 중심을 보신다는 것은 사람의 모든 행동은 그 속에 있는 것이 표현된 것이기 때문이다. 하나님이 사람을 그렇게 만드셨다. 사람이란 존재가 근본적으로 하나님의 품속에 있는 하나님의 의를 표현하는 존재이기 때문이다.


그리고 성경의 모든 말씀은 성경을 대하는 각 개인의 밖에서 일어나는 일에 대한 말씀이 아니라 속 사람에 관한 말씀이라는 점도 잊으면 안 된다. 즉 심판의 대상은 우리 밖에 있는 것이 아니라 우리 속사람 안에 있는 것이라는 것을 잊으면 안 된다.


생각해보면 요엘서 3장에서 심판하시겠다고 하시는 이방 민족은 요엘서의 흐름 상 이스라엘 백성을 괴롭혔다고 보기 힘들다. 2장까지 내용으로 보면 이스라엘 백성에게 고통을 준 것은 메뚜기 떼로 인한 재앙이었지 이방 민족의 침략이 아니었다. 그렇다고 메뚜기 떼가 이스라엘 땅을 나누고 소년을 팔아 기생을 사고 소녀를 팔아 술을 샀다고 볼 수도 없다.


그럼에도 하나님께서 심판하시겠다고 하시는 것은 이 메뚜기 떼 재앙이 메뚜기가 본질이 아니라는 것을 다시 한 번 입증한다. 결국 이 메뚜기 재앙이 하나님 심판의 대상이라는 것이다. 그러니까 하나님의 의가 아닌 것을 의로 삼는 사람들이 무리를 이루어 그것을 의로 삼는 것이 곧 하나님께서 심판하시는 대상이라는 말씀을 하시고 있는 것이다.


하나님의 생각과 다름에도 사람들이 하나님을 위하는 것이라며 많이 모인다고 의로운 것이 아님을 깨닫게 하기 위해서 메뚜기 떼를 보내시고 그 메뚜기 떼가 곡식을 먹음을 인한 연쇄작용의 결과 하나님께 드리는 제사가 없어진 것을 보이시므로 다수가 모여서 하나님의 의가 아닌 것을 의로 삼는 것은 하나님께 온전하지 않음을 보이셨다.


그리고 하나님께서 보내신 메뚜기 떼로 인하여 제사가 없어지는 것을 보고 대중적 신앙에 자신의 의를 두고 있는 것이 재앙이라는 것을 깨닫는 사람이 스스로 자신이 재앙 가운데 있었다고 고백하는 그 어둡고 캄캄한 날이 바로 여호와의 날이 되어 구원에 이르기까지의 여정을 시작한다고 말씀을 하셨다.


메뚜기 재앙이 이런 의미라는 것은 안다면 하나님이 심판하시는 대상은 당연히 메뚜기 떼를 보내서 사람들이 깨닫기를 바라신 사람들의 죄, 곧 하나님의 의가 아닌 것을 가진 자가 많이 모여서 그 수를 바탕으로 자신들의 의를 의로운 것으로 여기는 그 마음이라는 것도 알 수 있다.

그리고 그 마음과 생각과 가치가 하나님 심판의 대상이 되는 것은 그것을 재앙으로 고백한 사람이 구원을 얻는 다는 것도 증거다. 구원을 얻었다는 것은 그 있던 자리가 구원을 받아야 하는 자리며, 그 구원이 하나님의 구원이니 죄와 사망의 자리다.


그렇다면 하나님의 백성을 흩어지게 하고, 하나님의 땅을 나누며, 하나님의 백성인 소년과 소녀를 팔아 기생과 술로 바꾼 심판의 대상은 죄와 사망이라는 말씀이다. 하나님의 의가 아닌 것은 아무리 수를 모아도 역시 하나님의 의가 아닌 것이다. 


사람들은 육신의 평안과 세상의 성공을 늘 구한다. 그것을 구하는 사람의 수는 메뚜기 떼와 같이 허다하다. 그리고 그 구하는 바를 얻기 위하여 하나님께 무엇을 드릴지 늘 고민한다. 성경을 어떻게 지켜야 자신들이 원하는 것을 하나님께서 쉽고 또 풍성하게 주실 것인지를 고민하는 것이 바로 대중적 신앙의 실체이며 요엘서가 말씀하시는 하나님께 드리는 제사가 없어지게 되는 메뚜기 재앙의 본질이다. 그리고 바로 그 마음이 하나님께서 심판하시는 대상이다.


사람들이 육신의 평안과 세상에서의 성공을 하나님께(혹 다른 신에게) 구하면서 그것을 얻고 누리려면 “이렇게 해야 한다”는 마음을 가지고 있다. 그것이 바로 자기 의로움이다. 선한 결과를 얻기 위하여 어떻게 해야 하는지를 스스로 결정하고 주장하는 마음이 바로 자신의 의로움이다. 


문제는 사람은 그렇게 스스로 의를 만들고 주장할 수 있는 존재로 지음을 받은 것이 아니라는 것이다. 사람은 하나님의 의를 표현할 형식으로 지음을 받았는데, 그 형식의 평안과 성공을 위하여 스스로 의를 만들고 주장하고 있는 것이다. 성경은 선악과 사건을 통해서 그것이 근원적으로 ‘하나님과 같이 되려는 것’이라고 말씀하고 있다. 그리고 그 수가 많으므로 메뚜기 떼와 같다고 하시는 것이다.


그러므로 하나님께서 우리를 구원하시는 죄와 사망의 자리이자 심판하시는 것은 우리가 육신의 일을 본질로 보고 그에 속한 평안과 성공을 구하는 대중적인 사람들의 마음이라고도 할 수 있다. 수가 많은 것이 문제가 아니라 모든 사람들이 그런 마음을 가지고 있다. 그와 같이 눈에 보이는 것, 나타난 것을 본질로 보는 신앙을 가지고 있으면 하나님이 심판하시는 것이 자기 마음이 아니라 눈에 보이는 혈통으로 이방인이라고 생각하거나, 교회에 가는 것을 방해하는 사람이라고 생각하게 되는 것이다.


그러나 하나님이 본질적으로 심판하시는 것은 사람의 마음이다. 그 마음은 거듭나지 않아서 크고 넓은 문으로 다니는 사람들의 마음이다. 자기 마음에 구원에 대한 확신이 없고, ‘예수님은 나와 다르므로 나는 노력할 뿐’이라는 겸손으로 횟칠했지만 실상은 그리스도와 자신이 다름을 알지만 다들 그것을 신앙이라 하니 그것에 의지하고 있는 마음이 바로 심판의 대상이다. 반면에 그것을 재앙으로 아는 사람은 하나님이 회복케 하시고 여호와의 신을 부어 그가 여호와의 이름을 불러 구원을 얻게 하시는 것이다.


질그릇의 선택
국내도서
저자 : 김홍덕
출판 : 바른북스 2020.05.13
상세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