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 말씀 파일/고린도전서' + 9

클릭하시면 재생됩니다

 

 

 

 

세상이 미련하게 여기는 십자가의 도만 자랑하고 전한다고 했지만 바울 사도도 처음부터 그것만으로 될지에 대한 두려움이 있었지만, 세상 지혜가 권하는 말이 아닌 성령의 나타남과 능력으로 전했고, 그 결과 하나님의 모든 것을 성령이 보이셨다고 말씀하고 있다. (고전 2:10)

 

내가 너희 가운데 거할 때에 약하며 두려워하며 심히 떨었노라(고전 2:3)

 

그러나 고린도 교회나 오늘날 교회의 설교는 그렇지 않다. 성령의 능력이 아니라 세상의 가치로 볼 때 성공한 사람을 인용하여 복음을 전한다. 하나님과 성령의 능력이 세상의 성공을 목적으로 한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세상의 지혜는 세상에서 성공하는 방법에 관한 지혜다. 따라서 이런 설교를 하는 사람과 듣는 사람은 모두 세상 지혜가 권하는 말로 복음을 전하고 듣는 사람이다.

 

이같이 세상 지혜가 권하는 설교를 하는 사람과 듣는 사람은 십자가의 도와 반대로 가는 사람이다. 십자가는 어느 모로 보나 세상에서 실패한 자리다. 그것도 가장 실패한 자리다. 그 십자가에 달리신 예수님을 전하는데 이기고 높이 올라가는 법의 세상 지혜, 사람의 지혜를 인용하고 의지한다는 건 모든 게 잘못된 것이다.

 

세상에 있는 지혜와 여러 일은 하나님께서 창조하시고 경영하시는 세상에 있는 일이다. 따라서 그 어느 것도 하나님의 의를 벗어날 수 없다. 하나님께서 의도하신 대로만 전하면 된다는 의미다. 그런데 세상의 지혜, 세상에서 성공한 사람과 그의 일들을 성령과 성경의 증거로 설교하는 이유는 단 하나다. 전하는 이들에게 성령과 하나님을 믿는 믿음이 없기 때문이다.

 

교회에 다니는 사람은 일주일에 한 번 이상 설교를 듣는다. 또 많은 설교들이 있어 자연스레 비교도 된다. 이런저런 이유로 설교는 화려해졌다. 말과 지혜의 아름다움이 날로 발전하고 있다는 의미다. 더 많은 책을 읽고, 더 아름답고 화려한 말로 설교를 준비한다. 그러나 이들이 망각한 게 있다. 설교는 예수님의 말씀을 전하는 일이란 거다.

 

예수님의 말씀은 공부할 이유가 없다. 성령만 오시면 모두 알게 된다고 예수님께서 말씀하셨다. 예수님의 말씀을 전하는 이들이 성령이 오시면 모든 걸 알게 된다는 예수님의 말씀과 달리 성경을 공부하는 신학을 만들고, 성경 말씀 성취를 증명하기 위해 세상의 일을 인용한다는 건 모순이다. 바보 거나 사기꾼이다.

 

바울 사도는 고린도전서 2장 중반 이후 성령의 능력이자 정체성을 전한다. 그 핵심은 성령은 모든 것을 통달하게 하신다는 것이다. 여기엔 성령의 능력을 본질적으로 언급한다. 주목할 것은 성령의 능력은 곧 기적이란 일반적 인식과 전혀 다르다는 점이다. 그리고 이런 바울 사도의 관점은 고린도전서 전반에 흐르고 있다.

 

 

성경에 심심치 않게 등장하는 부르심을 입는다라는 말은 어떤 부르심이 자신의 정체성이 된다는 의미다. 간혹 어떤 이들은 부르심을 사회적으로 반복된 실패를 신학을 하라는 하나님의 부르심으로 이해한다. 하지만 그런 건 하나님의 부르심이 아니다. 하나님의 부르심은 하나님께서 사람을 창조하신 목적에 순종하고, 그 목적이 자기 삶이 되고, 자신의 정체성이 되는 것을 말한다.

 

바울 사도는 세상 지혜의 어리석음을 권면하면서 하나님께서 미련한 자, 약한 자 그리고 천하고 멸시받는 없는 사람을 불러서 있는 자들을 멸하신다는 말씀을 인용한다. 성경에 이런 맥락의 말씀이 많아서 간혹 하나님은 Underdog를 좋아하신다는 착각을 낳는다. 그 대표적인 예가 해방신학이다.

 

하나님께서 없는 자로 가진 자를 이기게 하신다는 건 가졌다는 육신의 어떠함이 자랑거리가 아님을 말씀하시는 것이다. 세상의 지혜나 세상 가치 기준으로 강한 것이나 세상의 부유함은 육신의 어떠함이지 하나님께서 본질로 여기시는 인생의 목적이 아니기 때문이다.

 

세상의 지혜나 강함, 그리고 부유함은 하나님께서 사람에게 기대하신 본질이 아니다.

 

우리가 눈여겨볼 건 이 말씀을 분열을 겪고 있는 고린도 교회에 대한 권면에 인용한 사실이다. 이는 세상의 지혜로 신앙을 투영하고 있는 고린도 교회의 모습은 세상 지혜가 옳다고 여기는 걸 하나님은 어리석게 여기심을 일깨우는 말씀이다.

 

세상의 지혜는 세례의 형식, 어느 사도를 옹립하는지로 신앙을 가늠한다. 어떤 것이 더 높고 좋으며 강한 것인지를 따지기 때문이다. 바울 사도에게 책망받는 고린도 교회나, 세례의 형식으로 교단이 나뉜 오늘날의 기독교가 그렇다. 하지만 하나님은 세례를 형식 아닌 본성이 죽고 다시 살았는지 본질을 보신다.

 

이 세상의 지혜를 십자가를 매우 어리석게 여긴다. 하나님의 아들이라면서 높아지는 게 아니라 낮고 천한 십자가를 지셨기 때문이다. 세상 지혜로 이해할 수 없다. 하지만 예수님께선 우리에게 이 십자가를 지고 따라오라고 하셨다. 이게 예수님의 부르심이다. 십자가를 지고 따라가는 것.

 

십자가의 도를 따르는 부르심을 입는다는 건 예수님과 같이 십자가를 지는 삶을 사는 생명으로 거듭난다는 의미다. 그 생명의 이름이 바로 그리스도다. 이 생명으로 나는 게 하나님 안에, 그리스도 안에 거하게 되는 것이다. 바울 사도는 이 낮아지는 생명만을 자랑한다고 했다.

 

부르심을 입는다는 건 높은 곳을 앙망하는 세상 지혜와 달리 낮아질 수밖에 없는 생명 본성을 가진 그리스도로 거듭나는 것이다. 거듭난다는 건 생명이란 말이기에 어쩔 수 없이 본성에 이끌려 낮은 자리에 가치를 둔다. 이 생명은 낮고 낮은 십자가에서 하나님께서 나에게 인생을 주신 목적이 드러나는 것을 본능으로 안다.

 

그리고 가치를 안다. 천지를 창조하신 하나님께서 귀하게 여긴다는 가치를 안다. 그래서 이것만 자랑한다. 자기 생명의 본성이자 가치며, 인생의 목적이다. 또한 낮아지는 본성은 분쟁이나 다툼을 일으키지 않는다. ‘네가 옳다인정하는데 분쟁이나 다툼이 일 수는 없다. 분쟁 속에 있는 고린도 교회에 부르심과 십자가의 도를 권면한 이유다.